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조선일보DB

황교안 전 국민의힘 대표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을 환영하는 글을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올렸다.

황 전 대표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문재인 정권 시즌2' 저지와 정권 교체를 위한 빅 텐트에 튼튼한 기둥 하나가 함께 세워졌다"며 "야권 통합을 위해 모든 것을 던졌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조속히 결단을 내려 대의를 위한 단일대오에 합류하시길 간곡히 권한다. 국민의당과의 합당도 속도를 내야 한다"며 "최 전 원장님은 저 개인적으로도 평생을 매우 가깝게 지내던 분이다. 덕망이 높고 신뢰할 수 있는 분이라 더욱 힘이 된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감사원장은 국무총리와 함께 국가 시스템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다. 그런 분이 문재인 정권에 실망했다면 판단이 끝난 것"이라며 "구국이란 큰 애국을 위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으신 이유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하지만 고난은 지금부터 시작인지 모르겠다. 정치권에는 법조인이 경험치 못했던 수많은 암초들이 있다"며 "여권의 비방, 모욕은 지금과는 다른 차원일 것이다. 우리 당 경쟁자들도 모두 백인백색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황 전 대표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힘내시기 바란다. 당 지도부가 힘이 되어드릴 것이라 믿고, 원하신다면 저도 제가 피눈물로 먼저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아낌없이 조언드리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