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이원우 기자의 컬쳐쇼크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영화 ‘화장’…2% 부족한 '화장발'이 아쉽다

낡은 연출·여배우의 자의식속 길 잃어…찬사·호평에 대한 불편한 질문

글 | 이원우 미디어펜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영화 ‘화장’에 대한 글을 쓰는 건 의외로 어려운 일이 아닐 수도 있다.
 
감독 임권택, 주연배우 안성기, 여배우 김호정의 투혼, 베니스국제영화제의 초청, 또 그 수많은 찬사들. 개봉하기 한참 전부터 들려온 영화의 수많은 ‘스펙’들에 관객들은 압도된다. 취업준비생으로 비유하자면 ‘토익 만점, 학점 최상, 공모전 입상 다수’에 해당하는 학생이다.
 
그가 취업시장에서 생존하지 못할 거라고 누가 감히 장담할 수 있을까. 이 작품이 훌륭하지 않을 거라고 누가 감히 단언할 수 있을까. 자신 없으면 조용히 ‘좋아요’를 누르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면 된다. 역시 임권택, 역시 안성기. 하지만 그걸로 끝인가.
 
이 영화는 해외 관객들에게 ‘레비브레(Revivre)’라는 제목으로 선보였다. 프랑스의 화장품 브랜드 이름이자 ‘소생하다, 활기를 되찾다’ 등의 의미를 띤 단어다. 허나 이 의미가 무색하게도 102편의 영화를 만든 ‘거장’ 임권택의 연출은 군데군데 낡아 있다. 무용 공연을 보며 추대리(김규리)를 상상하는 주인공 오상무(안성기)의 모습은 더 이상 심야의 케이블 TV에서도 보기 힘들어진 80년대 방화처럼 그려진다.
 
오상무는 말기 암으로 죽어가는 아내(김호정)를 수발하는 한편 젊은 후배 추대리의 몸을 상상한다. 그런데 아내를 품으며 어린 여자의 나신을 떠올리는 오상무의 상상 속 추대리 역시 형광등 불빛 아래 있는 것처럼 적나라할 뿐 아름답게 다가오지 않는다. 중년 남성의 상상력을 얕보고 있나. 낡은 연출이 ‘레비브레’를 말할 때 관객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까.
 
불편한 질문을 던져본다. 임권택의 것임을 숨기고, 또한 바다 건너의 찬사를 숨기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했더라도 이 영화는 지금처럼 국내 관객들에게 찬사를 끌어낼 수 있었을까. 스스로의 판단에 의하지 않고 어떤 권위나 전통에 기대어 판단할 때 빠지는 함정을 ‘극장의 우상’이라 부른 건 베이컨이었다. 베이컨 시대의 임권택은 누구였을까.
 
 
    
▲ 이 영화는 해외 관객들에게 ‘레비브레(Revivre)’라는 제목으로 선보였다.
낡은 연출이 ‘레비브레’를 말할 때 관객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까.
 
 
더 까다로운 얘길 시작해 보자. 이 영화에서 배우 안성기는 양조위와 다카쿠라 켄의 중간 어디쯤을 성실하게 맴돈다. 전립선 비대증으로 비뇨기과에 들러 “오줌 좀”이라고 말하는 한편 추대리와 마주치기 위해 택시를 두 번이나 돌리는 꼴사나움에선 쓴웃음이 나온다. 그러는 틈에 배우 안성기의 빈자리에는 천천히 ‘오상무’가 스민다.
 
두 여배우에 대해선 얘기가 좀 달라진다. 그들은 끝내 ‘여배우’로서의 자의식을 놓지 못한 느낌이다. 김규리가 연기한 추대리는 엘리베이터를 탈 때도, 와인에 대해 말할 때도, 운전을 할 때도, 멀어지는 오상무를 바라볼 때도 그냥 여배우 같다. 나중엔 얼굴 없는 문자 메시지까지 여배우의 것처럼 보인다.
 
본인의 투병 경험을 떠올리는 것이 괴로워 ‘화장’ 출연을 고사했었을 정도인 김호정이 암 환자를 제대로 연기하지 못했다고 말한다면 궤변 취급을 당할지 모르겠다. 허나 스크린에 비친 그녀의 몸은 별로 암환자 같지 않다. 그녀의 화장실 장면에 대해 모든 매체들이 한 마디씩을 얹었지만, 정작 암환자의 하반신이 어떻게 변하는지에 대해서 이 영화는 무심하다. 화면에 비친 건 그냥 ‘배우 김호정’의 몸이었다.
 
노출 얘기 중심으로만 기사가 났다는 점에 대해 김호정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지만(스포츠투데이 4월2일자 인터뷰), 리얼(real)을 표방하면서도 끝내 리얼은 아닌 그 언저리에서 영화의 도전은 멈춰버리고 마는 것 같다.
 
우리가 이미 아는 사실 - 이를테면 나이와 상황을 불문하고 유지되는 남성의 성욕에 대한 이 영화의 묘사는 진부하거나 모호하다. 우리가 알기 힘든 사실 - 이를테면 병마와 싸우며 죽어가는 여성의 절망에 대한 이 영화의 접근은 미묘하게 엉성하다. 우리는 이 영화를 통해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영화를 통해 언제나 뭔가를 배울 필요는 없다는 사실을 배우면 되는 걸까.
 
부산까지 ‘거의 다’ 갈 뿐 끝내 부산역에 당도하지는 않는 부산행 KTX 같은 영화다.
 
 
등록일 : 2015-04-15 09:41   |  수정일 : 2015-04-15 09:5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우 대중문화평론가
전 시사주간 미래한국 편집장, 현 미디어펜 기자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