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일본 도호쿠 명산...미야기·야마가타현 자오연봉

글 | 한필석 월간산 편집장   사진 | 정정현 국장

도호쿠 최고 명풍경… 신비감 넘치는 몽환적 분위기 마음 사로잡아

미야기宮城현과 야마가타山形현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자오연봉藏王連峰·최고봉 쿠마노다케 1,841m은 해발고도가 2,000m에 채 미치지 못함에도 일본 100명산에 꼽힐 만큼 자연경관이 뛰어난 산이다. 특히 정상 능선에 둘러싸인 에메랄드빛 화구호 오카마お釜는 도호쿠를 알리는 포스터나 달력에 단골로 등장하는 명풍경으로 꼽힌다. 또한 5월부터 10월 초까지 크고 작은 야생화들이 만발하고, 겨울시즌에는 나무에 맺히는 주효樹氷·Ice Monsters가 장관을 이루는 곳이라는 게 현지인들의 자랑이다.

가장 인기 있는 산길은 미야기현과 야마가타현을 잇는 횡단도로인 ‘자오에코라인’ 상 해발 1,432m 높이 타이코쿠텐大黑天 주차장 기점 정상 횡단 코스.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 높은 자오에코라인이 개통되기 전까지는 도로 옆 능선길 따라 많은 수행자들이 산을 오르내렸다고 전한다.

자오에코라인을 따라 1,000m 고도를 올리는 사이 숲속 나무들은 키가 점점 작아지다가 관목으로 바뀌고 차에서 내리는 순간 차가운 바람과 함께 흙빛 산릉이 눈앞에 펼쳐진다. 산릉의 지층은 3만 년 전에 형성된 것이고, 그 위쪽으로 거무튀튀한 부분은 화산재가 쌓인 퇴적층이다. 또한 산아래 미야기현 센다이仙台 방면은 대개 구름에 살짝 덮인 채 신비감 넘치는 풍광을 보여 준다.
 
본문이미지
3만 년 전 화산폭발 때 날아온 돌멩이가 쌓인 산릉을 오르는 등산인들. 화산재가 쌓인 퇴적층이 바라보인다.

주차장을 떠나 능선 길로 접어들면 산길 주변에 크고 작은 화산석들이 많이 널려 있다. 이 돌멩이들은 대부분 화산 폭발 때 날아온 것들이라고 한다. 옛날 일본에는 금녀禁女의 산이 많았다. 자오연봉 역시 마찬가지. 하지만 자오산은 요즘 남자 못지않게 여자들에게도 인기 있다. 특히 미야기현과 야마가타현을 잇는 횡단도로인 자오에코라인을 타고 산정 아래 명소 오카마까지 오르는 여성 탐승객은 줄을 이을 정도다.

주차장에서 가파른 산릉을 거슬러 오르는 사이 오른쪽으로 화산폭발로 이루어진 지형이 바라보인다. 협곡 한쪽 절벽 중간지점에 ‘o’ 표시는 마그마의 움직임을 파악하려고 센다이기상청에서 해놓은 표시다. 화구호 주변의 시커먼 퇴적층을 보면 상상이 안 되지만 6~8월엔 고산식물이 대단하다. 천상화원이란 말이 떠오를 정도다. ‘고산식물의 여왕’ 고마쿠사駒草·말머리꽃도 볼 수 있다.
 
본문이미지
하산길을 장식하는 자오지장보살. 지조우산쵸우(地藏山頂)역 부근에 있다.

 오묘한 빛 띠는 산중 호수 ‘오카마’

일본산은 어딜 가나 독특하다. 대부분 화산이기에 척박한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지만 숲이 좋은 산이 많다. 고산식물이 다양하고 아름답기로 이름나 있다. 자오연봉도 마찬가지다. 눈이 녹고 기온이 올라가는 6~9월에는 산 어디나 야생화가 아름답게 피어난다. 그중 하얀 꽃을 피우는 야마하하코ヤマハハコ는 철새들이 매우 좋아하는 꽃이다. 흰 열매는 멘소래담 향기를 낸다.

주차장을 떠난 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어느새 해발 1,600m 고도의 켄카미네劍ケ峯에 올라선다. 이름이 봉우리지 밋밋한 능선마루이다. 왼쪽으로는 보이는 산봉은 미야기현 최고봉인 키타뵤부다케北屛風岳·1,825m이다. 키타뵤부다케에서 후보산不忘山으로 이어지는 산릉은 사면이 가팔라 겨울철에는 상급자용 스키장으로 인기를 누린다.

