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김변호사의 사랑학이야기

사랑은 의심으로 파괴된다

글 | 김주덕 법무법인 태일 대표변호사
필자의 다른 기사 2018-12-27 11:00

사랑이 시작되는 시간, 상대를 의심하게 되는 때가 있다. 당연한 일이다. 상대의 말이 이해가 가지 않을 때, 상대의 행동이 모순될 때, 그것을 자신과 연관시켜 ‘사랑이 진심이 아니다’라거나, ‘다른 사람을 또 만나고 있다’고 생각하고 의심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상대에 대한 불신과 의심은 곧 사랑을 파괴한다. 사랑의 순수성을 깨뜨린다. 그러므로 매우 조심해야 할 일이다.
 
일부 사람들은 이런 의심증세가 점점 심해져서 ‘의부증, 의처증’으로 발전한다. 결혼하기도 전에 이런 증세가 나타나면, 헤어져야 하는데, 헤어지지도 않고, 계속 이런 증세를 유지하면서 결혼하면, 그 결혼생활은 불행으로 끝난다.
 
그런 사람들은 이런 증세를 진정한 사랑에 따르는 당연한 현상이라고 잘못 생각한다. ‘내가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네가 의심스러우면, 당연히 내가 그것을 따져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한다.
 
하지만, 세상을 많이 살아본 사람들의 경험담에 의하면, ‘의심은 집착이며, 콤플렉스의 발현이다. 그것은 진정한 사랑이 아니다.’라고 한다. 이것이 정답이다.
 
상대가 의심스러워지면, 그것은 이미 둘 사이의 관계의 불균형, 불완전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그러므로 무조건 믿어라. 상대가 의심스러우면, 더욱 상대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자신부터 노력을 하라.
 
그리고 도저히 의심증을 버리지 못하면, 과감하게 헤어져라. 그래야 사랑 때문에 상처받지 않는다. 완전하고, 건강한 사랑을 얻을 수 있다.
칼럼니스트 사진

김주덕 법무법인 태일 대표변호사

경희대학교 법과대학에서 교수로 근무했음
Seoul National University에서 법학과 졸업 전공

등록일 : 2018-12-27 11:00   |  수정일 : 2018-12-27 11:0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