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방송·연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역동적인 백스테이지 현장, 단 15분의 쇼를 위한 스탠바이

글·사진 | 서경리 톱클래스 기자

“무대조명 들어옵니다. 불 꺼주세요.”

패션쇼 시작 직전. 조명이 꺼지고 모두가 숨죽여 런웨이에 주목하는 이때. 무대 뒤에서 ‘진짜 쇼’가 펼쳐진다.


모델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책임지는 아티스트, 의상을 갈아입히는 스태프의 일사불란한 움직임은 또 하나의 강렬한 쇼다.

런웨이에 오르기 전 몸을 푸는 모델들은 마지막까지 소리 없는 환호 속에서 자신의 동작을 살피고 표정을 짓는다.


단 15분의 쇼를 위한 스탠바이.

패션쇼의 백스테이지는 런웨이보다 더 역동적인 현장의 무대가 된다.

지난 3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8 FW 헤라 서울패션위크의 무대 뒷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등록일 : 2018-05-14 09:34   |  수정일 : 2018-05-14 09:3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