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최승노의 통쾌한 경제 이야기

법인세 인상하려는 나라들이 재정파탄을 맞은 이유는?

세계는 법인세 인하하는데 우리나라만 인상하려는 정치인들

글 | 최승노 자유경제원 부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2016-07-05 11:12

본문이미지
공장의 생산라인./ 조선DB

여소야대로 새 국회가 열리면서 정치권이 법인세율을 올리자는 주장을 내놨다. 우리 경제가 심각한 위기 상황에 빠져 들고 있음을 고려한다면, 세금 올리자는 말을 할 수 없을텐데 말이다. 우리 정치인들이 현실에 대해 얼마나 안이한 인식을 하고 있는지가 드러난 순간이다. 민간 경제의 어려움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정부 씀씀이만 늘리겠다는 속셈이다.
 
우리 경제의 활력이 줄어들고 기업들의 수익률이 떨어지고 있음을 고려한다면 법인세율은 인하해야 한다. 정상적인 정치라면 법인세율을 인하하자고 주장했을 것이다. 투자와 고용을 늘리려면 주변국과 비교해 법인세 부담을 낮추는 정책적 노력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많은 나라에서 법인세를 상당기간 면제해 주면서까지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애쓰고 있는 것이 세계적 흐름이다. 그래서 정상적인 나라들은 법인세율을 내리고 있고, 내리려고 준비하고 있다. 선진국들 가운데 아일랜드는 법인세율을 12.5%로 낮춰 세계적인 기업들을 유치해 경제활력을 높였다. 우리 주변국인 대만·싱가포르는 17%, 홍콩은 16.5%이다. 영국과 캐나다는 각각 17%, 15%로 낮추려고 하고 있다. 투자유치를 위해 법인세율을 10%대로 낮추는 것을 지향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도 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을 제공하려는 세계적 흐름에 부합하여 상당기간 법인세율을 낮춰왔다. 노태우 정부에서 34%였던 법인세율이 김영삼 정부에서 28%로 낮춰진 데 이어 김대중 정부에서 27%, 노무현 정부에서 25%로 낮췄다. 이명박 정부에서도 22%로 낮춘 바 있다. 과거 정부들이 낮춰온 법인세율을 다시 높이려는 것은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는 일이다. 특히 노무현 정부시절 수준으로 복원해야 한다는 주장은 지나치게 정치적이다.정치적 싸움에 경제를 이용하겠다는 것으로 경제를 희생시키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이다.
 
흔히 법인세 실효세율이 낮다는 오해가 있다. 실효세율은 기업마다 다르고 그 기준에 따라 수치가 달라진다. 기업의 법인세 부담이 실질적으로 어느 정도인지는 그 비중을 보면 알 수 있다. 2014년 우리나라 GDP 대비 법인세수의 비중은 3.2%로 주요국가 가운데 8위로 상당히 높다. 그만큼 법인세 부담이 크다는 뜻이다. 또 우리나라 세수 전체에서 차지하는 법인세 비중도 12.8%로 주요국가 가운데 3위에 해당해 법인세 비중이 상당히 높음을 알 수 있다.
 
법인세는 기업이 내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모두 국민과 소비자가 부담하는 세금이다. 수익을 많이 내는 몇몇 기업에게 부담을 지우자는 주장은 겉만 보고 속을 보지 않은 단견이다. 기업에 법인세를 부과하면 그 부담은 먼저 해당 분야의 소비자가 져야 하고 그 다음에 기업에 투자하는 주주, 그리고 기업에 속해 있는 근로자와 이해당사자에게 부담이 넘어간다. 결국 법인세는 국민에게 그 부담이 귀결되는 것이다.
 
법인세를 인상하려는 나라들은 대부분 방만한 정책으로 재정파탄을 맞은 곳들이다. 이제 우리 정치인들은 인심쓰기 함정에서 벗어나야 한다. 안 그래도 경제가 어려운데 세금을 늘려 국민 부담을 늘리면서 자신들의 인기만을 추구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칼럼니스트 사진

최승노 이코노미스트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시스템인 자본주의를 지지하며 자유기업주의에 입각한 경제정책을 연구하고 강의하고 있다. 스토리 시장경제 시리즈 10권의 책 저술을 통해 누구나 시장경제원리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였다.

등록일 : 2016-07-05 11:12   |  수정일 : 2016-07-05 11:4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건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서진환  ( 2016-07-05 )  답글보이기 찬성 : 21 반대 : 5
한국이 이미 사업하기 안좋은 나라에 속하는데 법인세까지 올리면 외국기업은 말할것도 없고 국내기업까지 해외로 내 모는 결과를 초래 할 것이다. 일자리 줄어들고 세수 줄어들고 나라에 세수가 줄면 인프라는 망가지고 국민복지는 축소되어 헬조선만 극대화될수 있다.
나는나  ( 2016-07-07 )  답글보이기 찬성 : 10 반대 : 9
이준구 교수 법인세 국민이 대신 낸다는 주장은 사이비 경제학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