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이상근의 잃어버린 문화재를 찾아서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과 겅은여, 그리고 선묘낭자

부석사 불상을 일본에 돌려주자는 이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김경임 전 주)튀니지 대사의 기고문
문화재는 공동의 기억을 공간화하고, 공간은 역사로 진화한다.

글 | 이상근 문화재환수국제연대 상임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 2016-05-17 07:32

본문이미지
5월 14일,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대한민국의 수도 한복판에서 이색적인 집회가 열렸다.
고려 불상을 일본에 주자는 행사이다. 이에 소식을 들은 많은 네티즌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한 매체의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보면 일본이 과거 약탈한 수많은 문화재에 대한 취득 경위조차 밝히지 못하는 데 한국 사람들이 앞장 서 반환하자는 주장에 ‘웬 오지랖’이라며 반발하였다. 더구나 행사장에서 대마도 관음사 전 주지인 다나카 셋코(田中節孝)가 흐뭇한 미소로 지켜보는 모습은 주장의 순수성조차 의심하게 하였다.  

부석사는 신라 고승, 의상대사가 경북 영주와 충남 서산에 같은 이름으로 창건한 절이다. 경북 영주는 676년, 충남 서산은 677년 창건하였다는 기록이 있으며 이 절에는 같은 설화가 전해져 있다. 
 
당나라에서 불교를 공부한 의상은 연정을 품은 여인, 선묘의 청혼을 거절하고 귀국하자 선묘낭자는 바다에 투신, 용이 되어 의상의 귀국 길을 돕고 나아가 부석사의 창건을 도왔다는 이야기는 널리 알려져 있다. 심지어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 앞뜰에 선묘낭자가 석룡으로 변했다는 설화가 있다. 이를 실증하기 위해 KBS에서 심층 촬영한 결과 15M크기의 용 모양의 돌이 있다는 것을 밝혀내기도 하였다.  
 
또한 서산 부석사도 같은 창건 배경을 가지고 있다. 의상대사가 선묘낭자를 기리기 위해 당나라와 가까운 서산 도비산에 부석사를 짓고자 할 때 이를 반대하는 도적들을 선묘낭자가 물리치고 자신은 부석사 앞바다에 검은 여로 변해 지금까지 있다는 것이다.

 
의상대사, 선묘낭자, 석룡, 검은여, 부석사 
본문이미지
충남 서산 천수만에 있는 검은여 표시판, 동일한 기록이 부석사에도 있다

이들은 한 묶음이다. 이러한 배경에 최근 서산 부석사에 있던 고려 불상, 금동관세음보살이
화제이다. 1330년 고려의 국운이 다할 때, 서산의 민초들이 간곡한 소원을 담아 조성한 관음상은 그 소원만큼 온갖 풍파를 겪고 있다. 특히 최근에 대마도에서 밀반입된 점을 핑계삼아 일본에 되돌려주자는 하는 이들이 있자, 이에 대하여 <서산부석사 관음상의 눈물>을 집필한 김경임 전 주)튀니지 대사는 반박하는 글을 보내면서 이들의 주장을 조목조목 지적하였다. 김경임 전 대사는 외교관으로 주일, 주미 대사관의 근무는 물론, 유네스코 본부에서 국제사회의 문화재반환과정을 보고 배웠다. 이런 이유로 한국의 문화재반환운동에 기여하고자 <세계문화재 약탈사 클레오파트라의 바늘>,<사라진 몽유도원도츨 찾아서> 등을 집필하였다.  
 
다음은 김경임 전 대사의 부석사불상을 일본에 돌려주자는 것에 대한 반박 기고문이다. 
 
 
"부석사 관음불상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5.11일 인터넷 매체 “뉴시스(Newsis)“는 문화재 환수운동 단체인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 )>등이 2012년 10월 한국 문화재 절도단이 대마도 간논지(觀音寺)에서 절취한 서산 부석사 관음불상을 즉각 일본에 돌려주라고 주장했음을 보도했으며, 아울러 이들 단체가 다음날 ‘대마도 불상 반환 촉구’ 집회를 열고 1만 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 법무부, 외교부, 문화재청에 제출하고 6월 초 간논지를 찾아가 절도행위 사과문을 전달한다는 계획임을 보도했는데, 12일 예정대로 이 단체는 외교부 정문 앞에서 ‘대마도 불상 반환 촉구’ 집회를 열고 불상의 일본 반환을 촉구했다.
 
