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시리즈 | 유슬기 기자의 연예시대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피겨에 김연아가 있다면, 피아노에 조성진이 있다”

전원이 기립했다. 박수가 이어졌다. 이미 앙코르 곡 폴로네이즈 6번 <영웅>의 연주가 끝난 뒤었다. 연주자였던 피아니스트 조성진은 객석의 모든 면을 향해 허리를 깊이 숙여 인사했다. 2월 2일 서초동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 17회 폴란드 쇼팽 피아노 국제 콩쿠르 우승자 ‘갈라콘서트’ 현장, 조성진에 대한 관객의 열기는 좀체 식지 않았다.

글 | 유슬기 톱클래스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공연 전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조성진은 콩쿠르 우승 후 첫 내한공연을 앞두고 긴장한 기색이었다. 본래 “무대 울렁증이 있는데, 마이크 울렁증은 더 하다”며 웃었다. 피아노 앞이 아닌 점멸하는 플래시가 터지는 카메라 앞에서 스물 두 살의 피아니스트는 길을 잃은 얼굴이었다.
 
러시아의 피아니스트 안톤 루빈슈타인은 쇼팽을 “피아노의 시인, 피아노의 마음, 피아노의 영혼”이라고 했다. 이 천재작곡가는 서른아홉 해라는 짧은 생을 정교하고 세밀한 피아노곡을 작곡하는데 썼다. 1927년에 시작돼 1955년부터 5년에 한 번씩 열리는 쇼팽 국제 콩쿠르 대회는 피아니스트에게 꿈의 무대다. 2005년 한국의 임동혁, 임동민 형제가 2위 없는 공동 3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2015년 조성진이 이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본문이미지

피겨에 김연아가 있다면, 피아노에 조성진이 있다
 
조성진과 쇼팽의 인연은 각별하다. 그는 열한 살이던 2005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후 2008년 모스크바 청소년 쇼팽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음악계가 주목하는 신예가 됐다. 7년 만에 쇼팽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한국 클래식 음악계는 조성진 전후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그의 연주회 티켓은 50분 만에 동이 났다.

연주회가 끝난 뒤에 그를 보려는 팬들로 예술의 전당이 북적였다. 조성진 팬덤현상, 혹자는 “피겨에 김연아가 있다면, 피아노에 조성진이 있다”고 했다. 뇌사상태에 빠진 한국 클래식 음악계에 ‘산소호흡기’가 되어주었다는 평이다. 세상은 바뀌었는데 정작 본인은 바뀌지 않았다.
 
본문이미지

“많은 분들이 콩쿠르가 제 인생을 어떻게 바꾸었는지 물어보세요. 저의 연주로 많은 분들이 클래식을 좋아하게 되셨다는 게 기쁘면서도 한편 믿기지 않습니다. 연주회가 많아지긴 했지만 저에게 큰 변화가 생긴 건 아니에요. 제 인생의 목표는 ‘귀한 연주를 하는 피아니스트’가 되는 것이고, 콩쿠르는 그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인생의 목표가 콩쿠르 우승이라면, 너무 슬프지 않나요?”

 
본문이미지
취재진에 둘러싸인 피아니스트 조성진 *사진제공 크레디아

조성진은 올 1월 솔레아 매니지먼트와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의 네임밸류나 규모보다 사람이 중요했다”는 그는 함께 하는 매니저와 마음이 잘 맞아 결정했다고 한다. 콩쿠르 우승 후 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도 줄줄이 이어진다. 그는 영국의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에사 페카 살로넨, 유리 테미르카노프가 이끄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미하일 플레트네프와 러시아 내셔널 오케스트라, 정명훈이 지휘하는 일본 도쿄 필하모닉 등과도 협연한다.

 
본문이미지

등록일 : 2016-02-18 08:23   |  수정일 : 2016-02-18 10:1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