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일본 도호쿠 아키타·이와테현 하치만타이산 고원습지 트레킹

글 | 신준범 월간산 기자   사진 | 한필석 기자, 아키타·이와테현 제공

본문이미지

광대한 고원 곳곳에 자리잡은 평화로운 늪과
울창한 원시림, 부드러운 늪의 낙원

하치만타이(1,613m)산은 이와테현과 아키타현 경계에 위치한 고원화산으로 도와다하치만타이국립공원十和田八幡平에 속한다. 해발 1,400~ 1,600m대 능선 곳곳에 형성된 크고 작은 습지와 다양한 고산식물이 아름답기로 이름나 있어 일본 100명산 중 하나다.
 
하치만타이산은 산행이라기보다 트레킹에 가까운 코스다. 넓은 고원 위에 수많은 화산이 작은 언덕을 이루며 솟아 있고 그 사이에 수많은 늪과 습지가 흩어져 있다. 160종에 달하는 고산식물과 늪지대 식물의 보고다. 제주의 오름처럼 작은 봉우리가 솟은 화산지역이며 사이사이에 많은 늪지대와 호수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본문이미지
고산습지 사이로 이어진 나무로 만든 데크길.

하치만타이산은 사계절 다양한 아름다움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인다. 5월 말부터는 각종 고산식물과 40여 종의 야생화가 피기 시작하는데 9월 말까지 꾸준히 감상할 수 있다. 반면 겨울철엔 나무에 눈이 켜켜이 달라붙어 괴물이 늘어 선 것 같은 모습이다. 그래서 수빙樹氷, 스노몬스터Snow Monster라고 부르기도 한다.
 
하치만타이산은 대개 차량으로 ‘아스피테라인’이라 불리는 산복도로를 따라 해발 1,541m 높이의 미가에시도오게 고갯마루에 올라선 다음 산행을 시작한다. 아스피테라인은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이와테현 하치만타이 고자이쇼 지역에서 아키타현의 도로코온천까지 이어지는 27㎞의 드라이브 코스이다. 이와테현과 아키타현을 잇는 도로인 아스피테라인은 첫눈이 내리는 11월 말 폐쇄된 이후 4월에 길이 열린다. 개통 이후 한동안 도로 양측에 3~4m 높이의 설벽이 드러나는 장관이 펼쳐진다.
 
본문이미지
하치만타이의 산간도로인 '아스피테라인' 인근이 단풍으로 물들고 있다.

<일본 100명산> 저자인 후카다 규야는 하치만타이에 대해 “광대한 고원의 소박한 산들과 온천탕, 운치 있는 늪, 북방 특유의 수림이 산재해 일대가 고산식물의 낙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치만타이 산행을 ‘산책’이라 표현했다.
 
하치만타이산의 진가는 고원을 한가롭게 산책하는 것이며, 기분 좋은 평원을 지나면 훌륭한 원시림이 나타나기도 하고 언덕을 넘으면 늪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했다. 이렇듯 변화하는 풍경을 거니는 것이 하치만타이 트레킹의 재미다.
 
이와테현에는 100명산에 포함된 산이 3곳인데 하야치네산(1,917m)과 이와테산(2,038m), 하치만타이산이다. 날이 맑을 때는 이와테산으로 이어진 부드러운 능선을 보며 걷는 재미를 누릴 수 있다. 이곳 역시 눈이 많은 곳이라 산행이 가능한 6월에도 잔설이 있다. 초여름을 생각하고 온 한국 등산객은 당황할 수도 있다.
 
산행은 고갯마루에서 정상에서 하치만타이누마 호숫가 무인산장을 지나 능선을 타고 겐타모리源太森와 차우스茶臼산장을 거쳐 차우스구치茶臼口로 내려서는 게 일반적인 코스다. 10km로 짧지 않은 거리지만 경사가 완만해 4시간이면 산행할 수 있다.
 
걷기길 수준으로 길 정비가 잘되어 있어 악천후만 아니라면 노약자라 해도 무리가 없는 코스다.
 
