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최승노의 통쾌한 경제 이야기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영국에서 자동차산업이 발달하지 못하게 만든 '붉은 깃발법'이 주는 교훈

글 | 최승노 자유경제원 부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 런던 빅벤 앞 도로에 주차한 영국 전통택시 블랙 캡
산업혁명의 발상지 영국에서는 정작 자동차 산업이 발달하지 못했다. 그 이유는 일자리 보호 때문이었다. 자동차가 발전하게 되면 기존의 마차 사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고 이는 마부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이라는 여론이 확산됐다. 정치인들은 마부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규제를 만들었다. 바로 ‘적기조례’라 부르는 ‘붉은 깃발법(Red Flag Act)’이다.

1865년 만들어진 붉은 깃발법의 내용은 이렇다. 
첫째, 1대의 자동차에 운전수·기관원·기수 3명의 운전수가 있어야 한다. 기수는 낮에 붉은 깃발을, 밤에 붉은 등을 들고 55m 앞에서 자동차를 선도해야 한다. 
둘째, 최고 속도는 시내에서 시속 3.2km/h, 시외에서 시속 6.4km/h로 제한한다.

기수가 앞에서 마차를 타고 뒤에 자동차가 온다고 그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깃발을 흔들면서 가는 모습은 상상만 해도 웃음이 나올 풍경이다. 마차보다 천천히 가야 하는 자동차를 타라고 강제한 정치인들의 억지가 놀랍다. 

당시 증기자동차의 주행가능속도가 시속 30km/h 이상이었다고 하니 철저히 마차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었다. 혁신이 일어나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면 이를 수용하고 따라야 하는 것이 정상이다. 하지만 기존사업을 보호하고 그 일자리를 지키려는 규제는 이익집단의 요구를 법으로 받아들인 것일 뿐이다. 자동차를 마차 시대의 기준으로 규제했으니 그 현실적 부작용은 컸다.

영국 의회는 1878년 개정법을 내놨다. 전방 18m 앞에서 알리라고 규제를 완화했다. 그러면서 말을 놀라게 하는 연기나 증기를 내뿜지 말라는 조항을 추가했다. 말과 사람의 안전을 위하고 환경까지 고려한 규제였다. 요즘 상용화된 전기차 수준을 요구한 것이라 환경친화적 규제라 할 수 있다. 안전과 환경을 앞세우는 것은 과거에도 규제의 명분으로 삼는데 효과적이었던 듯하다. 규제를 완화한다고 했지만, 사실은 자동차를 완전히 봉쇄한 것이다. 

외국의 자동차들은 점차 편리해졌고 영국은 뒤처지고 불편한 현실을 더는 방치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결국 규제를 풀고 새로운 혁신 방식을 받아들였지만 시기를 놓친 뒤였다.

마부들이 일자리를 잃을 것을 염려해 만든 붉은 깃발법은 1896년 폐지된다. 더 이상 보호할 마부들의 이익이 없게 돼서야 법도 사라졌다. 남은 것은 영국에 없었다. 마부의 일자리도 사라지고 자동차 산업도 다른 나라를 뒤쫓아 가기에는 이미 늦었다. 

영국은 최초로 자동차를 상용화한 나라였지만, 산업혁명의 핵심인 자동차 산업을 스스로 포기한 나라가 되고 말았다. 프랑스·독일·미국에서 자동차 산업은 꽃을 피웠고 영국은 점차 산업 쇠퇴의 길을 걸었다. 

붉은 깃발법을 지지한 사람들은 일자리를 지키려는 좋은 의도였지만 이익만을 좇는 기업들 때문에 실패했다고 억울해 했을 것이다. 또 다른 나라들이 함께 붉은 깃발법을 실행했다면 급격히 몰아친 자동차로 인해 마무들의 일자리가 한순간 사라지는 일도 없었을 것이고 마부들의 일자리를 상당 기간 지키는 데 성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이다. 

