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하얗게 얼어붙은 팔당호

글 | 이경호 영상미디어 차장대우

한낮 기온 영하 18도. 간만에 찾아온 동장군은 폐 속까지 얼려버릴 듯 위압적이다. 사나운 동장군은 의외의 선물도 안겼다. 북한강과 남한강의 물길이 만나는 곳, 그래서 웬만해선 잘 얼지 않는 팔당호까지 꽝꽝 얼려버렸다. 덕분에 호수 속 나무 코앞까지 저벅저벅 걸어갈 수 있는 길을 내주었다. 색다른 경험이다. 새하얗게 덮인 눈은 빙판 위를 걷는 공포감을 한결 덜어준다. 어디가 호수이고, 어디가 땅인지 분간이 잘 안 간다. 지난 1월 26일 오후 3시경 경기도 하남시 팔당댐 인근.
등록일 : 2018-02-08 09:14   |  수정일 : 2018-02-08 09:5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