2012.2월 대전지법이 내린 부석사 불상 이전 가처분 결정이 3년이 지난 2016.2월 만료됨에 따라 <부석사 불상 봉안위원회>가 불상의 부석사 인도를 위한 소송을 제기해 놓았음에 비추어 부석사 불상의 향방과 관련된 혼선을 피하기 위해 문화재 환수문제의 소위 전문가로 알려진 유명인사의 무책임한 주장을 반박하지 않을 수 없다.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 인도주의적이고 도덕적인 양심에 입각해 불상을 지체 없이 간논지로 반환해야 한다....엄연히 절도범들이 훔쳐온 불상을 그냥 먹겠다는 게 정상적인 국가인가. UN 가입국으로서 할 짓인가. 유네스코에서 한국을 어떻게 볼 것인가. 당장 돌려줘라.“(5.11. 뉴시스 보도 인용) 
 
한일관계, 인도주의 도덕과 양심, 유엔, 유네스코 등 중요한 공적가치를 나열하여 언론에 호소하고 있는데,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 우선 반환목적이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서”라는 위험한 발상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 왜 하필 우리가 부석사 불상을 반환해야 하는가? 일본이 불상을 한국에 반환해야 한다는 생각은 할 수 없는 것인가? 문화재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얼마나 국내외의 경멸을 자초한 부질없는 짓이었는가는 이집트의 과거 예에서 잘 볼 수 있다. 19세기 풍전등화 같은 국가의 운명에 노심초사한 나머지 이집트 정부는 서구제국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오벨리스크를 런던, 파리, 뉴욕에 기증했지만 결과는 이집트의 유구한 역사이자 고귀한 정신을 상징했던 위대한 문화재를 영원히 상실한 것이었고 예정된 코스에 따라 이집트는 영국의 식민지로의 전락을 피할 수 없었다.  
 
우리의 소위 전문가들은 불상이 절도범들에 의한 절도품이라는 점에 초점을 맞춘다. 불상을 한낱 물건으로만 본 것인데, 더구나 이 불상은 국가의 소유물이 아니다. 전문가들은 이 문제의 진정한 주인공인 관음불상과 불상을 제작하여 부석사에 봉안했던 서산 부석사와 주민에 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는 듯 하다. 전문가들은 일본으로 즉각 돌려주라고 주장하기 전에 부석사나 서산 주민들과 의논을 했는가? 관련인들의 양해 없는 해결은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는 교훈을 최근의 한일관계에서 배우지 못했는가?  
 
불상, 즉 문화재는 일상에서 사용하는 물건이 아니다. 그것은 후세를 위해 남겨진 선조의 유산으로서 과거를 직접 경험하지 못하는 현재의 우리에게는 과거를 기억하는 물증이다. 우리는 이러한 유산을 통해 우리의 과거를 기억하고 기억을 공유한다. 과거는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기억을 통해 현재에 재생되며 우리의 현재와 관계한다. 이 불상은 고려말 고단한 삶을 살았던 서산인들과 왜구의 침구에 신음했던 우리 모두의 역사를 현재에 되살려주는 강력한 물증이다.
 
이 불상은 고려말 극락세계를 염원했던 서산인들의 신앙심으로 부석사에 영원히 봉안되었지만, 고려말 왜구에 의해 약탈되었다. 왜구에 의한 약탈이 아니라면 이 불상이 대마도 왜구의 후손이 세운 간논지에 존재했던 일을 설명할 수 없다.  
 
