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문화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인류가 감사해야 할 사람 고르바초프

2004년에 '흐루시초프와 그의 시대'를 써 퓰리처 상을 받은 윌리엄 타우브만이 이번엔 '고르바초프: 그의 삶과 시대'를 썼다.

이 책은, 소련을 스스로 무너뜨림으로써 인류를 구하였지만 자신은 정치적으로 몰락한 고르비를 '착한 사람'이라고 평하였다. 레닌과 스탈린이 만든 악마적 제국을 지휘부 안에서부터 붕괴시킨 힘이 한 개혁적 지도자의 선한 마음이었다니!

글 | 조갑제 조갑제닷컴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고르바초프 (1988)

 2004년에 '흐루시초프와 그의 시대'를 써 퓰리처 상을 받은 윌리엄 타우브만이 이번엔 '고르바초프: 그의 삶과 시대'를 썼다(Gorbachev: His Life and Times). 이 책은, 소련을 스스로 무너뜨림으로써 인류를 구하였지만 자신은 정치적으로 몰락한 고르비를 '착한 사람'이라고 평하였다. 레닌과 스탈린이 만든 악마적 제국을 지휘부 안에서부터 붕괴시킨 힘이 한 개혁적 지도자의 선한 마음이었다니! 정의와 평등의 이름으로 수천 만 명을 살육한 공산당 안에서 이런 사람이 양심을 지키며 살아 남았고, 권력까지 잡았다는 것은 이 시대의 또 다른 기적이다. 인류가 감사해야 할 사람이 고르바초프이다. 
 

 
 주말(週末)에 '미하일 고르바초프 회고록'(Doubleday, 1996)을 읽었다. 770 페이지나 되는 책인데, 전엔 필요한 부분만 읽다가 이번엔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되기 전까지를 읽었다.
  
  나는 늘 고르바초프는 '인류(人類)가 감사해야 할 사람'이라고 말한다. 그의 착한 심성과 선의(善意) 덕분에 동구(東歐) 및 소련 공산 제국(帝國)이 평화적으로 해체되었다. 만약 1985년에 그가 아니고 다른 사람이 서기장으로 뽑혔더라면 역사는 많이 달라졌을 것이다. 세계가 적어도 지금보다 평화롭지는 못하였을 것이다. 아직도 베를린 장벽이 건재하고 동서(東西) 냉전이 계속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 무너졌더라도 피를 훨씬 많이 흘렸을 것이다.
  
  고르바초프는 동구 공산권 국가들이 차례로 민주화되고 독일이 통일되는 과정뿐 아니라 소련 연방이 해체되어 가는 과정까지도 관리하였다. 어려운 2중의 해체기, 더구나 엄청난 핵(核)무기를 가진 소련의 해체기에 유혈(流血)사태가 없었다는 점에 대하여 역사가들은 '그 가장 큰 공은 고르바초프이고 특히 그의 인간성에 있다'고 평가할 것이다.
  
  그는 소련 공산체제를 개혁하려고 하였지 공산주의를 해체하려고 페레스트로이카를 시작하였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소련 체제는 개혁하기에 너무 늦은 중태임이 드러났다. 개혁을 주도할 집단이 공산주의 체제 안에선 만들어질 수가 없었다. 진정한 개혁가들은 공산주의를 개선하기를 원하지 않았다. 사망선고를 원하였다.
  
  고르바초프는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실패하였으나 자신의 목표를 이루기 위하여 무리를 하지 않았다. 대세(大勢) 순응의 자세를 취하였다. 그는 동구 공산국가의 민주화를 소련의 군사력으로 저지하여 왔던 과거 방식을 폐기하였다. 고르바초프는 사상에 대한 무력(武力)탄압을 싫어하였다. 고르바초프의 할아버지는 스탈린의 숙청시절에 反혁명 분자로 몰려 감옥에 가서 고문을 받고 죽다가 살아 나온 이였다. 작은 할아버지는 강제수용소에서 죽었다.
  
  고르바초프의 개혁 의지와 착한 인간성이 어디서 생긴 것일까 하고 그의 회고록을 읽어갔다. 몇 가지 해답이 있었다.
  
