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김성민의 중국문화 X파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28억 중국인들의 목숨 건 귀성전쟁 - 춘윈(春運)

글 | 김성민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필자의 다른 기사

▲ 귀성차표를 구하려는 사람들
중국은 우리나라와 같은 동양 문화권이라 명절이 비슷하기도 하다. 전통적인 5대 명절을 꼽으라면 새해의 시작인 설날에 해당하는 춘제 한자로는 춘절(春節)-, 대보름인 원소절(元宵節), 멱라강에 몸을 던져 죽은 굴원을 기리며 종즈를 만들어 먹는 음력 5월 초닷새 단오절(端午節), 우리네 한가위인 월병을 먹는 것으로 유명한 중추절(仲秋節), 음력 9월 초아흐레 양수 중의 제일 센 양이 두 개 겹쳤다고 하여 이름 붙여진 중양절(重陽節)은 수유나무를 머리에 꽂고 액을 피하며 국화를 감상한다. 이 중양절 하루 간의 이야기로 만든 영화가 <황후화>이다.
 
그런데 현대적 의미로 명절이란 일반 노동자들에게는 역시 얼마나 쉬느냐가 관건이라 법정 공휴일이 가장 긴 춘제와 51일 노동절, 101일 국경절이 더 반겨지는 명절이 되었다. 법정 공휴일이 사흘이라고 해도 지키는 사람들도 별로 없고 기업이나 기관도 실제로는 상당한 휴일을 더 주고 있기에 중국과 사업 거래를 하는 사람들이 이 기간에는 연락에도 상당히 애를 먹기도 한다.
 
전통 명절이던 현대적 의미의 명절이던 춘제는 양쪽에서 최고 순위를 지키고 있는데, 실제로는 1주일 이상의 휴일을 가지는 곳이 대부분이다. 아직도 중국인의 사고방식 속에는 대보름까지 보름은 쉬어야 한다는 생각이 존재할 정도다. 그래서 보름 정도는 국가 기능이 마비된다고까지 말하는 것이다. 귀성 행렬을 실감 나게 볼 수 있는 것이 이 춘제이기도 한데, 올해 예상으로 28억 명의 이동이 있을 거라고 하니 총인구의 두 배가량의 이동이라는 말이다. 중국어로 설날 귀성행사를 '춘윈(春運)' 이라고 하는데, 가히 전쟁이라는 표현을 써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부분이다
 
손에 손에 산더미 같은 짐을 들고 지고 메고 가족을 데리고 가는 모습은 마치 피난길의 그것을 방불케 한다. 가장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열차표를 사기란 하늘의 별 따기요, 표를 구하려면 춘제 전 일 이주를 다시 허비해 가며 노숙을 해야 구할까 말까다. 오죽했으면 열차 매표소 여직원이 최고의 며느릿감이라는 말이 기정화 되었을까.
 
중국의 열차는 크게 네 가지로 좌석이 구분되는데 2층 침대가 두 개 있고 문이 달린 4인실 롼우오(軟臥), 복도에 늘어선 3층 침대로 채워진 잉우오(硬臥), 우리네 열차같이 좌석으로 된 롼쭈오(軟座), 입석 칸을 겸한 잉쭈오(硬座) .
고달픈 서민 노동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이 잉쭈오는 표를 구했다 하더라도 못 탈 수도 있는 희한한 열차다. 개찰과 동시에 그 무거운 짐들을 들고 달려 열차 앞에 도착하면 일단 짐부터 차창으로 던져 넣고 올라탐이 기본이다. 물론 대부분 사람들이 몰리는 승차문 보다는 차창으로 올라타지만. 평상시에는 열차승무원과 공안들이 창으로 올라오는 승객을 몽둥이로 밀어내지만 춘제만은 어쩔 수 없는 듯 차창으로 승객들을 밀어 올려 도와주기까지 한다. 그나마 요즘은 법이 강화되어 열차 지붕에 올라가는 사람은 볼 수가 없게 되었지만 1990년대만 해도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었다.
 
열차에 올라타도 몸 하나 추스르기도 힘든 공간 속에서 시루 속의 콩나물처럼 고향까지 공중부양으로 가야만 한다. 베이징에서 광저우까지 40여 시간을 가는 것은 그나마 가까운 거리라 하니...
 
늘어난 자동차로 인해 자가용 귀성객도 엄청나게 늘었는데 도대체 차가 얼마나 늘었는지 도로도 주차장이 되는 건 매한가지라, 시내의 왕복 24차선 도로가 막히는 것을 보면 어안이 벙벙하다.
요즘은 오토바이를 이용한 귀성객이 늘어나고 있는데 편해는 보이지만 산더미 같은 짐을 싣고 가족들을 태우고 멀리는 10여 일 간의 장정길에 오름이 결코 편할 리가 없다.
 
