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강위석의 생각을 따라 말을 따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조선의 선비정신은 왜 이중적이었나?

물러나면 강호 죽림 사람, 부름받으면 공자와 주자(朱子)의 사람이

글 | 강위석 시인, 언론인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이백(李白, 706~762)의 호기(豪氣) 넘치는 시 <여산요(廬山謠)>는 다음과 같이 시작한다.
 
 <나는 본래 초(楚)나라의 광인(狂人)(我本楚狂人)
  미친 노래로 공구(孔丘)를 비웃는다네(狂歌笑孔丘)>
                           (김달진 역해, 唐詩全書, 민음사, pp166~169 참조)
 
공구는 다름 아닌 공자의 이름이다. 공자를 공자라고 부르지 않고 이름으로 부르는 것은 ‘비웃는다’는 말을 한층 격화하려는 멸칭(蔑稱)이다. 도입에서 이렇게 공자를 폄하하여 놓아야 <오악의 신선을 찾아 / 먼길을 마다 않고 / 명산에 들어 놀기 / 일생 좋아 했다.>로 이어지는 그 다음 구절이 받혀진다고 그의 문학관(文學觀)은 믿었던 것 같다.
 
이백이 살았던 성당(盛唐)시대는 공맹(孔孟)을 배척하고 노장(老莊)과 불교를 숭상하는 분위기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치의 구조와 실행은 유교에 의하여 지배되고 있었다. 중국 (그리고 한국에서도) 정치는 왕조가 바뀌더라도 한결 같이 유교라는 인프라스트럭쳐를 고수하고 그 위에서 가동되었다.
 
도가 사상의 핵심은 무위(無爲)다. 이렇다고 놓으면, 중국 사람들의 생각에 도가와 대척점에 있는 유가는 유위(有爲)가 된다. 무위는 도가의 자연철학, 사회철학, 정치철학, 양생(養生)철학을 아우르는 일관된 사상이다.
 
무위(無爲)는 직역하면 ‘없음이 하다’, ‘위함(목적)이 없다’가 된다. 최근 한 번역가는 무위를 ‘억지로 하는 것 없음’으로 번역하고 있다.(신주리 옮김, 왕꾸어똥 지음, 장자평전, 미다스북스, p129 참조).
 
그렇다면 유위는 작위(作爲)와 같고 무위는 부작위(不作爲)와 같다. 노자에서 무위는 ‘저절로’, 즉 자연(自然)이라는 말로도 표현된다. 두 말을 겹쳐 무위자연(無爲自然)이라고 하기도 한다. 자연의 존재와 움직임은 부작위한 것이기 때문에 자연은 무위인 것이다.
 
유위 또는 작위(作爲)는 권력의 논리고 수단이기도 하다. 언필칭 ‘어리석은 백성’ 연약한 백성‘을 위하여 수고와 지혜를 다하여 그들을 다스려 주는 작위 말이다.
 
작위성의 강도를 가지고 정치를 논한다면 그 극단에 공산주의를 발견하게 된다. 공산주의는 서양 근대성(modernism)이 낳은, 한때 많은 사람에게 매력을 뿜어내던 정치사상이다.
 
합리주의와 이성 만능사상이 결합된 공산주의에는 유토피아 건설이 가능하다는 인식과, 반드시 그 건설을 이루어내겠다는 폭력적 의지가 결합되어 있었다. 인민생활의 모든 방면을 공산당과 정부가 간섭하고 명령할 수 있으며, 그렇게 해야 한다고 믿어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공산주의다.
 
이에 비하여 노장(老莊)의 무위 또는 부작위(不作爲)는 자유의 논리고 수단이다. 중국에서 노장사상은 자유를 옹호하는 평민적 지식인과 시인 묵객들의 정신적 귀의처(歸依處)였다. 조정(朝廷)에의 참여를 사양하거나 외면했던 강호(江湖) 협객과 죽림(竹林) 은사(隱士)들은 중국 무협소설과 신선(神仙) 소설의 주인공들이기도 하다.
 
한국의 경우는 좀 색다르다. 조선조의 지식인은 거개가 시문(詩文)과 경학(經學)을 겸하였다. 재미 있는 것은 시문의 경우는 이백의 노장적 선풍(仙風)이 가장 숭모(崇慕)되었고 경학은 말할 것도 없이 공자를 따르는 것이었다.
 
물러나면 강호 죽림 사람이 되고 부름을 받으면 공자와 주자(朱子)의 사람이 되었다. 이런 조선의 이중적 선비정신은 정철의 관동별곡에 그대로 드러나 있다.
 
江湖애 病이 깁퍼 竹林의 누엇더니,
關東 八百里에 方面을 맛디시니,
어와 聖恩이야 가디록 罔極하다
등록일 : 2014-03-12 오후 2:43:00   |  수정일 : 2014-03-12 14:4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강위석 시인, 언론인

-1937년 경남 마산에서 출생

-마산고등학교, 연세대 (수학과,학사)
-미국 하바드대학교 케네디 스쿨(경제학 전공, 석사)
-현대문학지 시부문 추천완료
-한국은행, 국제상사(주) 근무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문화일보 논설실장, 중앙일보 논설고문 , 월간 에머지 발행인 겸 편집인. 자유주의, 보수주의 성향의 논설을 써 왔음
-시집 <알지 못 할 것의 그림자>, 칼럼집 <천하를 덮는 모자>, <향기나는 사람들>이 있음.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