  모든 위인(偉人)들이 다 그러하지만 그의 단란한 가족이 그를 키운 보금자리였다. 세바스토플에서 태어난 그는 농민출신이었고 소년시절부터 농사(農事)에 참여하였다. 그의 회고록엔 부모와 할머니 할아버지에 대한 추억과 찬사가 가득하다. 혁명과 전쟁과 숙청과 대기근 속에서도 가족의 유대는 지속되었고, 그 안에서 고르바초프는 어린 시절을 보냈다. 정상적인 가정에서 정상적인 인격(人格)이 형성된 것이다.
  
  고르바초프의 아버지는 소련-독일 전쟁에 징집되어 5년간 전선에서 싸우다가 부상당하였다. 아버지가 전사(戰死)하였다는 통지를 받아 온 가족이 3일간 흐느끼는데 '살았다'는 통보가 와서 기뻐 날뛴 이야기가 실려 있다.
  
  고르바초프 자신은 모스크바 대학교에서 법률을 전공하면서 5년간 보낸 세월이 자신의 미래를 만들었다고 썼다. 지적(知的) 개안(開眼)과 공산주의의 문제점을 직시할 수 있는 의식화가 이뤄진 시기이자 부인 라이사를 만난 곳이었다.
  
  지금은 타계(他界)한 라이사에 대한 그의 묘사는 순정 소설을 방불하게 한다. 악마의 이데올로기였던 공산주의를 무너뜨리는 데 협력하였던(의도적인 것은 아니었지만) 두 사람, 레이건과 고르바초프가 애처가(愛妻家)였다는 공통점이 있다.
  
  고르바초프의 인격(人格)형성에 보다 근본적 영향을 준 것은 세바스토플이란 고향에 대한 사랑과 특히 자연에 대한 외경심이었다고 그는 고백한다. 그는 틈만 나면 자연 속으로 들어가 생기(生氣)를 느끼고 일체감을 가졌다고 한다. 그의 가족이 여러 번 '어머니 자연'의 덕분으로 대기근 속에서 살아날 수 있었던 경험을 감동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라이사(부인)와 나는 자연을 사랑하는 열정을 공유하였다. 우리는 함께 걷고 또 걸었다. 날씨를 상관하지 않고 자연속으로 걸었다. 폭설(暴雪)속에서도 시골 길을 걸었다. 길을 잃어 목숨을 잃을 뻔도 하였다. 세바스토플의 초원(草原), 특히 6월말의 초원(草原)을 좋아하였다. 초원, 곡식들, 풀냄새, 노래하는 새, 그리고 밤하늘의 별들. 자연과 하나가 된다는 것의 쾌감은 교회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과 같을 것이다. 그런 감정을 말로써는 표현할 수 없다. 내가 자연속에서 존재하고 자연이 나 속에서 존재한다는 감정 말이다. 자연에 대한 나의 열정은 내가 어릴 때 과수원에서 자란 것과 관계가 있을 것이다.>
  
  자연을 고르바초프처럼 사랑한 사람이 박정희였다. 한국의 녹화(綠化)성공은 그의 자연사랑의 정책화였다. 자연을 사랑하는 이는 모든 생명체, 특히 인간을 사랑한다. 그런 박정희(朴正熙), 고르비였으므로 그 격동기에서도 최소한의 인명(人命)피해를 내고 위대한 개혁과 전환을 이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고르바초프는 공산주의 관료제도 속에서 생존에 성공한 사람이다. 그는 밑바닥에서 출발하여 서기장까지 오른 이다. 생존법을 터득한 사람이었지만 그는 늘 '인간이 이런 식으로 살 순 없다'는 문제의식을 놓지 않았다. 그는 어디에 가든지 문제점을 발견하고 개선(改善)하려고 하였다.
  
  그의 이런 자세를 높게 평가한 사람들이 그의 출세를 도왔다. 특히 브레즈네프 시절의 2인자였던 KGB 의장 겸 정치국원 안드로포프가 고르비의 후원자였다. 아무리 악(惡)의 집단이라도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에겐 동지가 생기는 모양이다.   
  
