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건강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운동해서 아프다고? 그럴수록 걷자! 걸어야 산다!

글 |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필자의 다른 기사

▲ / photo by 조선DB
우리 몸의 혈관은 20대부터 노화가 시작된다. 혈관은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을 온몸으로 운반하고, 인체를 순환한 혈액을 다시 심장으로 되돌려 보내는 통로이다. 동맥, 모세혈관, 정맥 등이 모두 혈관의 종류인 것이다. 혈관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대표 질환으로 동맥경화, 뇌혈관질환, 심혈관질환, 말초혈관질환 등이 꼽힌다. 

동맥경화는 관상동맥, 대동맥 등의 혈관내벽이 좁아지는 증상이다. 고지혈증이나 고혈압, 당뇨, 흡연 등이 원인이다. 동맥경화는 고혈압, 심장병, 뇌혈관질환의 30% 정도를 차지하는 등 혈관이 있는 곳에는 모두 생기는 질환이다. 특히 심근경색, 뇌졸중 등 급사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더군다나 바쁜 도시 생활에서 30세 이후 가속화되는 근육 손실로 몸이 약해지고 활동성이 줄고 비만도가 높아진다. 이것이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과 결합하면 인슐린 저항성 및 고혈당, 고지혈증 등을 일으킨다. 비만으로는 죽지 않으나, 관상동맥질환으로는 죽을 수 있다. 혈관 손상은 성기능 장애도 초래한다. 

왼팔과 오른팔의 혈압이 다르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양 팔의 수축기 혈압(예컨대 80~120이라면 120, 즉 높은 쪽 수치)이 15 이상 차이가 나면 말초혈관병의 위험은 2.5배, 뇌혈관 질환의 위험은 1.5배 높아지는 등 다리와 발에 피를 공급하는 동맥이 경화돼 있을 위험이 높고,  심장병으로 사망할 위험 또한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말초혈관병은 다리와 팔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 혈관이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 등과 같은 물질 때문에 좁아지거나 막혀서 좁아지고 딱딱해지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심장 혈관이나 뇌혈관에도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을 위험이 크며, 뇌혈관 질환은 뇌중풍을 일으킬 수 있다. 

한쪽 팔의 혈압이 더 낮은 것은 그 쪽으로 가는 혈류가 줄어든 때문이며, 혈관 질환의 신호가 될 수 있다. 두 팔 중 높은 쪽의 혈압이 진짜이기 때문에 양쪽 혈압을 꾸준히 점검하면서 보행 장애 등 말초혈관병의 증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고, 고혈압이 없는 환자에게서도 조기에 문제점을 발견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 

질환에 걸리면 다리가 저리거나 찌릿찌릿하기도 하고 힘이 없어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상태가 되기도 한다. 건강한 생활습관을 통해 전 생애에 걸쳐 몸의 근육을 만들고 유지하고, 혈관을 깨끗하게 하고, 적절하게 영양을 섭취하고, 열심히 운동하는 것이 말초동맥질환을 줄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 메리 맥델모트 박사가 말초동맥질환 환자 156명을 대상으로 런닝머신을 이용, 걷는 것이 치료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분석한 결과, 6개월 동안 매일 6분간 꾸준히 걷기를 한 환자는 처음 이동했던 거리보다 약 20m  더 걸은 반면 그렇지 않은 환자는 약 15m 덜 걸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불편한 환자들에게 이동거리가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증상이 약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말초동맥환자의 경우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불편하기 때문에 운동을 잘 하지 않는 경향이 있는데 운동을 하면 근육이 움직이면서 혈액이 도달하기 어려운 팔 다리에 산소 운반을 쉽게 하기 때문에 증상이 완화된다. 

동물실험을 통해 정상적인 혈류가 막히더라도 운동을 하면 다른 혈관을 통해 혈액이 흘러가는 현상이 증가되면서 증상이 나아지기도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어떤 이유에서든 매일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말초동맥질환에 도움이 된다. 적어도 6개월 동안 일주일에 3번, 한 번에 40분 정도 힘들면 쉬어가는 등 무리가 가지 않게 걷는 습관을 가지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일단 어디든 혈관 질환이 한 번 나타나면 아프기 전의 건강 상태로 완전하게 돌아가기는 어렵다. 적정체중 유지를 위한 운동, 금연, 절주 등 생활습관을 제대로 지키는 등 여러 치료법을 시도하는 것은 조금 더 나은 생활을 위해서이고 병이 생기기 전 미리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등을 관리해 병 자체를 막는 것이 1차 예방법이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2-15 09:22   |  수정일 : 2017-02-15 09:2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장

이동윤외과의원장

전 한국달리는 의사들 회장
Lee Dong Yoon, President of the Korean Practicing Surgeon's Association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