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책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신간 <과학과 신의 전쟁>, 과학적 무신론 VS 과학적 유신론의 대결 최종 승자는?

과학으로 신(神)을 부정하는 세상, 과학적으로 신(神)을 증명

글 | 이상흔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

신은 존재하는가? 이 질문들에 대한 답변은 두 가지, 유신론과 무신론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다. 이 질문들에서 어느 쪽을 긍정하고 어느 쪽을 부정하더라도 수학적으로 보면, 그에 대해 맞거나 틀릴 확률은 반반(半半)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유신론은 인류의 신화시대부터 있었던 것으로 각 종교와 신학의 바탕을 이룬다. 자연철학은 자연발생론을 주장하면서 신의 역할을 점차 축소했다. 과학은 실증주의를 학문적 방법론으로 채택한 이후 ‘보이지 않는’ 신의 존재를 아예 부정해버렸다.
 
본문이미지
《과학과 신의 전쟁-과학적 무신론 vs 과학적 유신론》(메노라 출판)은 신화와 신학, 철학과 과학에서 신의 존재에 대한 역사적 논쟁을 체계적으로 검토한 책이다. 이 책의 목적은 신의 존재를 묻는 사람들에게 올바른 대답을 선택하도록 돕고자 함에 있다. 왜냐하면 신의 존재에 대한 인식은 각자의 인생의 가치와 항로를 결정하는 세계관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기 때문이다.
 
《과학과 신의 전쟁》 제1부에서는 고대신화와 종교, 신학과 철학, 그리고 초기 과학에 대해 신의 존재에 대한 기초적 이해에 필요한 분량만큼 간략하게 서술했다.
 
제2부에서는 과학적 무신론의 발전 과정과 내용을 비판적으로 검토했다. 역사적으로 과학적 무신론은 마르크스-엥겔스의 역사적 유물론과 다윈의 생물학적 진화론이 결합하여 발전한 것이다. 과학적 무신론은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후계자 레닌이 러시아에서 공산주의 혁명에 성공함으로써 현실적으로 생명력을 얻은 것이다. 이것이 고전물리학 영역에서 오파린의 화학적 진화론으로까지 발전했다.
 
제3부에서는 노자의 동양철학적 관점에서 양자물리학이 발견한 이론들과 과학적 실재 논쟁들, 그리고 현대 우주론 등을 검토하여 과학적 유신론을 정립했다. 그리고 스티븐 호킹이 《위대한 설계》(2010)에서 주장한 양자물리학적 진화론을 과학적 유신론의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였다. 그 결과 저자는 신이 우주와 생명의 ‘위대한 창조자’라는 사실을 입증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위와 같이 제안된 과학적 유신론은 ‘과학 없는 종교는 장님이고 종교 없는 과학은 절름발이’라는 아인슈타인의 명제를 입증하기 위한 기획이다. 결국 종교와 과학은 하나의 통섭적 체계를 세워야 완전해지는 것이다. 이 책은 학술적 차원보다는 교양적 차원에서 사람들의 이해를 끌어내는 문제에 중점을 두었다. 그렇다고 해서 과학적 무신론에 대한 비판과 과학적 유신론의 입증을 균형 있게 다루는 일에 소홀히 하지는 않았다.
 
이 책은 창조론을 부정하는 진화론의 오류와 문제점을 현대 과학주의에 맞게 분석한 후 정치적 이데올로기가 된 과학적 무신론을 합리적으로 비판하고 과학적 유신론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과학법칙의 전체적 내용을 알고 보면, 우주와 생명의 창조주인 신의 존재는 오히려 더 확실하게 드러난다고 논증하고 있다.
 
나아가 저자는 진화론이 신의 존재를 긍정하는 이론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독자들이 주요 내용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도표를 삽입했다. 독서 후 연구에 참고할 수 있도록 풍부한 자료를 인용하고 논문 형식으로 서술했다.
등록일 : 2017-09-11 10:52   |  수정일 : 2017-09-11 11:2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