하치만타이산에는 6월에도 잔설이 있으므로 7~8월을 제외하곤 아이젠과 스패츠를 준비하는 게 안전하다. 산길은 완만하고 데크가 이어진 곳이 많아 뛰어다녀도 좋을 정도다. 키 큰 분비나무를 흔히 볼 수 있는데, 분비나무 서식 밀도가 세계 최고로 손꼽힌다.
 
바닥이 비칠 만큼 투명한 안경호수
 
본문이미지
(윗쪽 사진) 너른 호수와 수풀이 섞여 평화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아랫쪽 사진) 분비나무와 조릿대 사이로 데크길이 이어진다.

하치만타이산 등산로 입구인 미가에시도우게見返峠·1,541m에는 쉼터 건물인 레스트하우스와 주차장이 있다. 이 고갯마루는 이와테현과 아키타현의 경계로 기상변화가 잦으며 여름에는 비바람이 거센 곳이다.
 
레스트하우스를 출발해 산길을 따르면 산중호수인 카가미누마鏡沼가 드러난다. ‘맑은 날이면 바닥이 비칠 만큼 투명해 거울을 보는 듯하다’하여 이름 지어진 산중호수다. 곧이어 만나는 메가네누마眼鏡沼·안경호수는 이름 그대로 안경처럼 생겼다. 작은 호수 물이 투명하고 안경처럼 둥근 호수가 연달아 있다고 하여 이름이 유래하는 산중호수다.
 
(윗쪽 사진) 하치만타이산 트레킹은 완만한 길이 많아 거리에 비해 수월하다. (아랫쪽 사진) 하치만타이산에서 가장 큰 산중호인 하치만타이누마의 경치를 즐기는 트레커들.
 
허리께까지 우거진 조릿대 숲을 빠져나오면 목재로 지은 2층 전망대가 나타난다. 펑퍼짐한 능선 상에 망대가 세워진 이곳이 하치만타이 정상이다. 전망대에 올라서면 주변 풍광이 한눈에 든다. 높낮이 없이 부드럽게 뻗어나간 유순한 산줄기들이 에워싸고 있다. 레스트하우스에서 정상까지 큰 오르막 없이 이어지므로 전망대가 없다면 정상인줄 모르고 지나칠 수도 있다.
 
내리막 걷기길로 빠르게 걸으면 전망데크를 만난다. 하치만타이에서 가장 멋진 고원습지 전망대라고 알려진 이곳에선 드넓은 습지의 매력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곧이어 나타나는 건물은 무인대피소다. 무인대피소지만 화장실을 비롯해 내부까지 꼼꼼히 관리되고 있다.
 
본문이미지
(윗쪽 사진) 환경 보호를 위해 데크를 따라 걷도록 되어 있다. 데크 보호를 위해 스틱은 고무마개를 꽂아 사용해야 한다. (아랫쪽 사진) 산중호수인 하치만타이누마를 따라 걷는 트레커들.

하치만타이산처럼 완만한 지형에서 사고가 날까 싶지만, 겨울에 간혹 조난자가 생긴다. 눈이 쌓였을 때 눈에 띄는 높은 봉우리가 없다 보니 방향을 가늠할 수 없어서 발생한다. 원체 눈이 많이 오는 동북지역이라 하얀 사막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다 덮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산행은 눈이 없거나 적은 6~10월이 최적의 시기다.
 
평원을 지나면 능선이 살짝 낮아지면서 산길 옆으로 고원습지인 하치만타이누마八幡平沼가 모습을 드러낸다. 여름에는 화려한 야생화와 투명한 물빛이 조화를 이루고 가을에는 형형색색의 단풍잎이 영롱한 습지와 어우러진다.
 
본문이미지
습지 식물의 천국답게 다양한 야생화를 만날 수 있다.

호숫가를 따라 이어진 길은 관목숲으로 연결된다. 숲을 빠져나오면 황금빛 고원 능선이 끝없이 뻗은 장관이 드러난다. 얼핏 보면 추수를 앞둔 황금 들판 같은 장면이다.
 
