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세계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제천 화재 일본과 비교해보니··· 불법 투성이

반복되는 안전사고··· 한심한나라

글 | 장상인 JSI 파트너스 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

-법을 어기지 않아야 선진국
 
“2층 참사, 3층 무사 비상구가 갈랐다”(조선일보).
“1시간 살아 있었는데 유리 외벽을 못 깼다”(중앙일보).
“이 비상구만 보였더라면...”(동아일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신문이 지난 23일 1면 톱기사로 일갈(一喝)한 충북 제천의 스포츠센터 참상에 대한 보도다.
 
하지만, 이러한 보도는 과거에도 많았다. 그런데도 고쳐지지 않고 반복되고 있는 것이 문제다.
 
‘무엇 때문일까.’
 
우리는 언론의 보도가 잠잠해지면 ‘언제였던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먼 나라의 이야기가 되고 만다. 거기에는 정부·지자체·건물주·건설회사... 심지어 국민 모두에게도 책임이 있어 보인다. 항상 ‘나와는 관계없는 남의 일이다’는 생각이 똬리를 틀고 있기 때문이다.
 
이웃나라 일본의 아파트의 베란다
 
<꿈(夢)의 도시 유메노/ 저마다 무지갯빛 꿈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전혀 꿈꾸지 않은 예측 불허의 미래가 달려온다.>
 
오쿠다 히데오(奧田英郞)의 소설 <꿈의 도시>에 나온 글이다. 필자는 이러한 글을 접하면서 생각에 잠긴다. 쓸데없는 망상일 수도 있지만... 업무차 일본의 고베(神戶)로 향했다.
 
필자를 태운 비행기는 좌우로 몸집을 흔들면서 해협을 건너 항공모함처럼 바다에 떠 있는 간사이(關西) 공항에 내려앉았다. 입국 수속을 마친 후 공항에서 고베 행 페리를 탔다. 배에 오르자 안전에 대한 매뉴얼이 눈에 들어 왔다.
 
본문이미지
구명동의 착용법의 매뉴얼.

페리의 이름이 일본어로 ‘가제(風: 바람)’. 실제로 바람이 거칠었다. 여기저기서 뱃멀미를 하는 소리가 들렸다. 그래도 만(灣)을 가로 질러 질주한 덕택으로 30분 만에 고베 항에 다 달았다. 셔틀버스로 이동해서 다시 모노레일과 지하철을 번갈아가며 고베 역에 내렸다.

역에서 내리자마자 키가 큰 아파트들을 쳐다봤다. 일본의 아파트 베란다들은 한결 같이 열려 있었다. 화재나 지진 발생 시 대피 통로이기 때문이다. 이불이나 옷가지 등을 말리는 것 외에는 어떠한 물품도, 장식물도 없었다. 이웃집은 널빤지 하나로 경계선 표시일 뿐, 콘크리트 벽이나 철판으로 된 국경선(?)도 없었다.

본문이미지
확장이 금지된 일본의 아파트 베란다(1)
 
본문이미지
확장이 금지된 일본의 아파트 베란다(2)

우리나라의 아파트는 준공 검사만 마치면 바로 ‘베란다 확장 인테리어’에 돌입한다. 비용도 많이 든다. 입주자 입장에서는 응접실(마루)과 방이 덤으로 들어오니 환상적일 수밖에. 그러나, 이것은 합법적이라 해도 위험하기 짝이 없다.
 
일본의 골목길
 
본문이미지
불법 주차가 없는 고베의 도로.
 
본문이미지
도쿄 신주쿠의 골목길.

일본은 골목길에는 주정차를 못한다. 사람이나 차량이 다니기도 불편하지만, 화재나 지진 발생 시 좁은 도로에 차량들이 버티고 서 있으면 소방차가 진입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필자가 살고 있는목동의 주상 복합도 31층이다. 이번의 사태를 접하고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20년 동안 소방훈련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다.
 
본문이미지
고베 방재 센터의 건물 안전 진단 시뮬레이션.
‘천정에 붙어 있는 스프링클러는 거의 장식품. 주방에 놓여있는 소방 기구는 맵시만 뽐낼 뿐...’
 
아무리 생각해도 어떠한 기능도 역할도 못할 것 같다. 고민 끝에 관리인에게 물어봤다.
“아저씨! 저희 아파트의 소방 훈련은 언제 하나요?”
“네. 일 년에 한 번씩 합니다.”
“그럼 훈련 참가자들은요?”
“간부들만 합니다.”
 
한심하기 그지없는 대답이었다.
 
<높아지면 높아질수록, 하늘에 가까워지는 것이 아니라, 평평한 지면에서 멀어진다.>

<요시다 슈이치의 장편 소설 <랜드마크>에 나와 있는 짤막한 문장이다.
 
어쩌면 우리 모두가  바벨탑(Tower of Babel)을 쌓고 있는 듯싶다. 어리석게도.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12-26 15:57   |  수정일 : 2017-12-26 17:0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장상인 JSI 파트너스 대표

전 팬택전무(기획홍보실장)

동국대 행정학과/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석사)/인하대 언론정보학과대학원 박사(수료).
육군 중위(ROTC 11기)/한국전력/대우건설 문화홍보실장(상무)/팬택 기획홍보실장(전무)/경희대 겸임교수 역임.

현재 JSI파트너스 대표/ 부동산신문 발행인(www.renews.co.kr)
저서:홍보, 머리로 뛰어라/현해탄 波高 저편에/홍보는 위기관리다/커피, 검은 악마의 유혹/우리가 만날 때마다 무심코 던지는 말들

기타:월간조선 내가 본 일본 일본인 칼럼 215회연재/수필가, 소설가(문학저널 등단)

2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야무진꿈  ( 2017-12-27 )  답글보이기 찬성 : 9 반대 : 2
공권력이 제 역할을 할 수 없게 사이비인권타령등등 거미줄 속에 완전히 갇혀있는 상황에선 1000년 염불이 도로아미타불 이니라. 경찰이 노상의 주정뱅이에게 쌍욕지거리 먹고 굽실거리고, 주차단속원이 규정위반자에게 멱살잡히고, 대통령이 자기가 통치하는 국가를 소국이라 칭하고. 나라가 지금 이정도라도 굴러가고 있는것은 순국선열호국영령들이 죽어서도 편하게 잠 못자고 불침번 서며 돌보기 때문일 것이다.
구본수  ( 2017-12-26 )  답글보이기 찬성 : 6 반대 : 1
맞는 말씀! 공무원넘들이 융통성 이야기 하면 쥐어 박고 싶은 때가 한두번이 아님!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