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공연·전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종묘제례에서 고궁음악회까지… 5월 첫째 주 놓치면 아까운 궁중 행사 가득

제3회 궁중문화축전 4대 궁궐과 종묘 곳곳에서 열려

글 | 이상흔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야간 종묘제례악.

5월은 축제의 계절이다. 그 중에서 서울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눈여겨 볼 만한 축제로 ‘궁중문화축전’을 들 수 있다. 제3회째를 맞이하는 궁중문화축전은 4월 28일 개막제를 시작으로 5월 7일까지 열흘 동안 4대 궁궐과 종묘에서 열린다.
 
문화재청과 궁중문화축전 추진위원회가 주관하고 대한황실문화원 등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의 개막식은 ‘오늘 궁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4월 28일 오후 7시 30분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개최된다.
 
본문이미지
야외 궁중극. 이번 궁중문화축전에서는 고종황제의 이야기가 다루어진다.

이후 열흘간 각 궁궐에서 왕가의 산책, 고궁 음악회, 내의원 체험 등 30여 가지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5월 7일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종묘대제를 끝으로 올해 궁중문화축전의 막을 내리게 된다.
 
행사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경복궁에서는 한복사진전, 고궁음악회, 경회루 야간음악회, 왕가의 산책, 수라간 시식공감, 궁궐 속 왕실도서관 ‘집옥재’ 행사가 기획되어 있고, 창덕궁에서는 어제시(詩) 전시, 왕실 내의원 한의학 체험,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덕궁 나무답사 프로그램이, 창경궁에서는 창경궁 고궁음악회, 영조와 창경궁, 1750 시간여행- 그날, 창경궁 야외 궁중극 등이 마련되어 있다.
 
본문이미지
대한제국 외국 공사 접견례.

덕수궁에서는 대한제국 황제 즉위식, 대한제국과 가배차, 대한제국 음악회,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 무형문화유산 공연 등이 펼쳐지며, 마지막으로 종묘에서는 종묘대제, 종묘제례악 야간공연, 종묘 묘현례가 열린다. 행사의 세부 일정과 시간은 궁중문화축전 홈페이지(www.royalculturefestival.org)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본문이미지
종묘 묘현례. 여자가 종묘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 드물었던 조선시대에 세자빈이 혼례를 치른 후 종묘를 참배하는 의식이다.

모든 행사가 흥미롭지만 특히 눈여겨 볼 행사 가운데 하나로 '종묘제례악 야간공연'과 '종묘 묘현례'를 꼽을 수 있다. 제례악 야간 공연은 5월 2일부터 5일까지 3일간 매일 저녁 8시에 종묘 정전에서 시작되며, 사전 유료 예매자들이 관람할 수 있다.
 
종묘 묘현례는 5월 3일에서 5일까지 매일 오후 12시부터 두시간 동안 시연된다. 묘현례는 조선시대 세자빈이 혼례를 치른 후 왕비와 함께 처음으로 종묘를 참배하는 의식이다. 묘현례 후 기념촬영을 할 수 있다.
 
‘1750 시간여행- 그날’ 행사는 온라인으로 참가 신청을 한 국민들이 직접 문무백관, 상궁, 나인, 호위군사 등으로 참여해 전문 배우들과 함께 과거(영조 26년)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행사다.
 
본문이미지
'1750 시간여행- 그날'은 국민들이 직접 행사에 참여하는 행사로 영조 26년 3월 어느날의 일상을 시간여행을 통해 재현한다.

  
관련기사 :
등록일 : 2017-04-19 09:13   |  수정일 : 2017-04-19 10:0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