우거진 분비나무 숲은 초록의 싱그러운 푸른빛을 보여 준다. 황금빛 능선은 오르내림을 반복하다 슬쩍 솟아오른 봉우리로 안내한다. 길지 않은 오름길 끝에 겐타모리源太森·1,595m가 있다. 하치만타이누마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경치 좋은 조망 포인트다.
 
본문이미지
겐타모리(1,595m) 정상에 선 한국 트레커들.

한가로운 산책이 하치만타이 산행의 묘미
 
물길마냥 움푹 패인 내리막길을 내려서면 드넓은 습지가 나타난다. 전망대가 있어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푸른 분비나무숲이 누런 풀의 습지를 에워싸고 있어, 보는 이의 마음이 차분해지는 고요한 풍경이다. 나무데크로 만든 길이 멀리까지 뻗어 있다.
 
본문이미지

노랗게 익은 벼 같은 풀 사이로 빨래판 같은 홈이 난 목재로 데크길을 만들었다. 일본은 등산로에 산림보호를 위해 금속류를 거의 쓰지 않는다. 데크 나무가 수명이 다하면 옆으로 젖혀 놓아 썩게 내버려 두고 새로 설치한다. 관리도 친환경적이다. 
 
구마노 이즈미熊の泉에서는 갈림길이 있다. 악천후시 이곳에서 도로로 나올 수 있다.
 
900m 거리에 20분이면 닿는다. 직진하여 걸으면 차우스茶臼산장을 지나 산행이 끝나는 차우스다케구치에 닿는다. 전체 산행 경로에 한글 이정표는 없지만 좁은 목재길이 이어지며 자연스럽게 길을 안내한다. 갈림길에서 이정표만 잘 확인하면 길 잃을 염려는 거의 없다.

 information

교통
 
국제선
인천-센다이 아시아나 매일 운항
월·수·금·일 09:35 출발 11:40 도착,  화·목·토 15:00 출발 17:10 도착
 
일본 내 교통
센다이역에서 도호쿠 신칸센열차를 타고 모리오카盛岡역에서 하차한다. 약 43분 소요. 모리오카역에서 이와테현포쿠岩手縣北버스를 타고 하치만타이 정상八幡平山頂 정류장으로 이동한다. 약 1시간 50분 소요.
승용차로 이동시 센다이미야기仙台宮城IC에서 모리오카IC까지 약 2시간 걸린다.
 
숙박
 
본문이미지
하치만타이 로열 호텔 八幡平ロイヤルホテル
 
눈이 녹은 맑은 물과 어린 풀에 서린 안개, 단풍잎과 수빙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빛과 바람의 고원 리조트.
 
주소 岩手県八幡平市松尾寄木第一地割590-5
요금 1박2식 1인 기준 10,000엔부터
문의 0195-78-3311, www.daiwaresort.jp/hachimantai
 
 
하치만타이 라이징선호텔
 
객실과 노천 온천에서 하치만타이의 절경을 사계절 감상할 수 있는 온천호텔.
 
주소 岩手県八幡平市第1地割590-226
요금 1박2식 1인 기준 9,000엔부터
문의 0195-78-2170, www.rising-sun-hotel.com
 
 
천연온천 숙소 안단테 天然温泉の宿 安暖庭
 
하치만타이의 웅장한 대자연에서 천연 유황온천을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 온천의 치유 효과와 자연 풍경이 아름다워 사계절 인기 있는 숙소다. 이와테현의 먹거리 브랜드인 마에사와 소고기와 사대 돼지고기四大豚, 하치만타이 연어로 만든 신선한 제철 요리와 직접 면을 만든 소바요리와 두부요리가 자랑이다.
 