높이를 더할수록 산빛은 오히려 나아지고, 어느 순간 분화구 안의 산중호수 오카마가 모습을 드러낸다. 오카마는 다섯 가지 물빛을 자랑한다. 특히 코발트블루빛을 띨 때가 가장 아름답다고 한다. 이런 신비감 넘치는 풍광 때문에 옛날 수행자들이 계곡을 거슬러 올라와서 오카마를 보며 몸과 마음을 정화시킨 다음 능선을 따라 내려갔다고 한다.
 
본문이미지
1 갓타다케 정상 아래 무인산장. 폭설과 같은 비상시에 대비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2 산쵸우선 로프웨이 곤돌라. 곤돌라를 타고 내려가는 사이 바라보이는 풍광도 매우 아름답다.

갓타다케刹田岳·1,758m 정상 직전의 자그마한 건물은 무인대피소다. 엄청난 눈과 바람에 의해 몇 차례나 무너졌다는 대피소 안에는 10여 명이 머물 수 있는 2단 침상에 스토브와 담요가 비치돼 있다. 스토브에는 비상시에 대비해 항상 연료가 채워져 있다. 겨울이면 그만큼 눈이 많고 험난한 산이 바로 자오연봉이란 사실을 깨닫게 하는 시설물이다.

그런 자연환경 덕분에 자오산 일원은 겨울철 스키장으로 이름이 높다. 특히 산악스키로 이름난 산이다. 산 동쪽의 에보시스키장이나 남쪽의 시라이시白石 스키장은 우리나라 스키 마니아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산정에는 신사와 높다란 공덕비가 세워져 있다. 옛날 이곳에 올라 화산이 폭발하지 말아달라고 빌었던 센다이 고을 원님의 아들을 추모하는 비다. 오카마는 400년 전까지만 해도 간혹 폭발해서 산기슭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했고, 주민들의 그런 불안함을 달래 주기 위해 원님 아들이 갓타다케 산정에 올라 산신령께 빌었다는 것이다.
이제 자오연봉 최고봉 쿠마노다케熊野岳·1,841m가 능선 끄트머리에 우뚝 솟아 있고, 오카마 뒤쪽으로 고시키다케五色岳·1,672m가 빤히 바라보인다.

봉우리 너머 능선 안부에는 늘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대부분 차량으로 자오에코라인과 자오하이라인(유료도로)을 따라 오른 탐승객들로 오카마 탐승이 주목적이다.
 
본문이미지
1 정상 부근의 시설물. 여기서 왼쪽으로 방향을 틀면 자오지장보살 앞으로 내려선다. 2 정상에서 지조우산쵸우역으로 이어지는 산길. 고산식물이 서식하는 습지 훼손을 막기 위해 목도가 놓여 있다.

고시키다케를 등진 오카마는 억겁 세월이 빚어낸 예술품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언제라도 폭발할 수 있는 위험이 내재돼 있는 가시 돋친 아름다움이다. 현재 오카마는 수심 24m, 둘레 1km 규모지만 화구벽이 무너져 내리기 전에는 수심이 70m나 됐다고 한다. 물빛이 아름답기는 하지만 성분이 초산성이라 마실 수는 없다고 한다.

이제 미야기현과 야마가타현의 경계를 이룬, 말등처럼 생긴 능선을 따라 산정으로 향한다. 능선 길 따라 약 20m 간격으로 박힌 나무기둥은 겨울철 눈이 깊거나 안개가 자욱할 때 길을 잃고 분화구 쪽으로 실족하지 않게 하려는 안전 시설물이다.

산릉을 따라 산정으로 오르는 사이 오른쪽 오카마 쪽은 급경사에 무너져 내리는 사뭇 삭막한 형국이지만 왼쪽 야마가타현 쪽은 완경사에 다양한 식물이 자라고 있다.

신사가 자리한 쿠마노다케 산정은 언덕처럼 부드럽다. 센다이시는 물론 야마가타시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일망무제의 조망을 자랑한다.

하산길에 야트막한 봉우리에 올라서자 산길을 대신한 목도木道 주변이 온통 산죽으로 우거져 있고, 그 아래로는 삼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같은 산인데도 미야기현 쪽과 야마가타현 쪽이 전혀 다른 식생을 이루고 있다.

본문이미지
1 곤돌라에서 내려다본 자오 산록. 가을빛에 은은하게 빛나고 있다. 2 지조우산쵸우역 중간역 부근의 숲길.