하지만 누군가의 이익은 누군가의 손해라는 제로섬 사고방식에 빠져서는 열린 세상을 이해할 수 없다. 소비자들을 규제 안에 가두어 희생시키면서 자신들의 밥그릇을 지키려는 시도는 장기적으로 성공할 수 없다. 조만간 울타리는 무너지고 황폐해진 현실만 남게 된다.

혁신을 통해 산업을 선점하는 노력이 우선이다. 누군가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규제부터 만들겠다는 정치인들이 있다면 그 나라의 미래는 밝지 않다.

등록일 : 2017-03-27 09:29   |  수정일 : 2017-03-27 10:0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최승노 이코노미스트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시스템인 자본주의를 지지하며 자유기업주의에 입각한 경제정책을 연구하고 강의하고 있다. 스토리 시장경제 시리즈 10권의 책 저술을 통해 누구나 시장경제원리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였다.

4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호형  ( 2017-03-28 )  답글보이기 찬성 : 2 반대 : 6
적기조례’???????? 떼글좀 그만쓰자. 좋은 우리글이 있는데, 붉은 깃발!!!!!!!!!!!
Byong Jin Min  ( 2017-03-27 )  답글보이기 찬성 : 25 반대 : 1
공산화되면 문재인이 마지막 대통령이 될겁니다. 그리고 그 자신도 김정은이의 고사포 앞에서 처형당할겁니다. 박헌영이 보고도 모르겠읍니까? 남로당이 김일성을 위해서 일심양면 부역했어도 결국은 북한에서 토사구팽당해서 다 죽임을 당했읍니다. 베트남도 공산화 된다음 남쪽에 심어뒀던 간첩들을 다 죽였읍니다. 그것이 공산당의 본질입니다. 지금 남쪽의 종북들은 자기들이 보고싶은것만 봐서 총살될때가 돼도 자신들의 충성이 부족해서 죽는거라고 세뇌되 있을겁니다.
김성  ( 2017-03-28 )  답글보이기 찬성 : 28 반대 : 0
영국에서 자동차 사업을 못하게 막아 독일로 가서 자동차 사업을해서 독일이 자동차 사업 왕국된 일반상식입니다. 독일 유명 자동차 벤츠와 BMW가 유명하게 만들었습니다. 영국에 가서 보면 영국인들은 촌사람같고, 미국은 약삭 빠른 시장 사람들 같은 생각을 하게됩니다, 왕이 있는 국가는 위기의 나라 구하는데 탁월한 구심점 역활로 위기의 나라 구하는 대신에 급변한 사회변화는 불가능하는 것 같습니다.일본은 지금같으면 메이지 유신이 불가능했지만 당시에는 메이지유신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외세가 일본 침략노린다는 급박한 위기를 생각했기때문같은데 한국은 6.25전후보다 발갱이가 더 많아 좌파 문재인 김대중 추종 판검사와 5.18 유공자 고영태 일당이 합작하여 대한민국 박대통령 모함 탄핵의 위기 만들어 좌파 문재인 대통령 만들어 3월 6일 산케이 보도처럼 반미 반일 종북 문재인이 대통령되면 한미 동맹 파괴로 한국은 공산화될수 있다는 보도가 왜 한국에서 보도를 안하고
한국에서 이런 보도를 계속해서 해야 하는데 조선 동아 중앙도 문재인 김대중 추종자들이 장악한 대한민국 공산화가 눈앞에 왔는데 5월9일 좌파수괴 문재인이 대통령되면 대한민국 국민 개개인 생명도 보존 유지 장담 못하는 공산화는 불 보듯 뻔합니다.지금 동네마다 향우회와 향우회 하부조직인 조폭살인자들이 활게쳐서 밤에 외출도 안합니다. 김진태 말처럼 대통령 되면 사형 실시하고 조폭 싹쓸이와 삼청교육대 만들어야 합니다
      답글보이기  대한민국이  ( 2017-03-27 )  찬성 : 17 반대 : 4
공산화가 된다면, 그다음에는 어떻게 되는걸까요? 누가 대통령이 되나요? 김정은? 이재명? 안철수? 문재인? 박주신?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