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책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하버드는 졸업생에게 마지막으로 무엇을 가르칠까?...『하버드 마지막 강의』

글 | 시정민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미국 대학 졸업식에서 특징적인 것은 대통령부터 기업인, 배우, 운동선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명사들을 초청해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졸업생들에게 축사를 하는 것이다. 수많은 축사 중에서도 하버드의 졸업 축사는 단연코 세간의 주목을 받는다.
 
2016년 하버드 교육대학원 제임스 라이언 학장의 졸업 축사 또한 화제를 모았다. 그가 사회 초년생 후배들에게 남긴 조언의 핵심은 ‘질문’이었다. “자신이 모든 해답을 갖고 있지 않음을 인정하라. 후회 없이 살고 싶다면 질문을 습관처럼 달고 살라”며 질문이 풍요로운 삶의 첫 덕목임을 강조했다. 이 축사 동영상은 소셜 미디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네티즌과 출판사의 요청으로 2017년 책으로 엮어졌고, 출간 즉시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미국에서는 졸업식 축사를 소중한 인생 강의를 듣는 마지막 시간이란 의미에서 ‘마지막 강의’라고도 부른다. 이 책의 제목을 『하버드 마지막 강의』(비즈니스북스)로 정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하버드 졸업생들은 일과 인생의 고비가 있을 때마다 스승의 마지막 강의를 불현듯 떠올린다고 한다. 거친 세상의 파도 앞에 선 제자들의 삶을 격려하기 위해 고심 끝에 준비한 '마지막 이야기'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제임스 라이언 학장이 강조한 ‘자신의 인생을 바꿔놓은 5가지 질문’은 다음과 같다. 
 
● 잠깐만요, 뭐라고요?(Wait, What?)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모든 일의 시작이다. 성급히 결론짓지 말고 먼저 이해하고, 그다음 판단하라. “잠깐만요, 뭐라고요?”는 모든 이해와 소통의 근원이 되는 질문이다. 당신의 자녀나 친구, 가족이 미숙한 추론으로 스스로를 폄하하고 가치를 깎아내리고 있다면 그들에게 이 질문을 던져 보라. 
 
나는 궁금한데요?(I wonder…?) 

“왜 그럴까?”, “…할 수 있을까?”와 짝을 이루는 “나는 궁금한데요?”는 호기심의 핵심이다. 이 질문을 통해 주변이나 세상에 관심을 갖게 된다.
 
우리가 적어도 …할 수 있지 않을까?(Couldn’t we at least?)

“우리가 적어도 …할 수 있지 않을까?”는 당신의 삶을 한 발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질문으로, 당신에게 용기를 불어 넣는다. 특히 이 질문은 새로운 것을 시도할 때 겪는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특효약이다. 
 
내가 어떻게 도울까요?(How can I help?) 

“어떻게 도울까요?”라고 묻는 것은 상대를 아끼고 존중한다는 메시지이자 당신이 도와줄 의도가 있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이다. 
 
무엇이 가장 중요한가?(What truly matter?)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 “이것이 내가 진정 원하는 삶인가?” 스스로에게,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종종 물어보자. 이 질문은 당신이 산만해지지 않도록, 옆길로 새지 않도록, 핵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자신을 수시로 점검해야 길을 잃지 않는다.
 
이와 같은 질문을 통해 자신이 추구하는 삶의 가치를 알게 되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가 넓어지며 사고의 깊이를 더할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저자는 ‘자신의 인생을 바꿔놓은 5가지 질문’이 인생을 설계하는 학생 혹은 삶의 전환점에 서 있는 이들에게 영감을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교육학자이자 네 아이의 부모로서 갖는 교육관, 자신을 입양 보낸 생모와의 화해,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친구가 남기고 간 삶의 태도 등을 예로 들어 ‘질문’이 바꾼 자신의 삶의 변화를 담담히 들려준다. 
 
자신의 삶을 정리해보고 싶거나 다양한 관점을 통해 삶을 더 깊이 바라보고, 지금의 나 자신을 점검하고 싶다면 ‘5가지 질문’을 던져보라.
등록일 : 2017-08-14 10:02   |  수정일 : 2017-08-14 10:0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