겨울엔 스키와 스노몬스터가 인기

숲 풍광과 조망을 즐기며 목도를 내려서는 사이 널찍한 안부에 큼지막한 보살상이 서 있다. 자오연봉에는 3대 순례지가 있다. 자오지장보살地藏菩薩(재난막이, 소원성취), 자오대흑천大黑天(집안의 안정, 사업번창), 자오대권현大權現(불로장수, 물의 신)이 그곳이다. 지장보살은 로프웨이 지조우산쵸우역地藏山頂驛 동쪽 안부에 2.34m 높이로 세워져 있는데, 매년 5월 24일과 9월 24일 축제가 열린다.

지조우산쵸우역에서 산쵸우선線 로프웨이를 타고 주효고우켄역樹氷高原驛으로 내려서는 사이 침엽수와 활엽수가 어우러진 자오연봉의 풍광은 정말 아름답고 수려하다.

자오연봉은 주효樹氷로도 유명하다. 겨울이 되어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 나무에 눈이 켜켜이 들러붙어 만들어지는 괴물 같은 모습을 ‘주효’ 또는 스노몬스터Snow Monster라고 한다. 이름 그대로 괴물 같은 형상의 나무들이 온 산에 빼곡하다고 하니 상상만으로도 감동적일 수밖에 없다. 매년 12월부터 3월까지 설상차를 타고 즐기는 주효 투어에 참가하면 환상적인 풍경을 볼 수 있다.

대자연의 신비인 아이스 오어 스노 몬스터Ice or Snow Monsters 축제는 매년 12월 27일부터 이듬해 2월 28일까지 열린다. 이 기간에는 야간에도 개장(17:00~21:00)한다.

산행정보

다이고쿠텐大黑天·1,432m~갓타다케刹田岳·1,758m~쿠마노다케熊野岳·1,841m~지조우산地藏山·1,660m 기슭 산쵸우역 코스는 총 보행거리 약 6km로, 3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본문이미지

 INFORMATION

교통


국제선

인천→센다이 아시아나항공 매일 운항.
월·수·금·일 09:35 출발 11:40 도착,
화·목·토 15:00 출발 17:10 도착.

일본 내 교통

센다이 공항에서 센다이역까지 센다이공항철도 이용. 25분 소요, 편도 650엔. 센다이역에서 시로이시역白石驛까지 도호쿠東北본선 이용. 50분 소요, 편도 760엔. 센다이역에서 시로이시자오역白石藏王驛까지 신칸센 이용. 19분 소요, 자유석 편도 1,620엔.

시로이시자오역에서 시로이시역 경유해 자오갓타산정행藏王刹田山頂 버스 이용.
미야기버스宮城, 토·일·공휴일만 하루 2회 운행, 약 100분 소요, 편도 1,800엔.
*겨울 스키시즌(1~3월)에는 센다이공항에서 자오갓타 산정까지 직행 고속버스 운행. 토·일·공휴일 하루 2회, 약 65분 소요, 편도 1,200엔.

숙박
 
본문이미지
 
야마노키료칸

야마가타현 텐겐다이고원 스키장 아래 위치한 시라부온천白布溫泉은 700년 넘은 온천지구로 4개소의 온천장이 있다. 그중 야마노키山の季료칸은 산중 온천장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숙소다. 저녁과 아침식사 때 나오는 전통요리 또한 건강식으로 감동할 만하며, 깨끗한 객실에 전형적인 료칸의 온천탕이 인상적이다. 
문의 0238-55-2141,
www.yamanoki.co.jp

산지로료칸

미야기현 토갓타온천 산지로三治郎료칸은 전형적인 일본 온천여관이다. 특히 눈이 내릴 때 노천탕의 분위기는 그림 같다. 객실 안의 비품이 깨끗하게 갖춰져 있으며, 저녁과 아침은 맛깔스런 일본 전통식으로 나온다.
문의 0224-34-2216,
www.sanjirou.co.jp
 

맛집
 
본문이미지

자오요리 노우라쿠신 藏王料理 のうらく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란 ‘벼가 익어갈 무렵의 은혜로운 금빛’, ‘이제 막 채집한 신선한 야채의 신선한 빛’이라는 주방장의 생각에서 출발해, ‘밭에서 젓가락과 밥 한 공기를 들고 식사하자’라는 모티프로 드넓은 밭 중간에 자그마한 건물을 세워 운영하고 있는 식당이다. 20명 규모의 작은 식당이지만, ‘미쉐린 비브그루망Bib Gourmand’을 획득한 식당으로, 주방장이 엄선한 주변의 신선한 식자재로 만들기에 손님들의 만족도는 높다.

