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문화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아프니까 사랑이다

글 | 김주덕 법무법인 태일 대표변호사
필자의 다른 기사

꽃 한 송이를 피우기 위해서는 봄부터 소쩍새는 피를 토하도록 울어야 한다. 사랑을 이루기 위해서는 두 사람의 피와 눈물, 세월을 필요로 한다.
 
사랑의 탑을 쌓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 사랑을 어루만져서 깨지지 않도록 정성을 들여 높은 탑을 세우는 것은 상상만 해도 힘이 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더군다나 사랑은 오직 두 사람만의 의지와 노력으로 쌓아야 하는 것이니까 더욱 힘이 든다.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반드시 두 사람이, 그것도 오직 같은 두 사람만이 똑 같은 강도로 해야 사랑은 이루어진다.
 
하지만 사랑은 아프다. 언제나 내면에 아픔을 품고 있다. 그래야 사랑이다. 아프지 않고 쉽게 얻어지는 것은 진실한 사랑이 아니다. 단순한 유희에 불과하며 육체적 정신적 게임에 지나지 않는다.
 
사랑이 아픈 이유는 정말 자신에게 맞는 짝을 찾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다. 고통스러울 정도로 애써서 찾고, 상대의 마음을 자신의 가슴속에 품기 위해서 잉태와 해산의 고통을 겪는 것이다.
 
‘세상이 내게 미쳤다 말해도/ 멈출 수가 없네요 난 안돼요/ 사랑이 내게 거두라 말해도/ 그댈 단념할 수 없어요/ 사는 동안 처음이었죠/ 마지막이겠죠’(민경훈, 아프니까 사랑이죠, 가사 중에서)
 
그러나 그토록 애써 쌓은 탑이 무너지는 것은 그야말로 순식간이다. 와르르 하는 소리 한번으로 끝이 난다. 그것이 무너짐의 법칙이다. 모든 존재는 무너질 때 소리를 낸다. 그리고 그것으로 끝이다.
 
나라가 망하는 것도, 재벌기업이 부도나는 것도, 공직자가 뇌물로 끝장이 나는 것도 한 순간이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몇십년 살던 부부도 도장 한번 찍으면 이혼이다. 남이 된다.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최영미, 선운사에서, 시의 일부 발췌 부분)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9-12 09:37   |  수정일 : 2018-09-12 10:0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김주덕 법무법인 태일 대표변호사

경희대학교 법과대학에서 교수로 근무했음
Seoul National University에서 법학과 졸업 전공

1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obin  ( 2018-09-18 )  답글보이기 찬성 : 2 반대 : 3
1992∼1994 어느날 탑골공원근처 술집에서 m/s choi 가 표범무늬 연분홍 빤스를 내리고 음부를 쪼물락 거렸다. 눈은 환희에 찼고 아흐흑 신음도 냈다. 술집주인이 보고 아웅 m/s choi 님두웅∼ 했다. 내입 더러워질까봐 더는 말 못하겠다. 당시 수십명이 봤지만 m/s choi 를 결사옹위한다고 떼거지로 댓글 쳐다는 것들이 더러워 유엔에서 한국남자문인성추행피해조사 특별위원회(HKNJMISCHPHJSTBUWH)가 만장일치로 꾸려지지 않으면 그들이 누군지 말 안한다.
내가 똑똑히 보고 분명히 기억하므로 새빨간 증거다ㅋ ㅋ ㅋ ㅋ ㅋ ㅋ
밥이나 든든히 쳐 먹어야 겠다.ㅋ ㅋ ㅋ ㅋ ㅋ ㅋ
내가 진실하다고 조작할 용기있는 공범 구한다..ㅋ ㅋ ㅋ ㅋ ㅋ ㅋ
나도 시인이나 해야긋다ㅋ ㅋ ㅋ ㅋ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