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건강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달릴 때마다 이것이 내 인생의 전환점이라 생각한다

달리는 기회가 많아질수록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다는 사실에 자신감을 가지게 되고, 그런 자신감을 가지고 이따금 '그만둘까?'라는 생각이 들 때도 내가 마라톤을 하면서 가족들에게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고, 그런 본보기가 되고 싶어진다.

글 |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달리기를 시작하여 거리나 시간이 늘어나고 달리기 자체에 익숙해지면 긴장이 풀어져 잡다한 일에 신경을 쓰게 되고, 그 결과 오히려 일상의 삶이나 달리기 훈련에 대한 열정이 많이 줄어들게 된다. 그런 만큼 부상을 예방하고 정신력을 강화하는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일상의 삶뿐만 아니라 달리기 훈련에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으며, 사실 우리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요소도 알고 보면 결국 시간이다. 대회일까지 남은 시간 동안 장거리 훈련을 적절히 마쳐야 하고, 그만큼 시간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 자신의 달리기의 본질적 의미, 즉 마라톤 완주를 위한 훈련을 시작했던 이유를 되돌아보는 경험을 할 수도 있다. 마라톤은 단순한 신체 활동이 아니라 하나의 큰 경험이며, 인식과 시간, 우선순위와 가능성을 변화시킬 자아발견의 과정이다. 

스스로 정해놓은 나 자신의 잠재력과 인내심의 한계에 부딪치기도 하지만, 계속 장거리 달리기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다 보면 곧 자취도 없이 사라지고 눈앞에 넓디 넓은 가능성의 세계가 펼져짐을 발견하게 된다. 

현재 우리들의 복잡한 삶에서는 한 가지 일에 집중하기가 매우 힘들다. 장거리 달리기 훈련을 하면서 가장 힘든 부분은 바쁜 일상에서 훈련 자체보다 시간을 내는 일이다. 그래서 자신의 생활 패턴을 참고하여 가장 쉽게 시간을 낼 수 있을 때 훈련을 해야 한다. 

출장을 가서도 반드시 운동 시간은 루틴으로 만들어 지켜야 한다. 중요한 것은 훈련을 빼먹지 않는 것이다. 시간은 내기만 하면 생기는 것이므로 중요한 일을 할 시간은 사실 얼마든지 충분히 만들 수 있다. 

마라톤은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모습을 나 자신에게서 확인하는 것이다. 자연과 당당히 맞서고 있으며, 오직 완주라는 목표와 그것을 향해 노력하는 나 자신만이 중요할 뿐, 주변 사람들이나 기록 같은 것은 아무 것도 아니다. 중요한 고려사항이 아니라는 말이다.

모든 일은 지나고 나면 추억이 된다. 그런 추억 속에서 나를 가장 나답게 만든 것이 바로 바쁜 때 어떻게 시간을 내어 훈련을 하고, 지금까지 지속할 동기를 얻었던 경험들이다. 바쁘면 바쁜 와중에 달리면서 시간이 우리 삶에 얼마나 절실한지를 알게 된다.

달리기 훈련 자체가 그런 바쁜 일상을 견뎌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활력소나 마찬가지다. 분명한 이유를 댈 수는 없지만 아마 마라톤 덕분에 지금 하고 있는 모든 일을 더욱 긍정적으로 사고 하고 스트레스를 견뎌낼 수 있기 때문이다.

달리는 기회가 많아질수록 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다는 사실에 자신감을 가지게 되고, 그런 자신감을 가지고 이따금 '그만둘까?'라는 생각이 들 때도 내가 마라톤을 하면서 가족들에게 더욱 건강하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고, 그런 본보기가 되고 싶어진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9-18 09:48   |  수정일 : 2018-09-18 09:4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이동윤외과의원장

전 한국달리는 의사들 회장
Lee Dong Yoon, President of the Korean Practicing Surgeon's Association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