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교육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ADHD 동욱이의 약물치료 끊기

글 | 허정환 경남 창원 웅천초등학교 교사

5학년생 동욱(가명)이는 6세 때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진단을 받았다. 또래에 비해 산만하고 주의집중력이 짧다는 어린이집 선생님의 이야기를 듣고 병원에서 받은 진단이었다. 지금 동욱이는 6년째 약을 복용 중이다. 동욱이의 학습능력은 우수한 편이지만 수업 중에 멍때리거나 주어진 과제를 하지 않는 등 수업 태도가 좋지 않고, 또래에 비해 체구가 왜소하며 잠을 못 잔 것처럼 늘 피곤해 보인다. 그런가 하면 성격이 예민해 사소한 일도 친구들과 곧잘 다투고 급식시간에는 밥을 안 먹으려고 몰래 바닥에 버리다가 혼나기 일쑤다. 친구들은 이런 동욱이를 멀리하고 싶어한다. 담임선생님은 이런 문제로 동욱이 부모님과 상담했고, 동욱이 부모님은 또다시 병원으로 가서 더 강도가 높은 ADHD 약을 처방받았다.
   
   ADHD는 아동기에 많이 나타나는 장애로, 주의력이 부족하여 산만하고 과다활동과 충동성을 보인다. 미국에서 실시한 MTA 연구(ADHD 환아에 대한 다형치료연구)에 따르면 ADHD의 약물치료 효과는 핵심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는 효과가 좋다고 한다.
   
   ADHD 아동들은 대부분 리탈린(ritalin)이라는 약을 복용한다. 중추신경을 자극해서 두뇌 활동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고등학생들이 잠을 안 자고 공부하기 위해 각성제를 복용하는 것처럼, 리탈린은 뇌의 신경을 자극하여 수업시간에는 필요한 정보를 받아들이고,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게 돕는다. 하지만 10여년간 교육현장에서 경험한 바에 따르면 ADHD 약물을 복용하는 학생들에게는 몇 가지 안타까운 특성이 있다. 첫 번째는 수면 부족으로 인한 부작용이다. 키가 작고 체구가 왜소한 편이며, 늘 피곤해 보인다. 이 상태에서 또 약을 복용하니 뇌는 깨어 있지만 신체는 피곤해 몸의 밸런스가 깨져서 예민하고 의욕이 없어 보인다. 두 번째는 식욕부진이다. 급식이든 뭐든 잘 먹지 않으려 한다.
   
   4세에서 9세까지의 아동은 대부분 주의집중 시간이 짧고 주변의 자극에 쉽게 반응하며, 관심거리가 자주 바뀐다. 이런 특성은 자연스러운 행동발달 단계다. 하지만 아이의 행동이 부모님의 욕심과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ADHD로 의심을 하고 섣불리 병원을 찾아 약을 처방받는다. 부모는 아동을 병원에 데려가서 약을 먹였으니 부모로서 할 도리를 다했다고 여기고, 치료자는 진단기준에 부합해 중독성 각성제를 처방했다며 문제가 없다고 여기며, 학교 교사들은 수십 명의 단체 생활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약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할 수도 있다.
   
   하지만 ADHD 아동에 대한 처방은 신중해야 한다. 한창 성장해야 할 아이의 뇌신경을 각성시키는 약이 과연 정상적 신체발달과 정신심리에 좋을지를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 실제로 동욱이 부모님은 나와 상담 후 올 5월 연휴를 활용해서 동욱이의 ADHD 약을 끊었다. 처음에는 걱정도 많았지만 이후 변화는 긍정적이었다. 잠도 잘 자고, 식욕이 돋아 밥도 잘 먹고, 살도 제법 올랐다. 학교생활에 있어서도 약물을 끊었다고 문제적 행동을 더 심하게 보이거나 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동욱이는 이전보다 더 건강하고 밝은 모습을 보였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8-07 09:01   |  수정일 : 2017-08-07 08:5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 2017-08-09 )  답글보이기 찬성 : 0 반대 : 0
왜 교육로동자가 애 뇌질환을 진단하고 처방하고 있냐 직권남용 아니냐?? 전형적인 80년대 꼰대 운동권 사고방식. 실좃주의와 성리학의 끔-찍한 혼종ㅋㅋㅋ 헬조센이 헬인 진짜 이유는 존문가들이 신나게 나대고 또 개돼지들이 속아주기 때문. (OCED 사기범죄율 No1) 실화인지도 의심스럽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는 원인을 치료하지 않으면 쾌락거리에 집착해서 고도비만 같은 것들이 되기 쉬운데 합병증이 나타나고 있는 걸 건강해지고 있다고 지 멋대로 해석 하는 건 아닐까 ㅋ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