주소 宮城県刈田郡蔵王町宮二屋敷129-1
가격 1인 약 2~3,000엔
문의 050-5590-7550

본문이미지
 
타쿠미안 匠庵

토갓타온천 내에 위치. 메밀을 100% 이용하는 쥬와리소바十割蕎麦로 유명한 소바식당.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튀김소바정식. 면 자체의 투명도가 높으며, 튀김은 주변에서 재배하는 신선한 야채를 주문 즉시 튀겨 내기 때문에 식감이 좋다.

주소 宮城県刈田郡藏王町遠刈田溫泉壽町13
문의 022-434-1130
가격 튀김소바정식 1,200엔, 국물이 있는 소바 800엔

주변 볼거리·액티비티

본문이미지

미야기현 야초노모리 자연관찰센터

자오연봉 기슭에 자리한 미야기현 자오야초노모리野鳥の森(자오들새의 숲) 자연관찰센터는 원시성을 간직한 숲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고토리하우스 안에는 자오연봉을 중심으로 하는 미야기현의 자연환경과 사계절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조형물이 전시돼 있다. 들새들이 부화해서 성장하고 짝짓기 하는 과정, 다양한 새들의 박제 등을 통해 새의 생태를 확인할 수 있다. 야외관찰장에서는 숲속 새들의 생태를 살펴볼 수 있으며, 숲에서 나온 나뭇가지, 솔방울 등을 이용해 직접 공예품 만들기 체험도 가능하다.

주변에 조성돼 있는 멧새코스(1,150m), 쇠딱따구리코스(1,350m) 등 7가닥의 산길을 걸으며 숲관찰과 더불어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봄(4월 26일~6월 8일), 여름·가을(7월 26일~10월 13일)에는 로프웨이를 타고 밤하늘의 별 여행도 가능하다.
www.pref.miyagi.jp/sizenhogo/sisetu/gotori.htm
 
본문이미지

미야기 자오 설상차 체험

미야기현과 야마가타현에 걸쳐 있어 ‘미야기 자오’와 ‘야마가타 자오’로 나뉘어 불리는 자오연봉은 초여름부터 늦가을까지는 트레킹 명산으로 인기를 끌고, 겨울철에는 스키어들을 유혹한다. 여기에 스키 슬로프와 봄부터 가을까지 드라이브코스로 인기를 끄는 자오에코라인을 잇는 설상차 체험은 또 다른 명품 액티비티. 스키어들이 질주하는 슬로프에 이어 깊은 눈에 덮인 자오에코라인을 거슬러 올라 주효樹氷 숲에 다다랐을 때는 기이한 설경에 감탄사를 터뜨릴 수밖에 없다.

주효는 아오모리 토도마쓰トドマツ(분비나무), 차가운 공기, 적절한 바람, 영하 10℃ 안팎의 기온, 2~3m 깊이의 적설량의 다섯 가지 요소가 어우러져야 생기는 현상으로, 동북지역에서도 핫코다, 하치만타이, 아즈마야마 등 몇몇 산에서만 볼 수 있다.

스노파크 슬로프 하우스에서 난방용 설상차인 와일드 몬스터호(8, 18, 24인승 4대)를 타고 스키 슬로프를 따라 오르다가 자오에코라인을 거쳐 톨게이트 부근의 나무 빙원까지 왕복한다. 12월 10일부터 3월 12일까지 운행하며, 운행시간은 약 2시간이다.

요금 어른 5,300엔, 어린이 4,400엔(장화 대여, 가이드 동행 비용 포함)
문의 0224-85-3055
 
본문이미지

미야기 자오 여우촌

미야기 자오 여우촌은 야생 여우를 가까이서 보고 만져볼 수 있는 이색적인 곳이다. 산사면에 조성된 거대한 우리 안에서 맘껏 뛰놀거나 싸움도 하는 여우를 바로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 눈밭에 움츠린 채 잠든 여우, 나무 가로 기둥에서 서성이는 여우, 슬그머니 다가와 탐방객의 신발끈을 물어 잡아당기는 여우, 손을 내밀면 코를 대고 냄새를 맡는 여우 등 다양한 행동을 취하는 여우를 경험할 수 있다. 단, 덤빌 위험이 있으므로 특히 어린이들은 조심해야 한다.

야생 여우 보호를 위해 조성된 여우촌에는 6종의 여우 250여 마리가 살고 있으며, 4월 봄철 새끼 여우가 태어날 시기에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는다고 한다. 이 시기에는 새끼 여우를 안아볼 수도 있다.

여우 우리와 연결된 기념품 가게에서는 여우 모양의 크고 작은 액세서리와 인형, 여우목도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다.

문의 0224-24-8812, zao-fox-village.com
출처 | 월간산 577호
등록일 : 2017-12-29 09:31   |  수정일 : 2017-12-29 13:4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