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FUN | 책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문화행사 티켓이 ‘새 책’으로...도깨비책방 4월에 다시 열린다

글 | 신용관 조선pub 기자

▲ 4월 도깨비책방 포스터
공연 전시 영화 등 문화행사의 유료 관람권을 새 책으로 교환할 수 있는 ‘도깨비책방’이 다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월에 처음 운영한 도깨비책방을 4월 23일 ‘세계 책의 날’(정식 명칭은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을 맞아 다시 운영하기로 했다.
 
2월에 4일 동안 열린 ‘도깨비책방’은 3만6000여 명이 참여하는 등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4월에는 26~29일 나흘간 전국 8개소 및 ‘서점온’(www.booktown.go.kr)에서 도깨비책방을 다시 연다.
 
도깨비책방이 열리는 곳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신도림예술공간 고리, 강동아트센터,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 울산 젊음의거리, 청주 철당간, 목포 영산로 메가박스, 제주 중앙로 영화문화예술센터 등 8곳이다.

4월 도깨비책방은 2월과 다소 달라졌다. 2월에는 2월 한 달간 사용한 공연·전시·영화 유료 관람권을 도서 1권으로 교환할 수 있었지만, 4월에는 3~4월 동안 사용한 공연·전시·영화 유료 관람권은 물론 지역 서점에서 발행한 도서 구입 영수증으로도 도서를 교환할 수 있다.

그리고 2월에는 유료 관람권을 인정하는데 결제 금액의 제한이 없었지만, 이번에는 신청인이 직접 지불한 현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 금액을 합산해 1만 원 이상인 경우로 제한한다. 다른 사람이 결제하거나 초대권 등 무료로 이용한 관람권, 온라인 및 대형서점에서 발행한 영수증은 합산 대상이 아니다.
 
2월 도깨비책방은 송인서적 부도로 피해를 입은 영세 출판사를 지원하기 위해 461개 출판사의 도서 468종을 선정했지만, 이번에는 한국 국적의 작가가 최근 5년 이내 창작했거나 집필한 저서를 신청 받아 지역 서점 등의 추천과 전문가 심사를 거쳐 100종을 선정해 총 2만 부를 구입할 계획이다. 신규 도서 목록은 4월 17일 ‘서점온’(www.booktown.go.kr)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등록일 : 2017-03-13 12:50   |  수정일 : 2017-03-13 14:3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