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건강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왜 마라톤을 하나? 자기 존재감이 향상되며 행복해지니까

인간은 누구나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건강하게 일생을 살아가고 싶어 한다. 인간이라는 존재를 지탱하는 요소에는 시간적 존재, 관계적 존재, 그리고 자율적 존재로서의 세 가지 기둥이 필요하다고 한다. 42.195㎞를 쉬지 않고 달려야 하는 힘든 마라톤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도 신체적 존재감을 강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이다. 마라톤을 완주하여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시간 안에 완주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즐기며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서이다.

글 |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인간은 누구나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건강하게 일생을 살아가고 싶어 한다. 인간이라는 존재를 지탱하는 요소에는 시간적 존재, 관계적 존재, 그리고 자율적 존재로서의 세 가지 기둥이 필요하다고 한다.

외적 자아와 내적 자아가 함께 인간의 '자아'를 지탱하듯이, 세 가지 기둥의 존재가 인간이라는 커다란 존재를 지탱한다는 의미다. 시간적 존재는 말 그대로 '시간에 의해 형성되는 존재감'이고 이것은 앞으로 다가올 미래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관계적 존재는 '다른 사람과의 연결을 통해 형성되는 존재감'이고, 자율적 존재는 '자신의 일을 자기 스스로 결정하는 것을 통해 형성되는 존재감'이다. 세 기둥이 균형을 잘 이루어야 건강한 집이 만들어진다. 어느 한 기등이라도 흔들리거나 무너지면 인간이라는 존재는 균형을 잃고 흔들리게 된다.

진료실에서 흔히 보는 기둥은 자율적 존재의 위기이다. 말기 암환자가 체력이 약해져 걷기마저 힘들게 되면 눈 앞에 있는 물컵을 들 힘조차 없어져 다른 사람의 도움이 없이는 물도 마시지 못하게 된다. '내 일을 내 손으로 처리하고 내 몸과 마음을 스스로 통제하는 삶'이 송두리채 흔들리게 된다.

'이렇게 살아 무슨 의미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미래가 점점 희미해지면서 존재를 지탱하는 기둥 하나가 무너지면서 존재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 이렇게 존재감 자체가 흔들리게 될 때는 준재를 지탱하는 세 가지 기둥들을 재생하고 강화하면 흔들리고 무너진 존재감을 다시 회복할 수 있다. 

42.195㎞를 쉬지 않고 달려야 하는 힘든 마라톤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도 신체적 존재감을 강화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기 때문이다. 마라톤을 완주하여 자신감을 높이기 위해, 시간 안에 완주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즐기며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서이다.

여자들은 기분을 전환하거나 인생의 의미를 찾기 위해, 몸무게 걱정을 떨쳐버리기 등 스스로 즐기기 위한 목적이 강하지만, 남자들은 내가 마라톤에서 몇 등을 할 수 있는지, 얼마나 기록을 단축시킬 수 있는지 등 경쟁에서 이기려는 목적의식이 더 강하다.

달리기를 포함하여 모든 운동은 계획을 세우는 순간이 가장 즐겁다. 하지만 막상 시작하고 나면 힘이 들고 생각보다 성가시다는 생각도 든다. 마라톤 완주처럼 격렬하고 거창한 운동 목표가 있다면 동일한 운동 목표를 이룬 선배의 조언이 도움이 된다. 관계적 존재감을 강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혼자 하는 것보다는 서로 의지할 수 있는 존재가 있는 것이 성공의 힘이 될 수 있다. 상대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스스로를 좀 더 밀어붙이는 계기가 된 탓이다. 평소 혼자선 일을 제대로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더욱더 함께 운동할 파트너를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삶처럼 마라톤도 완주가 목표가 아니다. 완주를 목적으로 하지 않으면 어렵다고 생각했던 부분들이 상당히 줄어든다. 마라톤을 ‘실천’한다는 행위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게 되기 때문이다. 마라톤이라는 여정에 가치를 부여하라는 것이다. 마음이 가벼워지면 자율적 존재감도 함께 올라가게 된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1-09 14:24   |  수정일 : 2018-01-09 18:0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이동윤외과의원장

전 한국달리는 의사들 회장
Lee Dong Yoon, President of the Korean Practicing Surgeon's Association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