주소 岩手県八幡平市松尾寄木1-590-339
요금 1만2,300엔부터
문의 0195-78-3477
 
 
자연휴양촌 나카야마소 なかやま荘
 
자연과 어우러진 자연휴양촌自然休養村 나카야마소는 지하 2,000m에서 분출되는 증기를 이용한, 마그마탕으로 불리는 희귀한 온천이다. 무색무취의 단순 유황온천으로 온천에서 느긋한 시간을 보내기 좋다.
 
주소 岩手県八幡平市松尾寄木2-512
요금 7,170엔부터
문의 0195-78-3132
 
본문이미지

하치만타이 마운틴호텔
 
하치만타이의 절경을 감상하며 온천을 즐길 수 있는 휴양지다. 하치만타이의 대자연을 품고 있는 호텔은 사계절의 경관을 즐기기 좋고, 겨울 스포츠와 트레킹 등을 즐길 수 있다.
 
주소 岩手県八幡平市松尾寄木1-509-1
요금 8,150엔부터
문의 0195-78-4111
 
 
맛집
 
본문이미지
아즈마야 東屋
 
아즈마야는 1912년 창업한 소바 가게로 현재 모리오카 시내에 4군데 점포가 있다. 뜨거운 면을 조금씩 완코(작은 그릇)에 나누어 담아 먹는 소바 요리로 한 입에 먹을 수 있는 양의 면을 끊임없이 채워 준다. 100그릇 이상 먹으면 테가타(증서)도 증정한다.
 
주소 岩手県盛岡市中ノ橋通一丁目8-3
문의 0120-733-130, www.wankosoba-azumaya.co.jp/
교통 모리오카 버스센터에서 도보 약 15분
 
본문이미지
 
폰폰사 ぴょんぴょん舍
 
1954년 함흥 출신의 재일교포 1세 양용철씨가 오픈한 냉면 점문점이다. 고향 함흥의 맛을 재현하여 판매한 것이 현재 모리오카 냉면의 시초다. 냉면의 면은 메밀이 아닌 반투명 면으로 식감이 좋고, 메밀보다 더 맛깔스러워 보인다.
 
주소 岩手県盛岡市津志田南1丁目1-55
영업시간 11:00~23:30 (마지막 주문 22:30) 연중무휴
교통 JR이와테이이오카역에서 도보 약 15분
문의 0196-39-7666 www.pyonpyonsya.co.jp/
 
 
특산품
 
하치만타이 지열 증기 염색 八幡平地熱染め

지열 증기 성분을 이용한 천연 염색 제품이다. 손수건, 스카프, 지갑 등에 문양을 자연스럽게 물들여 아름다운 염색을 완성한다. 하치만타이의 대표적인 특산품으로 인기 있다. (주)지열 염색 연구소 제작.
 
문의 0195-78-2451
 
본문이미지

아키타 기리탄포야  秋田きりたんぽ屋
 
아키타현 특유의 전통 음식. 기리탄포는 한국의 어묵처럼 으깬 밥을 삼나무 막대기에 꽂아 구워서 소스를 발라먹는다. 기리탄포 나베는 토종닭과 버섯, 우엉, 미나리, 파, 곤약과 간장으로 간을 맞춰 푹 끓여낸 국물요리이다.
 
나베는 따끈한 국물요리가 생각 날 때 먹기 좋다. 기리탄포는 어묵처럼 보이지만 찰밥을 씹는 것처럼 쫀득쫀득한 식감이다. 
 
주소 秋田県秋田市中通2-7-6 緑屋ビル1F
영업시간 월~토 16:00~01:00, 일요일 11:30~01:00(연중무휴)
문의 018-801-2345, marutomisuisan.jpn.com/kiritanpoya/
 
본문이미지

아키타 도루묵요리 秋田ハタハタ
 
아키타 도루묵은 아키타를 대표하는 겨울철 별미 생선으로 꼽힌다. 비린내가 적고 맛이 담백해 인기 있다. 식사 반찬뿐만 아니라 아키타현의 사케와 함께 안주로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도루묵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가 있으며, 그중에서도 도루묵을 장기간 숙성시킨 하타하타스시ハタハタ寿司, 일명 도루묵초밥은 아키타현의 별미다. 히타하타스시는 만드는 지역에 따라 숙성 방법이 다르다. 아키타의 쌀과 도루묵을 주재료로 하여 청각채, 당근, 유자 등과 함께 소금과 식초로 한 달 정도 숙성시켜 만든 요리이다.
 
