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5분만 땀 흘리면 펼쳐지는 작은 공룡능선!

암릉 산행 코스가이드 | 군위 아미산

글 | 신준범 월간산 기자   사진 | c영상미디어

초반 1km 바위연봉이 백미, 아미산과 방가산 정상은 경치 없는 육산

“공룡능선을 가고 싶지만 너무 힘들 것 같아 못 간다”는 사람에게 권할 만한 산이다. 경북 군위 아미산은 설악산 공룡능선의 바위 봉우리 윗부분만 싹둑 잘라 옮겨둔 것 같은 축소판이다. 미니 설악산인 셈이다. 산 전체를 보면 육산이지만 산 입구부터 1km에 걸쳐 이어진 바위 연봉은 공룡능선 한가운데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게 한다.

산행 코스는 세 가지가 있다. 양지마을~암릉 구간~큰작사골삼거리~대곡지~양지마을로 도는 4km(2시간 30분) 짧은 코스, 양지마을~암릉 구간~절골삼거리~대곡지~양지마을로 도는 6km(3시간 30분) 중간 코스, 양지마을~암릉 구간~무시봉~아미산~방가산~장곡자연휴양림으로 도는 10km(6시간) 긴 코스가 있다. 짧은 코스와 중간 코스는 원점회귀 산행이며, 승용차로 갔을 경우 긴 코스는 휴양림에서 택시를 불러 타고 주차장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아미산은 암릉산행이라 해도 계단이나 시설물이 잘되어 있어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다. 암릉 구간에는 우회로가 있으며 억지로 바위를 오르지 않는 이상 크게 위험한 곳은 없다. 1km 길이의 암릉 구간 이후로는 모두 흙길이다. 아미산과 방가산 정상은 나무가 높아 시원한 경치는 없으므로 암릉 구간에서 충분히 시간을 두고 경치를 즐기며 기념사진을 찍는 것이 좋다.

장곡자연휴양림으로 이어진 10km 코스는 꾸준히 능선을 오르내려야 하며, 경치가 트이는 곳이 없어 산행이 힘들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다. 때문에 대부분의 등산객은 종주보다는 양지마을로 내려서는 원점회귀를 선호한다.

산 입구에 너른 주차장이 있다. 주차장 앞으로 위천이 흐르고 구름다리를 지나며 산행이 시작된다. 초반부터 인위적인 나무계단을 만나는 게 반갑지는 않지만, 초반 바위능선이 하이라이트임을 감안하면 위험을 덜어 주는 고마운 시설이다.

5분이면 능선에 올라선다. 앞에는 바위로 된 공룡의 이빨이 거칠게 치솟았고 양옆으로는 발아래 풍경이 펼쳐진다. 단정하게 선을 그은 논밭과 둥글둥글한 곡선의 성격 좋아 뵈는 산등성이들이 둘러싸고 있다. 산행 5분 만에 이런 탁 트인 풍경을 볼 수 있는 산도 드물 것이다. 여기서부터 본격적인 암릉 구간이다. 바윗길은 의외로 편안하다. 거칠게 치솟은 암봉 사이사이로 길이 나 있고 위험한 곳은 우회하도록 되어 있다.

오를수록 공룡의 이빨은 더 크고 위험해진다. 반면 산을 타는 이의 기분은 더 상쾌해진다. 등산화를 통해 전해오는 화강암의 쫄깃쫄깃한 촉감과 오를수록 화려해지는 경치 덕분이다. 산행을 시작한 지 30분도 지나지 않아 아미산은 공룡의 등줄기 같은 거칠고 화려한 풍경 속으로 발길을 이끈다.

본문이미지
아미산은 1km의 능선에 밀도 높은 암릉미가 담겨있다.

산 이름은 아름다운 눈썹을 뜻하는 아미蛾眉에서 음을 빌려와 높고 위엄 있다는 뜻의 아미峨嵋가 되었다. 아미산의 바위능선에서 가장 힘 있게 치솟은 바위가 앵기랑바위다. 양지마을에서 보면 아기 동자승을 닮았다 해서 그리 불린다. 앵기랑바위가 암릉 구간의 핵심이라 할 수 있으나 위험하여 ‘출입금지’ 표지판이 서 있어 우회해야 한다.

우회해서 오른 바위능선에는 기이한 소나무들이 뱀처럼 똬리를 틀고 뿌리를 내렸다.
암릉 구간이 끝나면 나무가 빽빽한 육산이다. 긴장감 없이 편하게 흙을 딛고 진동하는 숲 향기를 맡을 수 있어 좋다. 마치 6성급 호텔에서 양식을 먹다가 갑자기 시골집의 구수한 청국장을 먹는 듯 다른 분위기다. 이후 갈림길에서 대곡지 방향으로 내려서거나 종주해서 휴양림까지 갈 수 있다.
 
본문이미지

교통(지역번호 054)

아미산은 군위읍내에서 42km 떨어져 있어 대중교통이 불편하다. 군위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학암·낙정행 버스를 타고 아미산 입구에서 하차하면 된다. 1일 7회 운행(08:20, 09:40, 11:20, 13:30, 14:30, 15:30, 18:10)하며 1시간 걸린다. 승용차를 아미산 주차장에 두고 산행해 장곡자연휴양림으로 하산할 경우 고로면택시(382-1466, 383-1193)를 이용해 되돌아가면 된다. 요금은 2만 원 정도 나온다.

숙식(지역번호 054)

아미산 인근에는 모텔이나 펜션 같은 숙소가 드물다. 다만 장곡자연휴양림(380-6317)이 있다. 군위군에서 운영하는 휴양림으로 고로면 장곡리, 학성교 건너 골짜기 안에 있다. 천연숲이 우거져 산행 후 하루 묵고 가기 좋다. 숲속의 집, 산림문화휴양관, 종합산막, 생태체험학습관, 족구장, 어린이물놀이장, 야영데크 등을 갖췄다. 예약은 홈페이지(janggok.co.kr)에서.

군위댐 전망대의 돈가스전문점 중앙식당(383-4252)이 인근의 유일한 식당이다. 수제등심 돈가스(7,000원), 등심더블돈가스(9,000원), 제육덮밥(6,000원), 소불고기덮밥(7,000원), 돈가스안주(15,000원) 등의 메뉴가 있다.

군위는 한우가 유명하다. 군위에서 키운 소를 현지의 현대식 도축장에서 잡아 신선도가 뛰어나다. 간동삼거리 이로운한우(382-9909), 태양한우(383-1199), 우사랑(382-2422) 등의 식당이 있다. 식사류는 한우곰탕과 육회비빔밥이 있다.
출처 | 월간산 577호
등록일 : 2017-11-14 09:04   |  수정일 : 2017-11-14 09:0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