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 알프스에 온 듯 하늘과 바람과 억새의 길

글 | 박정원 월간산 편집장

영남알프스 하늘길은 달맞이 걷기의 최적지로 꼽힌다. 물론 영남알프스 자체가 가을 산행과 백패킹 장소로 많은 꾼들이 찾는 장소다. 산 중턱까지 차로 오를 수 있고, 올라서면 이국적인 경관과 평탄한 능선으로 힘들지 않게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산을 뒤덮은 억새와 어울린 달이 마치 머리 위에 떠 있는 듯한 운치는 어디에서도 볼 수 없고 느낄 수 없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영남알프스 하늘길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바람과 억새가 전하는 말을 달과 소통하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영남알프스는 간월산(1,083m), 신불산(1,209m), 영축산(1,059m), 재약산(1,108m), 천황산(1,189m), 가지산(1,240m), 고헌산(1,032m) 등 울산시와 양산시, 밀양시의 3개 시도에 걸친 해발 1,000m 이상의 7개 산군山群을 말한다. 생긴 형상과 풍광이 유럽 알프스에 버금간다고 해서 ‘영남알프스’로 명명됐다. 영남알프스는 산 8~9부 능선 곳곳에 펼쳐진 광활한 평원의 억새밭이 특징이다. 신불산과 영축산 사이 60여만 평의 신불평원, 간월산 아래 간월재에도 10만여 평, 천황산과 재약산에 걸친 사자평원의 억새 군락지, 고헌산 정상 부근 20여만 평의 새하얀 억새밭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울산시에서 밀양에 속한 가지산과 고헌산을 제외한 5개 산군과 능동산을 이어 걸을 수 있도록, 동시에 억새를 만끽할 수 있도록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을 조성했다. 마치 하늘 위에서 억새를 내려다보는 듯하다고 해서 하늘억새길로 명명했다.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은 모두 5개 구간으로 나눠 원점회귀 가능하도록 했다. 1코스 간월재~신불산~신불재~영축산, 2코스 영축산~청수좌골~죽전마을, 3코스 죽전마을~향로산 갈림길~재약산(수미산)~천황재~천황산(사자봉), 4코스 천황산~샘물산장~능동산~배내고개, 5코스 배내고개~배내봉~간월산~간월재. 총 30㎞ 남짓.
 
접근성은 69번 도로가 지나는 배내고개나 죽전마을이 최적. 배내골이 해발 703m쯤 된다. 웬만한 산 높이에서 출발하는 셈이다. 하늘로 향하는 듯한 등산로로 배내봉으로 향한다. 나무데크로 정돈 잘된 길이다. 참나무가 무성하게 우거져 그늘을 드리운다.
 
조금 가파른 길을 올라 능선 위에 선다. 1,000m고지쯤 되는 것 같다. 삼거리가 나온다. 동북쪽으로 오두산 2.4km, 동남쪽으로 배내봉 1.4km란 이정표가 서있다. 억새들이 하늘거리며 방문객을 반긴다.
 
배내봉은 해발 966m. 주변 산군이 파노라마처럼 훤히 펼쳐진다. 북쪽으로 오두산, 서북쪽으로 능동산, 남쪽으로는 간월산, 서쪽으로 천황산·사자봉 등이 우뚝 솟아 있다. 동쪽으로는 롯데 신격호 회장의 생가마을도 보인다. 그 뒤로 경부고속도로, 등억온천지구도 저만치 보인다. 
 
능선 아래로 살짝 내려선 뒤 다시 간월산 능선길로 올라가는 서쪽 비탈에 100년 이상 된 듯한 철쭉 군락이 있다. 5월 전후쯤 화려한 철쭉의 향연을 선보일 것 같다. 
 
고도 900m 남짓 되는 간월재에서 신불산 정상 1,209m까지 완만한 오르막길이다. 억새만 있다고 해서 길이 전부 햇빛에 노출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길 주변에는 소나무와 참나무가 그늘을 드리운다.
 
신불산神佛山은 ‘국토지리정보원’에 따르면 옛날 산중허리에 신불사라는 사찰이 있어 신불산이라 불리게 됐다고 한다. 영남알프스 산군 중에 도립공원 가지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이 신불산이다.
 
영축산으로 길이 이어진다. 1,000m 능선을 오르내리며 억새 군락을 만끽한다. 250만㎢에 억새가 군락을 이룬 신불평원이다. 능선 따라 억새 사이로 걷는 운치는 황홀할 정도다. ‘억새밭 천국’이다.
 
영축산靈鷲山은 취서산鷲栖山으로도 불린다. 한글 표기는 영축산·영취산·축서산·취서산 등 다양하게 적혀 혼란을 불러왔다. 이는 ‘鷲’자가 한자로는 ‘취’로 되지만 불교에서는 ‘축’으로 읽는 것이 보편적이기 때문이다. 양산시 지명위원회에서 2001년 1월 영축산으로 최종 확정했다.
 
영축산에 도착했다. 낙동정맥 영축지맥의 기점이기도 하다. 평원을 지나 봉우리는 바위로 돼 있다. 정상 비석엔 ‘해발 1,081m’로 적혀 있다. 삼각점도 바로 옆에서 방향과 위치를 가리킨다.
 
하산길은 청수좌골로 간다. 억새밭 사이 5m가량이 자갈땅으로 길게 나 있다. 몇 십 년 전 울주군 공무원들이 억새밭에서의 불을 방지하기 위해 ‘방화벽’으로 억새를 파헤쳤다고 한다. 얼마나 깊게 팠는지 풀조차 자라지 못한 채 볼썽사납게 방치돼 있다.
 
곧 단조성터가 나온다. 억새밭 너머 긴 띠를 형성한 석성이다. 이곳 지형이 단지모양을 이룬다 하여 단지성丹之城이라고도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취서산고성’으로 기록돼 있다. 습지도 바로 옆에 있다.
 
청수좌골 하산길은 참나무숲 사이 오솔길 같은 길의 연속이다. 1시간쯤 내려갔을까, 계곡이 모습을 드러냈다. 하천으로 합류하기 전에 벌써 물이 넘쳐난다.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계속 내려가면 된다.
 
죽전마을이 2코스 종점이자 3코스 시작지점이다. 69번 도로가 지나는 길이라 접근하기도 쉽다.
 
본문이미지

교통

서울 출발 기준 승용차로 경부고속도로에서 서울산IC에서 우측으로 빠져나와 언양교차로를 타고 가다 덕현교차로로 갈아탄다. 여기서 69번 도로로 계속 가면 배내고개가 나온다. 약 4시간 30분 소요.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고속버스가 20분 간격으로 서울에서 울산 간을 운행한다. 요금은 일반 2만2,000원, 우등 2만9,300, 심야 3만2,200원. 약 4시간 30분 소요. 고속버스나 시외버스터미널에서 1713번을 타면 석남사까지 간다. 서울에서 울산역까지 KTX도  운행한다. 동대구역을 경유하는 노선도 있어 소요시간은 4시간 내외 걸린다.

맛집(지역번호 052)

배내골 죽전마을 주변엔 콘도와 펜션, 민박시설이 많다. 그중 현지에서 추천하는 음식점은 청수골식당(264-5252), 베네치아토종음식점(264-8188) 등이 있다. 울산시청 옆에 있는 한식 미가(268-3444)도 꽃게된장과 생삼겹살이 별미다.
출처 | 월간산 587호
등록일 : 2018-09-27 09:15   |  수정일 : 2018-09-27 09:1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