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교육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영어 선생님 vs 영어 교육용 인공지능··· 승자는?

4차 산업혁명과 영여 교사의 자세

글 | 정채관 박사 교육칼럼니스트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부연구위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지난주 A연수원에 가서 중등학교 1급 영어 정교사 자격연수 강의를 하고 왔다. 강의가 오전 9시부터인지라 새벽 5시 30분 정도에 집을 나섰다. 차가 경기도 화성 근처에 다다르자 갑자기 태풍 속을 뚫고 지나가는 것 같은 폭우가 쏟아졌다. 와이퍼를 최대 속도로 했지만, 세차게 쏟아지는 비가 워낙 강하다 보니 앞도 잘 안 보였다. 대형 화물차들이 옆으로 지나가며 내 차에 물을 뿌렸다. 차가 덜컹거리고 정신이 없었다. 순간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휴게소라도 보이면 잠시 차를 세우고 비를 피하련만, 그 많던 휴게소는 다 어디 가버렸는지. 두 손으로 운전대를 단단히 잡고, 허리를 곧추 세웠다. 눈에 힘을 주고 이마를 찡그렸다. 폭우와 몇십 분 사투를 벌이고 나자 저 멀리 휴게소 입구가 보였다. 얼른 휴게소로 들어갔다. 진한 에스프레소를 한 잔을 마시며 숨을 돌렸다. 이후에도 비는 계속 왔지만, 천안 근처를 지날 때는 비는 커녕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폭염이 도로를 달궜다.

  강의 시작 전 선생님들에게 오늘 새벽에 목숨 걸고(?) A연수원까지 온 무용담을 들려주었다.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양의 폭우가 쏟아지니 솔직히 중간에 그냥 돌아가고 싶더라. 목숨 걸고 A연수원까지 갈 가치가 있을까?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생각했다. 지나고 나니 그런 생각이 들더라. 나는 그냥 내 길을 가고 있었는데 내 주변 환경이 갑자기 변해서 내 생명을 위협하더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정체불명의 무언가가 갑자기 우리 선생님들의 직업을 위협하고 있는 것처럼.

  정신만 바짝 차리면 호랑이한테 물려가도 산다. 우리 선생님들이 정신 바짝 차리고 능동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이야기로 강의를 시작하였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보편화 되어가고 있는 인터넷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로봇에 관한 현재 모습과 시사점 위주로 강의를 하였다. 그리고 영어교육용 인공지능 로봇 대비 우리 영어 선생님들의 강점, 약점, 기회, 위기 등에 대해 조별로 동료 영어교사와 토의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공지능 영어교육용 로봇의 강점은 분명히 많다. 하지만 로봇이 아무리 정교하고 뛰어나다고 할지라도, 따뜻한 공감 능력은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능력이다. 그 강점을 최대한 살려야 한다.

  강의 초반에는 4차 산업혁명이 뭔지 몰라 선생님들의 얼굴이 어두웠다. 하지만 강의 끝 무렵에는 표정이 밝아졌다. 목숨 걸고(!) 온 보람이 있었다. 영어교육용 인터넷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로봇이 우리 영어 선생님들을 대체하지 못할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영어교육용 인공지능 로봇을 활용하는 영어 선생님들이 그렇지 않는 영어 선생님들을 대체할 것은 분명하다. 우리 선생님들이 지금과 다른 차원의 영어 교수학습 방법을 서둘러 준비해야 하는 이유다.

 
작년에 작고한 미래 학자 엘빈 토플러는 이런 말을 남겼다.

  "21세기 문맹인은 읽고 쓸 줄 모르는 사람이 아닌, 학습과 재학습을 하지 않는 사람이다"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내가 고통스러워도 논문을 쓰는 이유는?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문재인 정부가 국가인권위원회를 키우겠다고?
◆ [정
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문재인 정부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8-03 15:24   |  수정일 : 2017-08-04 09:4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정채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부연구위원

정채관 박사

⊙ 정채관 박사(교육학). 현역만기제대. 영국 버밍엄대(공학학사), 영국 워릭대(이학석사), 워릭대(교육학박사). 버밍엄대 한인학생회 부회장, 워릭대 한인학생회장, 영국 코벤트리 한인회장. 月刊朝鮮 영국통신원·전문가칼럼니스트. 서울대 교수학습개발센터 선임연구원, 연세대 영어영문과·교육대학원 시간강사, 인하대 영어교육과 강의교수, 버밍엄대 영어과 외부교수.

⊙ 현재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교육과정·교과서본부 부연구위원. 영국 English Today(Cambridge University Press, SSCI) 편집위원, 한국영어학회 부편집위원장 겸 연구상임이사, 한국영어교육학회 연구이사. 조선뉴스프레스 교육칼럼니스트 [정채관 박사의 영국 & 영어 이야기]. 저서 「한 눈에 들어오는 이공계 영어기술글쓰기(2007)」, 「코퍼스 언어학 입문(2012)」, 「2020 한국초중등교육의 향방과 과제: 교육과정, 교수학습, 교육평가(2013)」, 「김정은 시대 북한의 교육정책, 교육과정, 교과서(2015)」, 「원자력 영어: 핵심 용어 및 실제 용례(2016)」, 「코퍼스 언어학 연구(2017.8 예정)」.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