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김성민의 중국문화 X파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중국은 왜 福자를 거꾸로 붙이나

글 | 김성민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전통 가옥에 붙은 춘련(春聯).

새로운 한 해가 오고 만물이 소생함을 상징하는 입춘이 오면 중국인들은 집 앞 대문에 춘련(春聯)’이란 것을 붙인다.
 
춘첩(春貼)’ 혹은 문대(門對)’, ‘대련(對聯)’, ‘대자(對子)’ 라고 부르기도 하는 우리나라에서 입춘에 입춘대길의 춘련을 써서 붙이는 것과 비슷한 문화인데, 고대로부터 중국 한족은 이 춘련을 써 붙여서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부르는 역할을 하게 해왔다.
 
요즈음은 입춘에 붙이는 사람은 거의 없고 춘절 즉 새해 첫날에 붙이는 경우가 더 많아 중국인들의 설날 즉 춘절 새해맞이의 중요한 풍습으로 자리 잡은 문화다.
 
새해를 맞아 집안 가장은 먹을 갈아 붓을 들고 중국인들이 그리도 좋아하는 붉은색의 종이에 새로운 한해의 염원을 댓구로 써서 문의 양쪽에 붙이고, 위에는 가로로 횡비()’ 라고 부르는 일종의 제목 같은 의미로 글을 붙이는데, 한가운데는 보통 한 글자로 ()’이나 ()’을 붙여 마무리한다.
 
본문이미지
표준 스타일 춘련. 福자가 거꾸로 뒤집혀 있다.

그런데 가운데 자리 잡은 이 福자나 춘 자가 바로 붙어있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붙은 것이 대부분이라 설마하니 한자를 쓰는 나라에서 싯구를 대련으로 써서 붙이는 수준의 사람이 한자를 잘 몰라서 거꾸로 붙인 것은 아닐 테고 문화권의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고개를 갸우뚱거릴 일이다.
 
혹자는 福이 뒤집혀서 쏟아지라고 그리한 것이라 하기도 하고 혹은 福이 하늘로 올라가지 말고 내 집에 내 땅에 뿌리박기를 염원하는 것이라고도 하지만 사실은 언어유희에서 기인한 습관이다. 중국어로 뒤집혔다.’ 라는 말은 따오()’라고 하는데 이 말이 도착하다’ ‘와 닿았다는 의미의 따오()’와 발음이 똑같기 때문이다.
 
그래서 복이 뒤집혔다는 말이 복이 왔다라는 말로 들리기에 어서 오라는 염원을 담아서 글을 거꾸로 붙이는 것이다. 사람을 찾는 광고나 구인 광고도 사람 인()자를 거꾸로 붙여놓았음은 사람을 찾는 광고에서는 어서 오라는 바램이요 구인광고상에서는 급구로 해석하면 되는 것이다. 이러한 문화 풍습으로 인하여 매물 전단도 거꾸로 붙어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어서 임자가 나타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본문이미지
현관문에 춘련을 붙이는 어느 가장.

춘련을 붙여야만 새로운 한해의 운을 제대로 받을 수 있다고 하여 대문에만 붙이는 것으로는 성에 안 차 대문에 붙이는 가문대(街門對)’ 외에도 집안 경내의 건물 입구에 붙이는 옥문대(屋門對)’까지 붙이는데, 지금은 이도 모자라 현대식 구조물의 가정 내 방문마다 붙이는 사람들도 있다.
 
근자의 중국 춘절에는 직접 쓴 글씨보다는 인쇄된 춘련을 사서 붙여놓은 것이 대부분이라 세월의 변화를 실감케 한다.
등록일 : 2015-02-03 09:01   |  수정일 : 2015-02-03 15:0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김성민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1966년 부산생
중문학 석사

중국문화연구소 소장
중국어 교육 사이트 "김성민의 중국어 세상(www.0487.co.kr)" 대표
소리연 중국민족악기 연구회 이사
부산광역시 명예통역관
동서대학교 창원대학교 부산대학교 등 외래강사
인터넷 종합 교육 사이트“홍익TV(www.hongiktv.com)”동양학부 전담 강사

영원한 사랑의 연가《첨밀밀》편저(송산출판사)
《8822중한사전》편집위원(송산출판사)
《HSK 단번에 만점따기》시리즈 번역(송산출판사)
《HSK 8급을 잡아라(문법편)(독해편)(종합편)》번역(송산출판사)
등 번역서 다수


3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일용  ( 2015-02-13 )  답글보이기 찬성 : 11 반대 : 19
이유가 따오 발음에 있었군요. 이를 도, 거꾸로 도.
김선수  ( 2015-02-04 )  답글보이기 찬성 : 8 반대 : 4
다른 설도 있어요. 명을 세운 주원장이 토사구팽으로 공신들을 처단하도록 한 장수에게 살생부를 주었는데 이 장수가 보니 꼭 살려야 할 친구 이름이 있었다네요. 그래서 부하들에게 죽여야 할 사람들 대문에 福자를 붙이되 친구 집 대문에는 꺼꾸로 붙이도록 하고, 부하들에게 꺼꾸로 붙인 집 빼고 바로 붙인 사람들의 집은 밤에 몰살을 시키도록 했대요. 꺼꾸로 붙인 집의 사람만 살아난 것이지요. 이것이 유래라고 하는 설도 있어요. 꺼꾸로 붙여서 생명을 건졌으니 행운수라고 해서...물론 살아난 친구의 가족들은 잠적했겠지만요.
송영화  ( 2015-02-03 )  답글보이기 찬성 : 28 반대 : 15
그런데 福자 붙이는 것도 사람마다 다르다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