이렇게 힘든 과정을 거쳐 고향에 도착하면 오죽 기쁘랴. 인지상정이라고 보름 정도 고향의 따스함을 맛보고 나면 다시금 그 전장과도 같은 일자리로 복귀하고 싶지 않은 마음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 게다가 고향에서 농사나 지으며 편히 함께 살자는 말 한마디라도 듣게 되면 여지없이 그로기 상태가 되어 휴일 후 복귀율이 떨어지게 된다.
이를 춘제 이직이라고 하는데, 춘제 기간이 끝나도 미복귀 인원들로 인한 일손이 모자라 당분간은 제대로 된 생산이 힘들다 하여 중국과 사업하는 사람들도 춘절 기간을 전후해서는 물건 주문을 꺼리게 되는 것이다. 중국의 춘윈 과정을 보면 우리나라의 설날 귀성길은 나들이 정도로 웃어넘겨도 될 것 같다.

본문이미지
대합실 풍경

본문이미지
고향가는 길인데 짐이야 뭐 그리 무거우랴

본문이미지
최고의 결혼대상자 열차 매표소 직원

본문이미지
개찰구가 열리면 일단은 달려야 한다

본문이미지
승차문으로 타기가 더 어려운 열차

본문이미지
문보다 더 편한 창문 승차

본문이미지
춘제에는 승무원도 창으로 올라타도록 돕는다

본문이미지
운행중 열차안의 풍경


본문이미지
늘어난 차량으로 도로도 막히기는 마찬가지

본문이미지
늘어나는 오토바이 귀성족

본문이미지
늘어나는 오토바이 귀성객


본문이미지
고향만 갈 수 있다면 이런 방법도

등록일 : 2015-02-17 03:05   |  수정일 : 2015-02-17 10:0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김성민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1966년 부산생
중문학 석사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중국어 교육 사이트 "김성민의 중국어 세상(www.0487.co.kr)" 대표
소리연 중국민족악기 연구회 이사
부산광역시 명예통역관
동서대학교 창원대학교 부산대학교 등 외래강사
인터넷 종합 교육 사이트“홍익TV(www.hongiktv.com)”동양학부 전담 강사

영원한 사랑의 연가《첨밀밀》편저(송산출판사)
《8822중한사전》편집위원(송산출판사)
《HSK 단번에 만점따기》시리즈 번역(송산출판사)
《HSK 8급을 잡아라(문법편)(독해편)(종합편)》번역(송산출판사)
등 번역서 다수


7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형숙  ( 2015-02-18 )  답글보이기 찬성 : 16 반대 : 11
서은석씨 각종 절기를 중국의 것을 받아 들였다는 건 뭘 근거로? 중국이 우리의 것을 가져간 겁니다. 단오절 자체를 등재한게 아니고 단오절의 한 행사를 등재한 것으로 알아요. 마치 중국이 치우를 자신의 조상이라고 하고 우리의 홍산 문명에다가 떡하니 중화제일촌이라는 마을을 세운 뒤 전부 중국거야!라고 하는데 그래 맞아라고 맞장구치는 꼴이군요.
윤종익  ( 2015-02-18 )  답글보이기 찬성 : 4 반대 : 9
30년전 우리 모습같네요.
서은석  ( 2015-02-18 )  답글보이기 찬성 : 4 반대 : 4
이렇게라도 고향을 가려고 하는 저들의 마음이 참 대단합니다. 요즘은 역귀성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네요. 그런데 중국전문가인 저자에게 한마디만 해 드리고 싶은게.. 동양문화권이라 명절이 비슷하다고 한것은 오류입니다. 우리가 중국의 태음력을 받아 50043;기에 우리의 명절이 중국의 그것과 완전히 동일한 것입니다. 사대주의가 아니고요. 모든 음력명절이 우리나라와 중국만이 동일 합니다. 구정,청명,단오,중양, 중추, 동지까지 게다가 소한 대한,복날등 같은 동양문화권에 이렇게 100% 일치하는 국가는 없지요. 그래서 중국사람들이 우리가 강릉단오제를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했을때 격분했던 것이기도 하고요. 빌려다쓴 사람이 자기거라고 우긴다고..ㅋㅋ
변상진  ( 2015-02-18 )  답글보이기 찬성 : 8 반대 : 0
이렇게까지 고향정을 못 잊는다니 그 정성이 갸륵합니다.
고향 부모님 잘 뵙고 돌아오시기 바랍니다.
김대동  ( 2015-02-18 )  답글보이기 찬성 : 0 반대 : 5
2015 년 현재 중국의 모습은 아닌 듯 합니다. 일 이십년 전 같아요...
이남종  ( 2015-02-17 )  답글보이기 찬성 : 2 반대 : 7
고향가는길. 이해 됩니다. 따뜻한 가족만큼 좋은 정이 또 어디 있고 위로 받는 자리가 어디 있겠습니까? 오래전에 아버님이 열차가 정거하기도 전에 올라타는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네요. 즐거운 설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김선수  ( 2015-02-17 )  답글보이기 찬성 : 11 반대 : 3
맞는 말이고요. 새로 생긴 고속철이 이제는 추가되었지요.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