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방송·연예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전격 결혼 최지우, 철통 보안 남편 누구?

배우 최지우가 비공개 결혼식으로 깜짝 뉴스를 전했다. 상대는 IT업계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진 30대 일반인. 평소 친하게 지내는 연예계 동료들도 몰랐을 정도로 철통 보안 속에 치른 결혼식인 만큼 비하인드 스토리를 두고 많은 추측이 오가고 있다.

글 | 임언영 여성조선 기자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톱배우 최지우의 결혼식은 우리가 생각하는 스타의 결혼식과는 거리가 있었다. 뜨거운 취재 열기도, 호화로운 결혼식장도, 시상식장을 방불케 하는 화려한 연예인 하객의 초대도 없었다.

소속사는 물론 담당 매니저조차 모르게 결혼식을 진행했다. 결혼식을 치르고 나서야 서울 송파구 잠실에 위치한 롯데 시그니엘 호텔 76층에서 가족들과 함께 결혼식 자리를 가졌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웨딩 사진도 단 세 컷만 공개했다. 신랑은 얼굴이 아닌 뒷모습만 등장하는,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 최지우의 모습만 확인할 수 있는 사진이었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깜짝 결혼식을 올린 배우 최지우는 결혼식 당일인 3월 29일 자신의 팬카페 ‘스타지우’에 자필 편지를 올렸다. ‘안녕하세요 최지우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게시글에는 하트 모양 편지지에 쓴 글이 담겨 있었다. “오랜만에 손 편지를 쓰려니 쑥스럽고 떨린다”면서 글을 써내려간 최지우는 “조금은 갑작스럽지만 너무나 행복한 소식을 전하겠다. 3월 29일 오늘은 내가 인생의 반려자와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이다. 가족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린다”는 내용을 팬들에게 가장 먼저 전했다. “사랑하는 그분과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가려고 한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살겠다”는 새신부로서의 각오도 전했다. 그는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미리 소식을 전하지 못한 점이 마음에 걸렸다면서 진솔하게 편지를 써내려갔다.

더 일찍 알렸어야 했지만 결혼식에 참석하는 가족들과 공인이 아닌 남편이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점을 양해해달라는 부탁도 있었다. 그러면서 팬들을 향해 “오랜 시간 늘 한결같이 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여러분께서 결혼을 축복해준다면 더없이 행복할 것 같다.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응원을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작품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면서 편지를 마무리했다.
 
 
철통 보안 남편 누구?
IT업계 종사하는 30대 연하남
 
데뷔 이후 최지우의 결혼은 늘 관심의 대상이었다. 원조 한류스타로 워낙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데다 결혼 적령기를 훌쩍 넘긴 나이, 착하고 소박한 성품 덕분에 그를 아는 동료와 선후배들의 좋은 평판도 한몫했다. 함께 출연하는 작품의 상대 남자 배우는 물론 예능 프로그램에서 잠깐 만난 상대들과도 잘 어울려 대중으로부터 “둘이 잘 어울리니 사귀라”는 주문을 받기도 했던지라, 인기 여배우가 선택한 상대가 누구냐에 관심이 컸다.

일단 소속사를 통해 알려진 최지우의 남편은 IT업계에 종사하는 30대 직장인이다. 1년 정도 교제한 사이라는 것 이외에는 일절 알려진 바가 없다. 결혼식 보안이 하도 철저해서 ‘숨기고 싶은 뭔가가 있는 게 아닐까?’라는 추측도 난무하고 있다. 급기야 결혼 사실이 공개된 며칠 후 항간에는 일명 지라시가 돌았다.
‘최지우 남편 정보’라는 지라시에는 그의 이름, 나이, 근무지 등 개인 정보와 함께 대기업 임원의 조카라고 주장하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해당 기업에는 언론의 확인 전화가 빗발쳤고, 지목된 주인공이 “본인이 절대 아니다. 최지우를 본 적도 없는 일반인이며, 대기업 임원의 조카도 아니다”라고 해명하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이를 두고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언급된 인물은 최지우의 남편이 아니다. 최지우는 어떤 내용이든 소속사가 입장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기사가 나가길 바라는 상황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2차 피해를 우려해 대응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관심이 집중되면 향후 최지우가 또 다른 대응을 할 수도 있다.
 
 
본문이미지

청순미 넘치는 드레스, 진주 귀걸이…
협찬 일절 안 받은 스타의 결혼식
 
소속사를 통해 공개한 사진 속 최지우는 청순함이 돋보이는 순백의 드레스를 입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화려하면서도 고상하고 우아한 분위기에 “역시 최지우!”라는 찬사를 받았다. 최지우가 입은 웨딩드레스는 레바논의 하이엔드 패션 브랜드인 ‘아쉬스튜디오’가 제작했다. 진주알이 촘촘히 박힌 긴소매 디자인의 드레스는 전 세계에서 딱 한 벌뿐이라 화제가 됐다.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고가의 웨딩드레스는 협찬 없이 직접 구매했다고 한다.

의미 있는 결혼식을 위해 최지우는 결혼식 전반의 모든 과정에서 일절 협찬을 받지 않았다. 사진이 공개된 후 귀걸이가 한 차례 화제에 올랐다. 한 제보자가 결혼식 이틀 전 최지우가 서울 강남의 한 백화점에서 혼자 쇼핑하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소식을 전한 것이다.

제보자는 최지우가 백화점 2층에 있는 골든듀 매장을 찾아 물건을 살펴본 다음 진주 귀걸이가 들어있는 손바닥 크기의 쇼핑백을 들고 갔다면서, 결혼식에 그 귀걸이를 착용해서 놀랐다는 말을 전했다. 알려진 귀걸이는 최지우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골든듀 제품으로, 가격은 53만원이다. “자신이 광고 모델인 제품을 착용하면서 의리를 지켰다는 사실이 보기 좋다” 등 네티즌의 반응이 뜨거웠다.

이밖에도 비밀 결혼식을 둘러싼 이야기는 많다. 예식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진 시그니엘 호텔 76층은 결혼식장이 아닌 소규모 VIP 모임이 가능한 스튜디오다. 최지우는 의미 있는 결혼식을 위해 모두 40석 규모의 작은 예식을 선택했다. 신혼여행은 결혼식 이틀 뒤 비밀리에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작은 결혼식을 치른 스타는 많았지만, 최지우는 그중에서도 가장 철통 보안한 주인공으로 기억될 것 같다. 꾸미거나 거짓 없이 겸손한 자세로 톱스타 반열에 올라선 최지우가 그녀다운 결혼식을 하면서 또 한 번 존재감을 과시했다.
등록일 : 2018-05-04 08:12   |  수정일 : 2018-05-04 09:0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