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여행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문학 속의 꽃 ...수선화(Daffodils)

글·사진 | 이서현

▲ 수선화의 계절이 왔다. 사진은 일본 후쿠오카에서 본 수선화다. 방긋 얼굴을 내미는 듯하다.
산골짜기 언덕 위 높은 하늘에
  떠도는 구름처럼 이내 혼자서
  지향 없이 떠돌다 보았어라,
  한 무리 모여 있는 황금 수선화.
  호숫가 수목이 우거진 그늘
  미풍에 나부끼며 춤을 추었소.
 
  은하수가 물가 저 멀리
  반짝이며 비치는 별들과 같이
  굽이진 포구의 언덕을 따라
  끊임없이 줄지어 피어 있는 수선화.
  천만 송이 꽃들이
  머리를 흔들면서 춤을 추었소.
 
  주위의 물결도 춤을 추건만
  반짝이는 그 물결 어찌 따르리.
  그처럼 즐거운 친구 속에서
  어찌 시인인들 즐겁지 않으리
  나는 하염없이 바라보았소.
  그 정경(情景)의 보배로움은 생각도 않고.
 
  헛된 생각에 깊이 잠기어
  내 침상 위에 외로이 누웠을 때
  고독의 축복인 마음의 눈에
  홀연 번뜩이는 수선화.
  그때 내 가슴은 즐거움에 넘치고
  마음은 황금 수선화와 함께 춤추었어라.
 
  I wander'd lonely as a cloud
  That floats on high o'er vales and hills,
  When all at once I saw a crowd,
  A host, of golden daffodils;
  Beside the lake, beneath the trees,
  Fluttering and dancing in the breeze.
 
  Continuous as stars that shine
  And twinkle on the Milky Way,
  They stretch'd in never-ending line
  Along the margin of a bay
  Ten thousand saw I at a glance,
  Tossing their heads in sprightly dance.
 
  The waves beside them danced, but they
  Out-did the sparkling waves in glee:
  A poet could not but be gay,
  In such a jocund company:
  I gazed-and gazed- but little thought
  What wealth the show to me had brought :
 
  For oft, when on my couch I lie
  In vacant or in pensive mood,
  They flash upon that inward eye
  Which is the bliss of solitude ;
  And then my heart with pleasure fills,
  and dances with the daffodils.
 
 
최창호 역 윌리엄 워즈워스 〈수선화〉
 
 
워즈워스의 대표적인 시가 〈수선화〉다.
  워즈워스의 대표적인 시 〈수선화(Daffodils)〉다.
 
  수선화는 ‘Narcissus’라 하는데 그리스신화에도 나온다. 수선화는 초봄인 2~3월에 꽃이 핀다.
 
사진은 워즈워스가 살던 집이다.
  어디서나 볼 수 있지만 영국 워즈워스 기념관 주변은 수선화가 방긋 얼굴 내미는 호수가 끝없이 이어지는 더 레이크(The Lake), 이름하여 호수의 마을이다.⊙
 
윈즈미어의 초봄, 눈 덮인 대지를 뚫고 수선화가 자취를 보였다.
등록일 : 2017-05-15 08:31   |  수정일 : 2017-05-15 09:4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