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문화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와인과 막걸리의 닮은 점과 다른 점

와인에 입힌 스토리, 막걸리에도 입히자!

글 | 김승열 변호사,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몇 해 전 열린 대전 국제소믈리에 페스티벌 모습.  전통주(막걸리) 품평회에서 한 참가자가 맛과 향으로 구별하는 블라인드 테스팅을 하고 있다. 사진=조선일보DB

French Wine & Korean Rice Wine!
둘 다 필자가 좋아한다.
무엇보다 와인은 심장병에도 좋고 당뇨병 환자에게도 많이 마시지만 않으면 좋다고 한다. 와인의 색은 레드와 화이트로 나뉘지만 막걸리는 그 짙은 우윳빛이 매력적이다. 건강에 좋다는 점이 더 매력적이다. 요구르트보다 유산균이 100배나 많다고 하니 얼마나 좋은가? 밤에 잠이 잘 오지 않으면 막걸리 한 병이면 쉽게 해결이 된다.
 
필자는 와인을 마실 때도 무언가 레벌업 되는 느낌이 있어 좋다. 아주 멋진 식당에서 우아한 모습으로 로맨틱한 분위기가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느껴진다고 할까. 반면 막걸리를 마실 때 접하는 편안한 분위기도 좋아한다. 장소를 가리지 않으며 친구들과 신세타령 할 수 있는 편안함이 느껴진다.

양자가 가지는 맛을 따져 보면 그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그간 불란서 문화원에서 포도주 강의를 들으면서 강사가 "포도주는 먼저 눈으로 즐기고 나아가 냄새를 느끼며 혀로 그 전체를 느끼면서 넘어가는 목으로 음미한다"고 다소 현학적으로 이야기한 것이 기억난다. 그런 면에서 보더라도 막걸리 역시 뒤지지 아니한다.
막걸리의 짙은 우윳빛은 상당히 우아하고 매력적이다. 그 내음도 나쁘지 않다. 목으로 넘어가는 약간 감미롭고 부드러운 느낌은 가히 압권이다. 필자는 그런 느낌이 좋다. 특히 목이 약간 마르면 그 느낌은 배가 된다.
 
본문이미지
와인 소믈리에 선발대회 모습이다.  사진=조선일보DB

와인과 막걸리의 차이는 뭘까.
불란서의 와이너리에 가보면 중세의 성과 같은 모습의 공간 안에 있는 와이너리 공장을 만날 수 있다. 그러나 화려한 전시장에 놀라기는 하지만 막상 포도를 보면 실망감이 앞선다. 작고 볼품이 없는 포도만이 있을 뿐이다. 그 포도를 먹어 보면 그리 특별한 맛이 없다.
 
흥미롭게도 와인의 맛을 결정하는 데에 중요한 요소 중의 하나가 오크통이다. 오크통 하나가 거의 100만원 정도 하는데 좋은 와인은 새로 만든 오크통을 사용한다. 오크통을 만드는 과정에서 둥그렇게 만들기 위하여 이를 불로 데우는 데 이 과정에서 불에 탄 오크가 포도주에 들어가 오히려 몸에 좋지 않다는 이야기도 있다.
 
반면, 막걸리는 달리 몸에 안 좋은 요소가 전혀 없다.
그럼에도 와인이 더 멋지고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게 된 데에는 포도주 속에 불란서의 멋진 상류사회의 문화에 대한 스토리를 잘 심었기 때문이다. 사실 현지 포도주 가격은 우리나라의 막걸리와도 비슷하다. 대중주로서 이미지를 넘는 그 무엇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막걸리는 서민들의 편안한 민속주로 자리매김해 왔었다. 고려 청자나 이조 백자에서 흘러나오는 막걸리는 하나의 예술품이 분명함에도 이에 얽힌 스토리를 찾아낸 사람이 없고 또한 이를 세상에 널리 알린 사람이 없었다.
 
이제 막걸리에 숨은 우리만의 멋진 비화와 이야기를 찾아낼 시점이 되었다. 전통 막걸리에 얽힌 멋진 우리만의 이야기를 찾아내고 이에 우리 문화를 제대로 입혀서 막걸리를 제대로 전 세계에 알리는 역사적인 과제가 이제 우리에게 주어진 셈이다. 세계 10대 강국에 어울리는 대표 민속주인 막걸리와 관련된 그 진정한 역사와 이에 따른 숨은 소중한 스토리가 발굴. 공개되어 전 세계에 그 빛을 내면서 또한 그 신비로움을 널리 알리는 그날을 기대해 본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9-02-01 09:56   |  수정일 : 2019-02-01 09:5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김승열 변호사,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 법무법인 양헌 대표변호사, KAIST 겸직 교수
⊙ 55세, 서울대 법학과 졸업. 美 보스턴대 국제금융법 석사, 미국 노스웨스턴 법과대학 LL.M.
⊙ 사법시험 합격(24회), 환경부·보건복지부 고문변호사, 금융위 자금세탁방지정책위원, 미국 뉴욕주 Paul, Weiss 변호사, 대통령 직속 국가지식재산위 산하 지식재산활용전문위원장 역임. 現 한송온라인리걸센터(HS OLLC) 대표 변호사, 대한중재인협회 수석 부협회장(PRESIDENT ELEC)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