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권의 대선주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공약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여권의 대선주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주택 공급 정책’을 발표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주택 시장은 국민들의 땀과 희망을 저버렸다”며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을 국민들께 드리는 일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서울공항은 대통령 전용기 운영과 국빈 이용, 미군 비행대대 주둔, 우리 군의 수송기와 정찰기 운영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서울공항이 현재 위치에 세워진 1970년의 안보 상황과 대응 방식은 이미 크게 변했다. 서울 동남권의 경제 성장과 인구의 팽창, 국민들의 다양한 생활 양식은 공항 이전 요구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공항을 (이전하고 그 부지를) 대한민국에서 가장 젊은 스마트 신도시로 재탄생시키겠다”며 “서울공항은 주택 약 3만 호를 공급할 수 있는 면적이다. 강남-송파-판교의 업무 중심 벨트와 위례 신도시-성남 구도심 주거 벨트의 두 축이 연결된 인구 약 10만 명 수준의 스마트 신도시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주택은 공공 주도로 공급하겠다. 대부분 국유지이고 이미 도로, 지하철 등의 기반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조성원가도 최소화할 수 있다”며 “대형 브랜드 건설사와 똑같은 고품질의 아파트를 공급하고, 가장 선진적인 건축 방식을 도입하겠다. 최적의 교통·보육·교육·의료·문화 인프라를 제공해 공공 아파트의 새로운 표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서울공항 부지는 GTX-A노선이 근접해 있고, 지하철 8호선과 분당선, 분당~수서 간 고속화도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등이 갖춰진 교통의 요충지”라며 “그에 더해 지하철 3호선을 서울 수서~판교~용인~수원까지 연결해 신도시가 반복적으로 겪는 교통 혼잡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서울공항 이전으로 송파구, 강동구, 판교, 분당 주민들이 겪어온 항공소음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다. 높이 제한 규제가 풀리면 약 4만 호까지 공급할 수 있다”며 “다만, 그린벨트는 철저히 보호하고,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발이익환수를 100분의 50까지 높여 공공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