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유동열의 안보전선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사드괴담 확산의 중심에 선 왜곡언론들의 맞춤형 왜곡보도

글 |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 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 사드 미사일 발사 장면. / 사진출처=미 국방부
최근 고고도 미사일방어체제인 사드(THAAD)의 한국배치와 관련하여 레이더의 소음과 전자파의 유해성을 과장하고 심지어 허위 보도를 일삼는 괴담(怪談)수준의 왜곡 보도가 난무하고 있다. 이를 둘러싼 국내의 논란은 ‘진실과 거짓의 싸움’인데도 거짓은 사라지지 않고 각종 의혹을 확산시키며 진실을 가리우고 있는 형국이다. 사드괴담 확산의 중심에 서있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를 접하면서 과연 언론의 본질이 무엇인지 회의를 갖게 한다. 
 
모 종편채널은 미군 신문 성조지 원문 인용하여 사드의 유해성을 부각하고 특히 어디에도 없는 “사드 포대 근처에 사람이 살기 어렵다”는 주장을 사드 운영 요원이 말한 것으로 허위 보도했다. 그러고 방송 나흘 만에 해당 보도가 오역(誤譯)이었다며 슬며시 사과했다. 
 
또한 몇몇 신문은 “사드기지 주변에 가면 (강한 전자파와 소음으로) 구토와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있다”, “기지 옆에 30분만 있어도 구토가 일어 난다”고 보도하였다. 그러나 이 같은 보도는 일본 교토 사드기지를 직접 취재한 한 언론에 의해 거짓임이 드러났다. 사드 레이더로부터 20m와 50m 떨어진 곳의 소음을 측정해보니 60~80 데시벨(dB)이 나왔는데, 이는 지하철 전동차 안의 소음과 비슷하다고 한다. 레이더에서 최소 200m이상 떨어진 인근 마을에서 소음이 크게 들릴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18일 미국이 한국 국방관계자와 언론에 최초로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 배치된 사드 기지를 공개하였다. 사드 기지의 소음도 레이더에서 가까운 곳에서는 귀마개를 해야 할 정도였으나 500m 정도 떨어지자 아예 들리지 않았다고 취재기자들은 전하고 있다. 일본이나 괌의 사드기지의 소음은 레이더를 가동시키기 위한 자가 발전기에서 나오는 소음이나, 상주에 배치될 사이드 기지는 직접 한전에서 전력을 공급받아 운용하기 때문에 소음논란은 원천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또한 괌 사드기지의 레이더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도 우리 방송통신위원회 전자파 인체보호 기준치인 10W/㎡의 0.007%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체에 유해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이는 사드배치 반대여론 형성을 위해 사실(fact) 확인을 외면한 채, 자기들에게 유리한 (부정확한) 정보만을 짜맞추어 보도하는 이른바 ‘맞춤형 왜곡보도’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실 우리가 거짓 선동에 가까운 맞춤형 왜곡보도를 접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2008년 광우병 괴담, 2010년 천안함 괴담, 2014년 세월호 괴담, 특히 다이빙벨 소동 등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으나, 아직까지도 우리사회에서 그럴듯하게 포장되어 각종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왜곡보도의 사회적 폐해는 매우 크다. 잘못된 정보가 확산되어 우리사회에 국론분열과 사회혼란을 가중시키게 된다. 특히 사드배치와 같이 국가안보와 직결된 사안에 대해 거짓 선동을 부추기는 왜곡보도는 정부의 안보대응력을 무력화시켜 결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 및 우리체제의 존립을 위협하게 된다. 이정도 되면 언론은 공기(公器)가 아니라 흉기(凶器)로 전락하는 것이며, 언론이 혹세무민(惑世誣民)의 장이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는 언론의 본질적 기능과 신뢰성을 심각하게 훼손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사라져야 할 ‘사회악(惡)’이다.  
 
이점에서 2016년 제88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한 <스포트라이트>는 우리에게 큰 시사점을 던져준다. 이 영화는 거대 종교권력에 맞서 카톨릭 사제들의 아동 성추행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끈질기게 추적하는 보스턴글로브 내 탐사보도 전문팀을 소재로 한 영화이다. 이는 사드관련 왜곡 및 허위보도를 하고도 책임지지 않으며 나몰라 하는 일부 언론과 기자들이 되새겨야 할 교훈이다.
 
일부 언론의 왜곡 및 허위보도에 대해 사안별로는 사법적 단죄도 필요하나, 자칫 언론의 자유와 국민이 알권리를 제약한다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 따라서 더 이상 왜곡보도를 하고서는 언론시장이나 우리사회에서 퇴출될 수밖에 없도록 하는 사회적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국민들과 시민단체들의 언론감시 기능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등록일 : 2016-08-04 08:01   |  수정일 : 2016-08-04 09:3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 원장

前 치안정책연구소 안보대책실 선임연구관

1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완혁  ( 2016-08-04 )  답글보이기 찬성 : 37 반대 : 6
이런 기사, 조선의 본디 모습입니다.
독자들에게 바른 생각을 심어주는 좋은 기사 고맙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