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강위석의 생각을 따라 말을 따라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군자는 의(義)에서 기뻐하고 소인은 이(利)에서 기뻐한다"

강위석의 <생각을 따라 말을 따라>- 1. 소인과 군자

공자는 사람을 군자와 소인 두 부류로 나눴다. 정치에 종사할 군자의 덕을 고무하고 양성하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이 분류가 그 사회의 생산을 담당하는 소인의 경제 활동과 생산 유통 관련 지식의 창발, 보급을 억눌렀다. 소인 계급의 위축이 끝내 유교적 동아시아 제국의 종언을 가지고 왔다.

글 | 강위석 시인, 언론인
필자의 다른 기사

1. 소인(小人)과 군자(君子)
 
본문이미지
공자.
정치는
본질적으로 권력을 차지하고 권력을 행사하는 행위다. 권력의 바탕은 폭력이다. 인류만 아니라 군거생활을 하는 동물(예를 들면 영장류, 코끼리)은 권력을 집단의 질서 유지를 위한 하나의 축으로 삼는 경우가 허다하다.
 
노(魯)나라 실권자 계강자(季康子)가 공자에게 ‘정치란 무엇이요’ 하고 묻자 공자는 ‘정치란 정의입니다(政者正也).’ 라고 대답했다. 권력에 도덕을 접목시킨 언명(言明)이다. 계강자가 부당하게 차지한 권좌(權座)와 그의 정의롭지 않은 정치 행위에 대하여 도덕적 압박을 가하자는 계산도 있었을 것이다.
 
이렇게 유교는 근본이 사나운 말 같은 정치에다 정의라는 굴레를 씌웠다. 희한하게도 중국을 위시한 동아시아 제국의 정치권력은 유교를 채택하고 자진하여 이 굴레를 썼다. 권력을 얻고 유지하는 데, 위선이든 진심이든, 정의만큼 큰 힘이 되어 주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역사에 폭군과 암군(暗君)은 많다. 성군(聖君)과 명군(明君)은 매우 드물다. 공자는 전설 속의 성군인 요순우탕(堯舜禹湯)과 문무주공(文武周公) 등을 치켜세워 가며 정의 정치의 당위(當爲)를 외쳤다.
 
정치로 하여금 정의를 담당하게 하기 위하여 유교는 군자를 교육하여 양성하는 길을 택했다. 정치도 사람이 하는 것이라는 생각에서였다. 유가는 춘추시대부터 세습적으로 교육에 종사하는 가문들이었다고 한다.
 
공자는 ‘군자는 의(義)에서 기뻐하고 소인은 이(利)에서 기뻐한다.(君子喩於義 小人喩於利)’고 했다. 유정기(柳正基)는 그의 저작인 홍도전서(弘道全書)에서 군자는 치자(治者)계급을, 소인은 생산계급을 지칭한다고 단언했다.
 
유교가 바라는 군자, 즉 치자 계급의 기본 자격은 학식과, 인(仁), 의(義), 예(禮), 지(智), 신(信)을 두루 갖춘 덕성이다. 그러나 이 둘 중에서 학문은 시험을 거쳐 가려 낼 수 있지만 덕성, 즉 인간성은 밝혀내기가 매우 어렵다. 본인이 자신의 학식은 나타내려 하지만 부덕(不德)은 감추기 때문이다.
 
그래서 덕성은 빠지고 지식이 군자의 유일한 외형적 자격이 된다. 공자가 살던 B.C. 5~6 세기의 중원 각국은 다투어 부국강병(富國强兵) 정책을 쓰고 있었다. 이런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데는 문자로 된 지식이 대량 필요했다. 그래서 등장하는 것이 전통적 치자 계급인 귀족을 보필하는 유식한 사(士) 계급이었다.
 
현실적으로 말하면 군자는 귀족이나 사(士) 출신이었다. 그러다가 진시황 시대에 이르면 봉건제도와 함께 귀족제도도 철폐된다. 혈통과 신분이 배제된 능력주의 관료제도만이 남게 된다. 지식이 계급을 결정하는 유일한 척도가 되었다.
 