 
아키타 사케
기쿠스이 양조장 喜久水酒造合資会社
 
아키타현은 쌀의 높은 품질과 수확량으로 쌀의 고장이라고도 불린다. 아키타현에는 38곳의 양조장이 있고 그중 27곳은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역사 깊은 사케 명가이다. 쌀, 알코올, 산미료, 당 등이 첨가된 보통주를 비롯해, 순쌀로 제조되었지만 쌀의 겉면을 어느 정도 깎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준마이(30%), 긴조(40%), 다이긴조(50%)까지 다양한 사케를 맛 보는 즐거움이 있다. 그중에서도 기쿠스이喜久水 양조장은 터널 공간을 이용해 술을 저장하는 양조장으로 실내견학도 가능(예약 필수) 하다.
 
주소 秋田県能代市万町6-37
문의 0185-52-2271, kikusuisyuzo.com
예약 kikusui@shirakami.or.jp
 
 
주변 볼거리
 
모리오카 수제품 마을 
 
“보고, 만지고, 만들자”란 콥셉트로 모리오카의 지역 특산품을 모아둔 시설이다. 3가지 공간으로 나뉘어 있으며 ‘공방존’에서는 일류 장인들의 수작업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또한 도자기, 염색, 공예품, 식품 등 약 10가지 업종의 체험이 가능하다.
 
본문이미지

하나와바야시 花輪ばやし
 
아키타현의 여름 축제다. 바야시란 북, 피리, 작은 징, 샤미센을 중심으로 하여 일본 축제 때 연주되는 음악을 뜻한다. 일본 3대 바야시 축제 중 하나로 뽑혔으며 1978년에는 아키타현 무형 민속문화재, 2014년에는 일본 중요 무형 문화재로 지정되었을 정도로 아키타 가즈노시의 대표적인 민속 축제다. 지역 주민들이 모여 행사를 즐기고 나면 금박과 옻칠로 휘황찬란하게 꾸민 수레차들의 퍼레이드가 새벽까지 이어진다.
 
일시 매년 8월 19~20일
장소 가즈노하나와역 앞 광장

 
신이 빚은 예술 작품, 조도가하마
 
이와테현을 대표하는 경치 조도가하마淨土浜는 ‘극락정토極樂淨土’를 의미한다. 300년 전 이곳을 방문한 어느 스님이 “여기야말로 풍경의 천국”이라며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근심 없는 극락정토”라고 한데서 유래한다. 5,200만 년 전 마그마가 흘러내려 만들어진 해변의 화강암이 돌섬 형태로 굳어 기묘한 모양새가 바다 위에 떠 있어 마치 신이 만든 조각품 같은 예술적인 풍경을 보여 준다. 
 
조도가하마를 즐기는 방법은 다양한데 유람선을 타고 바다에서 보거나, 보트를 타고 섬을 가까이 둘러보거나, 해변을 걸으며 감상하거나, 레스트하우스에서 식사를 하며 바라볼 수 있다. 바다에 솟은 조도가하마 바위 연봉은 흰색이라 푸른 바다와 대비되어 더욱 비범함을 뽐낸다.
 
본문이미지

산리쿠 철도
 
이와테현의 리아스식해안을 따라 운행하는 철도.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어 운영이 중단되었으나 복구하여 2014년부터 운행 재개되었다. 시골 해안을 연결한 철도라 ‘적자 철도’, ‘경치 외에 내세울 것이 없다’는 평을 받았으나, 철도 종점인 구지시를 배경으로 한 NHK 드라마 아마짱あまちゃん이 대히트를 친 덕분에 산리쿠 철도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출처 | 월간산 577호
등록일 : 2017-12-06 09:53   |  수정일 : 2017-12-06 10:1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