“500여년 전 왜구가 부석사에서 약탈한 정황은 있지만 결정적인 문헌 증거가 없다. 고려시대의 부석사와 현 부석사가 동일한 사찰인 지도 확실하지 않다.” 우리의 전문가들은 이렇게 강변하고 있지만, 문헌증거가 아닌 정황증거만으로 문화재 약탈이 입증된 다수의 국제적 사례가 있음을 알고 있는가? 더구나 고려시대의 부석사와 현 부석사를 동일한 사찰임을 의심하는 것은 불상과 부석사의 관계를 끊어 불상을 연고 없는 문화재, 이른바 아무도 찾지 않을 “고아 문화재(orphan cultural property)“로 만들려는 발상으로서 이것은 문화재의 또다른 훼손행위이다. 이러한 무책임한 주장을 하기에 앞서 이들은 오늘날의 서산부석사가 고려말 처음 관음불상이 안치되었던 그 서산 부석사가 아니라는 증거를 내놓아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이 불상은 서산의 과거역사이자, 왜구의 침구에 의해 피폐해진 고려의 역사를 환기해주는 강력한 물증이다. 기억은 시간과 함께 흐려지고 변질되다가 기억하는 사람과 함께 소멸된다. 그러나 동일한 과거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기억은 집단기억이 되면서 개인의 기억보다 더욱 정확하고 더욱 힘차게 살아남아 후대로 이어진다. 이렇게 되면 지나간 과거는 다시 오는 미래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불상은 적당히 넘겨줄 수 있는 흘러간 과거의 문제가 아니다. 마찬가지로 대마도 주민들에게도 이 문제가 그들에게 편리한 식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다. 이 불상은 대마도 사람들에게는 잊고 싶은 그들의 과거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고 그들의 현재의 삶에 대한 뿌리를 성찰하게 만드는 계기를 줄 것이기 때문이다. 
 
일본정부는 이 불상이 일본 전문가들에 의해 왜구의 약탈물로 결론이 모아진 직후 1974년 불상을 국가중요문화재로 등록하고 소유권을 주장하는 후안무취를 보이고 있다. 우리의 전문가들은 이러한 일본정부의 입장에 동조할 뿐 아니라 사과까지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들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부석사 불상문제의 해결은 진정한 소유자에게 환수시키는 것이다. 일본정부와 대마도 측에서 진정한 소유권을 입증하는 노력이 해결의 첫 단계이다. 또한 해결은 반환만이 유일한 방식이 아니다. 영구대여, 복제품 기증, 공동소유, 공동관리, 교환전시 등 다양한 방식이 논의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한 노력 없이 무조건 반환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우리사회에서 가장 비윤리적이고 무책임한 “묻지마”식 해결방법이 될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 문제가 수백년 전에 일어난 일인 만큼 오늘날의 해결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세월이 약은 아니다. 시간은 없는 소유권을 만들어주지 않는다는 것이 문화재 문제에서 국제사회의 공통된 법리이다. 수백년 전 왜구의 약탈은 공소시효 등의 이유로 법적으로 구제 받을 수 없다는 주장도 있다. 그렇지만 현실적으로 국제사회에서는 80년 전에 저질러진 나치약탈의 문화재는 환수되어야 한다는 것이 확립된 관행이다. 또한 수 백년 전 전시 약탈된 문화재의 반환문제 역시 꾸준히 논의되고 있음을 눈 여겨 보아야 할 것이다. 일예로, 유럽 종교전쟁의 와중인 1712년 빌메르겐(Villmergen) 전쟁에서 쥬리히에 문화재를 약탈당한 스위스 셍갈 주(Zurich, Saint-Gall, 모두 당시는 각자 독립 공국이었음)는 1996년 당시 약탈된 문화재가 쥬리히 박물관에 존재함을 발견한 즉시 쥬리히를 상대로 협상을 벌려 2006년 일부 문화재를 회수했다.  
 
영국은 1476년부터 노르만디 바요 직물 박물관(Bayeux Tapestry Museum)에 소장된 프랑스 문화재 바요 카펫의 반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복왕 윌리엄의 전투를 묘사한 70m에 달하는 이 카펫은 윌리엄의 프랑스 부인 마틸다의 작품으로 알려진 것이다. 약탈의 직접적 증거는 없지만, 최근 이 카펫이 영국에서 만들어졌다는 증거가 속속 나옴에 따라 영국 의회도 이 카펫의 반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물론 프랑스의 완고한 태도에 비추어 반환의 현실성은 크지 않겠지만, 국제사회는 교섭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이러한 사례는 우리에게는 타산지석의 교훈이지만 일본에게는 강 건너 불은 아닐 것이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칼럼니스트 사진

이상근 재단법인 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

대한불교조계종중앙신도회 사무총장
사단법인 날마다좋은날 상임이사
조선왕실의궤환수위 실행위원장
서울시문화재찾기시민위원 등 역임

(현)문화재환수국제연대 상임대표
(현)명원문화재단 이사
(현)재단법인 문화유산회복재단 이사장

등록일 : 2016-05-17 07:32   |  수정일 : 2016-05-17 09:5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