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공연·전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5월 황금연휴 ‘도심에서 즐기는 페스티벌’

글 | 시정민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2017년의 첫 황금연휴를 맞은 5월,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주목받고 있다. 접근성이 좋아 각양각색의 볼거리와 자신의 취향에 맞는 페스티벌을 찾으면 해외나 지방으로 떠나지 않고도 충분히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속 문화 축제 ‘C-페스티벌 2017’
 
본문이미지

가족, 친구, 연인 누구와 함께 가도 볼거리가 풍성한 페스티벌을 찾는다면 강남 한복판에서 5일 동안 펼쳐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속 문화 축제 ‘C-페스티벌 2017’이 제격이다.
 
한국무역협회와 강남구가 주최하고 코엑스 MICE 클러스터 위원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 'C-페스티벌'은 그동안 쉽게 접할 수 없던 전시회와 컨벤션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문화 축제로, 5월 3일(수)부터 7일(일)까지 5일간 서울 삼성동 무역 센터 코엑스 및 영동대로 일대에서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도심 속 문화 놀이터(Urban Culture Playground)’를 콘셉트로, 문화 공연 및 전시, 체험 축제를 서울 강남구 도심 한복판에서 선보인다.  이번 페스티벌은 드림시어터(Dream Theater), 드림 가든(Dream Garden), 드림 아지트(Dream Agit)로 나뉘어 진행된다.
 
‘C-페스티벌 2017’의 하이라이트인 메인 퍼레이드에는 프랑스 대표 거리 극단 ‘트랑스 엑스프레스(Transe Express)’팀이 내한해 초대형 거리 예술극을 선보인다. 이 극단은 ‘꿈’이라는 주제로 대형 오브제 서커스, 오페라들 공연, 퍼포머 비상(飛上) 연주를 연출해 영동대로 일대를 페스티벌 열기로 매울 예정이다.
 
이 밖에도 행사 기간 동안 코엑스를 찾는 친구, 가족, 연인은 물론 국내외 관람객을 위해 다양한 문화·체험도 할 수 있다. ‘C-페스티벌 2017’이 공식 개막하는 3일에는 JTBC가 주최하는 종합 대중예술 시상식 ‘제53회 백상예술대상 with C-페스티벌‘이 열려 융복합 문화 축제의 서막을 연다. 3일부터 7일까지의 전체 행사 기간 동안에는 국내 최대 규모 미디어 파사드 쇼인 ‘C-Festival 미디어 아트 쇼’가 코엑스 무역 센터 건물 외벽을 무대로 펼쳐진다.
 
코엑스 야외광장은 ‘드림 가든’을 테마로 코엑스 동측 광장에서 페이스북 인기 푸드 커뮤니티 ‘오늘 뭐 먹지?’와 콜라보로 서울의 맛집 26개점이 참여하는 ‘잇 더 서울(Eat the Seoul)'이 상시 운영될 예정이다.
 
코엑스 1층 로비까지 이어지는 ‘드림 가든’의 경우 자녀 동반 가족을 겨냥한 ‘짐보리 플레이 그라운드’와 ‘플레이 송스의 플레이 뮤지컬’, 어린이들의 장래희망 체험공간인 ‘드림 로드’ 등 실내 무료 체험 프로그램이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다.
 
C-페스티벌 2017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www.c-festival.com)와 페이스북(facebook.com/cfestivalkorea)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수제 맥주 축제, ‘그레이트 코리안 비어 페스티벌’
 
본문이미지

한국 최대 규모의 크래프트 맥주(수제 맥주) 축제인 '그레이트 코리안 비어 페스티벌(GKBF)'이 오는 28일부터 5월 7일까지 코엑스 G20 광장 및 SM TOWN 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GKBF는 한국 크래프트 맥주와 해외의 다양한 맥주들을 일반인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만들어진 축제로, 지난 2013년 시작돼 올해 8회 차를 맞았다. 크래프트 맥주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점점 높아지면서 지난해 5월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 행사에는 5일 동안 약 22만 명이 다녀갔다.
 
27개의 브루어리 및 수입사가 참여하는 이번 축제에서는 모두 170여 종의 크래프트 맥주를 맛볼 수 있다. 10일 축제 기간 중 5일씩 라인업이 변경된다. 이번 축제를 위해 양조한 스페셜 맥주도 현장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하몽, 빠에야, 치킨 등 맥주와 잘 어울리는 음식도 함께 맛볼 수 있다.
 
브루어(양조사)와의 만남’ 코너도 진행된다. 참관객들이 맥주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나 맥주 시음 방법, 맥주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 등을 해당 맥주를 만든 사람을 통해 직접 들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특히 이번 축제에는 미국 뉴욕의 유명 브루어리인 ‘캡틴 로렌스 브루잉’의 양조사 저스틴 스터지가 이 코너에 참여해 한국 맥주 팬들과 만난다. 이 밖에도 라이브 뮤직 공연 및 다양한 부대 행사가 상시 열릴 예정이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맛보고 싶은 맥주와 음식을 자유롭게 구매하면 된다. 축제 사무국(http://greatkoreanbeerfestival.com)에서 판매하는 샘플러 티켓을 구매하면 다양한 맥주를 조금씩 맛볼 수 있다.
 
 
청춘에게 전하는 셀럽들의 멘토링 퍼레이드, ‘청춘 페스티벌’
 
본문이미지

친구 손잡고 20대 또래들이 모인 트렌디한 페스티벌을 찾는다면 청춘을 주제로 한 복합문화축제 ‘청춘 페스티벌’이 이름값을 톡톡히 할 것이다.
 
마이크임팩트가 주최하고 마이크임팩트와 민트페이퍼가 주관하는 청춘 페스티벌은 황금연휴의 주말인 5월 6일(토)부터 7일(일)까지 양일간 여의도 너른 들판 및 물빛무대에서 열린다. 매년 화려한 라인업으로 주목받은 만큼 올해도 방송인 유병재, 안영미, 볼 빨간 사춘기부터 인기 유튜버 밴쯔, 동물 조련사 강형욱 등의 셀럽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올해 청춘 페스티벌은 ‘인생 졸라 마이웨이, 어떻게든 되겠지’라는 재기 발랄한 슬로건으로 눈길을 끈다. 언뜻 보면 장난 같지만 의미 있는 주제로 일과 학업에 지친 청춘들에게 깊이 있는 강연과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7 청춘 페스티벌의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http://bluespringfestival.com)를 통해 확인 이 가능하다.
 
 
인천공항, 'K 뮤직 페스티벌' 개최
 
본문이미지

인천공항은 5월 황금연휴를 맞아 5월 5일부터 7일까지 한류문화축제 ‘K-뮤직 페스티벌(K-MUSIC Festival)’을 개최한다.
 
이번 K-뮤직 페스티벌은 클래식과 흥겨운 힙합, 감미로운 발라드까지 더해져 여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첫날인 5일 젊은 감각으로 관객과 소통하는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의 반주와 첼리스트 송영훈, 콘트라베이스 성민제의 클래식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며, 음악방송 ‘수요예술 무대’에서 13년간 함께 진행을 맡은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가수 이현우도 참여한다. 6일에는 화려한 입담과 랩으로 연예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딘딘과 슬리피가 ‘K-힙합’ 무대를, 7일에는 감미로운 하모니 스윗소로우와 가수 허각의 무대가 준비돼 있다.
 
이번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좌석 예약은 컬처포트 홈페이지(www.cultureport.co.kr)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등록일 : 2017-04-28 13:28   |  수정일 : 2017-04-28 14:48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