▲ 2021년 8월 3일 오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서울 은평구 은평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야권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일명 ‘북한 지령 스텔스기 반대 일당’ 사건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최근 청주의 한 노동단체 출신 일당 4명은 북한 지령을 받고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한 혐의로 국정원과 검경의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대위에서 특보로 활동하고, 여권 중진 의원을 접촉한 데다 총선 출마까지 하는 등 정치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윤 전 총장은 4일 페이스북에 올린 ‘우리 군(軍)의 안보·전략자원 도입을 막으려 한 간첩 사건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에서 “북한으로부터 지령을 받고, 미군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4명을 수사하고 있고, 그 중 3명은 구속까지 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북한과의 관계를 우선 순위에 두었던 이 정부 하에서, 이렇게 다수가 구속까지 될 정도이니 사안이 분명하고 증거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북한 공작원 3명을 해외에서 몰래 접촉하여 지령을 받고 이를 수행하기 위한 활동비까지 받았으며, 전투기 도입 반대 운동, 김정은 답방 등을 암암리에 추진하였다고 한다”며 “대한민국에 아직 ‘조직적 간첩 활동’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난 ‘매우 중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보도에 따르면,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4명은 2017년 5월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특보단의 일원들이었고,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까지 하였다고 한다. 놀랍다”며 “문재인 정부는 재난지원금 재원 등을 마련하기 위하여 F-35A 도입 예산을 감액하는 등 국방 예산을 5600억 원가량 줄였다. 지금 이 간첩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정권 하에서 울산시장 선거 방해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이스타항공 사건 등 권력과의 관련성이 의심되는 사건들, 정권의 연장이나 보위에 방해되는 사건들은 제대로 수사되지 못하거나 흐지부지되었다. 지금 이 사건마저 그렇게 되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들께서 수사 진행 과정과 결과를 지켜보고 계신다. 철저한 진상 규명과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