논어를 위시한 유교 서적을 읽는 지금 사람들은 옛날에는 이 글들을, 극소수 예외를 제외하면, 오직 치자 계급만 읽을 수 있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교육에 필요한 교사, 서책, 시간이 피치자인 서민에게는 그림 속의 떡이었을 뿐이다.
 
제자인 염구가 공자에게 정치의 목적을 묻자 공자가 대답했다. ‘백성들을 잘 살게 해 주는 것이다.’ 염구가 또 물었다. ‘백성이 잘 살게 된 다음에는 무얼 해야 합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그들을 교육하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공자는 이 두 가지 목적을 이루는 데 실패하였다. 20세기 초 청(淸)과 조선의 멸망, 20세기 중엽 일본의 2차대전 패배가 공자의 이 두 실패의 대미(大尾)다.
 
백성을 잘 살게 하지 못 한 까닭은 소인이 이(利)를 추구하는 것이 도덕과 합치할 수 있음을 간과하고 오로지 억누르기만 하였기 때문이다. 물산(物産)은 의(義)에서 나오지 않고 이(利)에서 나온다. 소인 아닌 군자가 이(利)를 추구하는 것만 경계했어야 했다.
 
백성을 교육하는 것에 실패한 것은 이(利)에 대한 교육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교육이 치자 계급을 위해서만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그 바람에 기술, 과학, 상업에 관한 지식이 발전하지 못 했기 때문이다.
등록일 : 2014-01-15 10:07   |  수정일 : 2014-01-24 14:3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강위석 시인, 언론인

-1937년 경남 마산에서 출생

-마산고등학교, 연세대 (수학과,학사)
-미국 하바드대학교 케네디 스쿨(경제학 전공, 석사)
-현대문학지 시부문 추천완료
-한국은행, 국제상사(주) 근무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문화일보 논설실장, 중앙일보 논설고문 , 월간 에머지 발행인 겸 편집인. 자유주의, 보수주의 성향의 논설을 써 왔음
-시집 <알지 못 할 것의 그림자>, 칼럼집 <천하를 덮는 모자>, <향기나는 사람들>이 있음.

