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송경태의 희망제조기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물소리는 왜 물리지 않을까?

글 | 송경태 전북시각장애인도서관장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공작산 용담계곡. /조선DB

물은 변화의 천재다. 수증기도 되었다가 얼음도 되고, 비도 되었다가 눈도 된다.
 
깊은 산속 바위틈에서 솟아나는 맑은 샘물을 볼 때마다 신비감에 사로잡힌다. 높은 절벽에서 힘차게 떨어지는 폭포를 바라보면 그 줄기찬 힘에 압도된다. 하얀 모래 위로 물거품을 싣고 쉴 새 없이 들락거리는 바닷가의 파도소리를 들으면, 자연의 호흡과 영원의 리듬이 느껴지는 것 같다. 그 단조 속에는 물리지 않는 영원한 노래가 있다.
 
넓은 평야를 유유히 흐르는 일대장강을 바라보면, 대자연의 위대함을 새삼 절감하게 된다. 중국 황하의 누런 물이 넓은 들판을 도도히 흘러가는 것을 봤을 때, 양자강 하류에서 검푸른 물이 성난 듯 급류하는 것을 봤을 때, 대자연 앞의 인간이 얼마나 작고 무력한지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어린 시절 마을 앞을 흐르는 조그만 시냇물에서 개구쟁이 친구들과 물고기를 잡으며 놀았던 맑은 물은 얼마나 다정다감한 추억을 안겨주는가!
 
기차나 고속버스를 타고 가다 조그만 자갈 위를 춤추듯 흘러가는 맑은 시냇물을 보면, 불쑥 차에서 내려 놀다가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옛 어른들의 시를 읽다보면 청천석 상류라는 구절이 나온다. 맑은 샘물이 돌 위를 흘러가는 것처럼 깨끗하고 아름다운 것도 없다. 요즘처럼 소음과 오염이 날로 더해가는 대도시의 혼잡함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산속의 청정 벽계수는 몸과 마음의 구원이 아닐 수 없다.
 
호수의 맑고 고요한 물은 얼마나 보기 좋은가. 스위스의 알프스를 찾아가는 차안에서 맑은 거울처럼 펼쳐지는 호수를 보고. 나도 모르게 감탄사를 연발했던 적이 있다. 그 맑은 산중 호반에는 아름다운 스위스산촌이 그림처럼 펼쳐져 있었다.
 
신은 전원을 만들고 악마는 도시를 만들었다고 어떤 서양의 시인은 말했다. 도시에는 부패와 타락과 허영의 악이 득실거린다. 그러나 전원에는 원시의 건강과 소박함, 그리고 인정과 생명이 있다.
 
산광수색이요, 산정수성이다. 수색은 물빛이고, 수성은 물소리다. 물은 빛깔도 좋고 소리도 좋다.
물빛은 깊이에 따라 달라진다. 얕은 물의 연한 수색과 깊은 연못의 시퍼런 수색은 각각 정취가 다르다.
 
수식보다 더 좋은 것은 수성이다. 고인 물 보다 흘러가는 물이 더 좋다. 쉴 새 없이 흐르는 계곡의 물소리를 들으면 그야말로 단조롭고 평범하긴 해도, 물리지 않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
 
언젠가 해인사 계곡의 한 여관에 들었을 때, 여관창밖을 바로 흐르는 물소리를 듣고 밤늦도록 잠을 이루지 못한 적이 있다. 환희와 감격과 추억이 뒤얽혀 도저히 눈을 붙일 수 없었던 것이다.
 
물은 흘러가는 데 묘미가 있다. 완류는 완류대로 좋고. 급류는 급류대로 좋다. 산이 정의 극치라면 물은 동의 극치다. 산의 미학이 장엄한 자세로 부동한 데 있다고 한다면, 물의 미학은 걸림 없이 흘러가는 데 있다.
 
정과 동은 존재의 리듬이요. 만물의 상이다. 정할 때는 산처럼 정하고, 동할 때는 물처럼 동해야 한다. 정과 동의 때를 바로 알고 행동하는 것이 생활의 지혜다. 정중동이 있고. 동중정이 있어야 한다.
“자연은 만권의 책보다 더 많은 것을 우리에게 가르친다”고 어린왕자의 저자 생텍쥐페리는 역설했다.
 
인간은 소리를 내고 말한다. 그러나 자연은 무언 속에서 말을 한다. 우리는 자연의 음성을 들을 줄 알고, 자연의 언어를 이해할 줄 알아야한다. 풀은 빛으로 말하고, 번개는 소리로 말하고, 꽃은 색채로 말한다. 그렇다면 물은 어떻게 말을 할까.
 
물은 소리로 말하고, 빛깔로 말하고, 운동으로 말을 한다. 물은 쉴 새 없이 흐른다. 높은데서 낮은 데로 흐르는 것이 물의 속성이다. 낮은데서 높은 데로 흘러갈 수는 없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는 속담도 있다. 윗물이 흐릴 때 아랫물이 맑을 수 없고. 윗물이 맑을 때 아랫물이 흐릴 수 없다.
 
산속에서 맑은 물이 흐르듯 사회에도 청류가 흘러야한다. 사회에 탁류가 흐를 때 인간은 오염과 혼탁을 면할 수 없다.
등록일 : 2014-10-15 13:44   |  수정일 : 2014-10-17 18:1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송경태 전북시각장애인도서관장

달리는 희망제조기, 사회복지학 박사 송경태
장애인 세계최초 세계 4대 극한사막마라톤 그랜드슬램 달성
(사하라, 고비, 아타카마, 남극)
국가유공자, 시인, 수필가, 대한민국 신지식인, 우석대 겸임교수

저서 : 신의 숨결 사하라 2011 문광부 우수교양도서
시집 삼일만 눈을 뜰 수 있다면 2008 문광부 우수교양도서
수필집 나는 희망을 꿈꾸지 않는다 2009
희망은 빛보다 눈부시다 2009, 희망제작소

그랜드캐년 울트라 271Km, Kbs-1tv 인간극장 5 부작 ‘그랜드캐년의 두 남자’ 방영, (2012 년 10월 22일-26일)
남극마라톤, Mbc-tv 신년특집 다큐, ‘빛을 향해 달리다’ 방영 2009 년 1월 10일)
사하라사막, Kbs-1tv 토요스페셜 ‘암흑속의 레이스 250Km ’ 방영 2005년 11월 5일)
아타카마사막, Sbs-tv 휴먼다큐, ‘아들의 눈으로 사막을 달리다’ 방영 2008년 5월 10일)
송경태 원작, ‘오! 아타카마’연재만화 주소 : blog.naver.com/janghanburoo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