9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다정  ( 2014-01-20 )  답글보이기 찬성 : 12 반대 : 11
신선하네요.. 흥미로운 칼럼 잘 읽었습니다..^^
jubila  ( 2014-01-17 )  답글보이기 찬성 : 12 반대 : 17
해석과 새로운 접근방식이 인상깊네요.
원영선  ( 2014-01-16 )  답글보이기 찬성 : 10 반대 : 41
발상의 전환 및 통찰력이 돋보이는 좋은 글입니다.
정태용  ( 2014-01-16 )  답글보이기 찬성 : 20 반대 : 19
아래 이상윤님의 댓글도 일리가 있습니다만 칼럼을 쓴 분이 본 공자란 위인에
관하여는 후세사람으로서 이런 저런 평가를 할 수 있는것 아닐까요?
남의 글을 동의할 수 없다고 해서 무지하다란 단정까지는 좀 과한 것 같습니다
이상윤  ( 2014-01-16 )  답글보이기 찬성 : 15 반대 : 8
코미디 같은 이야기다. 청과 조선의 멸망 그리고 일본의 패전이 공자의 실패를 말한다고??? 조선왕조는 27명의 왕이 오백년을 통치했다. 오스만투르크와 더불어 세계사에서 가장 긴 왕조를 이어갔다. 길게 본다면 일본의 2차대전 패전은 역사의 한 고비에 불과하다. 일본은 패전후 급속히 회복했고 여전히 세계 최고의 경제력을 자랑한다. 청나라의 패망은 공자와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노나라부터 청조말기까지 2500년간 공자의 부르짖음이 유효했다면 그것 또한 대단한 성공이 아닌가. 이칼럼의 논리대로 해석하자면 투르크에 지배당한 그리스문명도 실패한 것이고 게르만족에 패배한 로마문화도 실패한 것이며 러시아에 가로막힌 나폴레옹 혁명도 실패한 것이다. 서로 대립하는 기독교와 회교 역시 한쪽은 필경 실패한다는 예측이 나온다. 칼럼의 지나친 비약이 거슬린다. 도대체 어느 한나라의 대부분 국민이 교육을 받게 된 것이 언제부터인가? 고작 한세기 전의 일이고 아직도 많은 나라에서 실행하지 못하는 형편이다. 2000년전 혹은 1000년전의 생산기반에 근거한 사회에서 겨우 일부 지배층만이 교육의 혜택을 받았으니 잘못된 것이라는 주장은 경제사에 무지한 탓으로 여겨진다.
정경식  ( 2014-01-16 )  답글보이기 찬성 : 25 반대 : 10
이병철 정주영 등 聖人들은 경영이념으로 事業報國 人材第一(人間尊重) 合理追求(市場經濟原理) 등 공자가 말하는 仁義를 내세워 초일류기업(利)을 이루었다. 利는 義의 和이기 때문이다. 공자보다 利를 더 추구한 사람이 없었다. 공자는 천하의 利를 추구하였고 이병철 정주영 성인들도 천하의 利를 추구하여 천하를 利롭게 하였다. 그 도구가 義였고 義를 행하는 과정에서 초일류기업은 저절로 된 것이다. 義를 앞세우면 利가 졸졸 따라오고 (私)利를 앞세우면 결국에는남과 자기를 해치게 된다. 맹자의 何必曰利章이 이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공자가 실패한 것이 아니라 공자를 모르는 자가 실패한 것이고 공자를 잘 아신 분들은 仁義를 잘 실천하여 공자와 같은 聖人이 된 것이다.
김용무  ( 2014-01-16 )  답글보이기 찬성 : 38 반대 : 4
저는 공자가 실패했다고는 보지 않습니다. 오히료 유교가 실패했다고 보고 싶습니다. 공자가 살던 시대를 생각한다면 오늘의 상황에 비추어 그가 놓쳤던 것들이 당연 있겠지요. 그러나 공자는 당시에 필요한 사상을 제공했고, 그것이 인류의 미래에 좋은 영향을 미친 것을 우리가 부인하기는 어렵다 봅니다. 그러니 공자가 실패했다기보다 그의 사상을 이어 발전토록 하는 과정에서 많은 지식인들이 필자의 의견과 같은, 시대에 알맞는 사상을 미처 알아채 깨닫지 못한 것이겠지요. 물론 시대가 그것을 방해했을 수도 있고. 좋은 글 고맙습니다.
유병규  ( 2014-01-15 )  답글보이기 찬성 : 15 반대 : 28
먹을 것이 없어 살기 위해 자식을 잡아 먹어야 했고, 차마 그렇게 하지 못해
서로 자식을 바꾸어야 할 정도로,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던 시대에 공자는 우선 치자들을 바꾸어 보려고 했죠. 그런 전국시대에 유일하게 세상을 바꿀 수 있던 현실적인 방법이었다고 동의합니다.그런 후 일반 백성 즉 소인들을 가르치려고 했던 것인데 첫번째 일도 쉽지 않았지요. 하지만, 그 시대에 그만한 생각과 노력을 했다니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예수 탄생 500여년전 세상에서. 공자가 최고 권력자가 아닌 상황에서 그의 이러한 사상이나 노력을 감히 실패로 규정 한다는 것은 지나친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재석  ( 2014-01-15 )  답글보이기 찬성 : 15 반대 : 29
공자는 기원전 인물입니다. 유럽의 해양진출 이전까지 이천년 이상, 중국을 위시한 극동은 서양에도 없는 화약과 종이 등 문물이 발달하여 왔습니다. 서양이 종교적 배경과 물리력으로 싸움하고, 싸움 잘하는 기사를 영웅시 할때, 학식과 문장력을 평가하여 공무원을 선발했습니다. 헤겔과 데카르트 등소위 근대사상도 공맹사상과 노자사상을 바탕으로하고 있습니다. 리를 버리고 의를 취하라는 것이 아니라, 의를 통하여 대동의 리를 취하라는 것이지요.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