  고르바초프의 정신적 지도자는 흐루시초프였다. 흐루시초프가 1956년 제20차 소련공산당 전당대회에서 스탈린 격하 연설을 하였을 때 고르비는 흑해(黑海) 연안 세바스토플市 콤소몰(청년공산당 조직)의 젊은 간부였다. 그는 흐루시초프의 연설문을 읽고 흥분했다. 개혁의 시대가 도래했다고 생각했다. 그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이렇게 썼다.
  
   '나는 흐루시초프의 조치를 절대적으로 지지했다. 나는 내 생각을 공개적으로 이야기했다. 그러나 黨의 조직간부들은 흐루시초프의 연설에 대해서 복잡한 생각을 갖고 있었고, 혼란에 빠지기도 했다. 한 지구당 책임자는 나에게 「인민들은 개인숭배를 규탄한 연설을 받아들이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나는 당에서 말하는 「인민들」은 보통 당 조직간부들을 의미한다고 생각했으므로 직접 부딪쳐 보기로 했다.
  
   나는 공산당원들 및 청년당원들과 매일 만나 대화를 나눠 보았다. 젊고 교육을 잘 받은 그룹은 흐루시초프 연설을 전폭적으로 지지했다. 다른 사람들은 흐루시초프가 인용한 사실들을 믿지 않으려 했다. 제3의 그룹은 사실들을 의심하지 않으면서도 왜 하필 이때 그런 사실들을 공개하여 黨을 곤란하게 만드는지 모르겠다는 태도였다. 보통 사람들 사이에서는 스탈린이 자신들을 탄압한 간부들을 숙청했었다고 믿고 있는 이들이 많았다. 이들은 스탈린에 의한 숙청이 자신들을 쥐어짠 악덕 간부들에 대한 응징이었다고 생각했다. 나는 흐루시초프의 보고연설이 너무 개인적이고 감정적이었다고 생각했다. 복잡한 정치·사회·경제적인 현상을 지도자의 개인 성격에만 너무 결부시킨 점도 있었다. 더 깊은 분석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고르비는 흐루시초프의 개혁이 수구(守舊)세력에 밀려 실패하는 것을 보고, 가장 큰 이유는 '인민들을 깨우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인민의 지지를 받지 못한 개혁은 실패한다'라고 생각하였다.   
  고르바초프 회고록엔 출세한 다음에도 늘 과거의 친구들을 찾아가 만나는 모습이 나온다. 권력을 쥐고도 가족, 친구, 고향, 자연을 잊지 않은 사람, 그런 사람이었기에 피비리린내를 뿜으면서 탄생한 공산주의 체제를 평화롭게 해체해 간 것이리라.
  
  나는 1996~7년에 하버드 대학교 케네디 스쿨에서 '역사의 교훈'이란 제목의 강좌를 들었다. 세 교수 중 한 사람이 부시 대통령 시절 국가안보회의에서 독일통일 담당으로 일하였던 필립 젤리코 교수였다. 그는 미국 국무장관이 되는 라이스와 함께 1996년에 '독일이 통일되니 유럽이 바뀌었다'는 명저(名著)를 낸 이다. 그에게 내가 질문한 적이 있었다.
  
  '고르바초프는 독일통일 협상과정에서 많은 카드를 쥐고 있으면서 이를 쓰지 않았습니다. 콜 서독 수상을 만났을 때 통일과 관련된 모든 사안에 대하여 다 동의해준 뒤 비로소 경제적 도움을 요청하는 바보짓을 했고 이 때문에 1년 뒤 쿠데타를 초래한 셈인데, 왜 이랬을까요?'
  
  젤리코 교수의 대답은 의외였다.
  '고르바초프의 좋은 성격 때문입니다. 그는 독일 통일을 미끼로 하여 돈을 뜯어낸다는 생각을 할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고르바초프는 북한정권의 반대를 묵살하고 서울 올림픽에 소련이 참여하도록 결정하였고, 한소(韓蘇) 수교도 일찍 결단하였다. 한국인이 감사해야 할 인물이기도 하다.
  
  북한에서 고르바초프 같은 인물이 나올까?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출처 | 조갑제닷컴
등록일 : 2017-09-08 10:56   |  수정일 : 2017-09-08 10:4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조갑제(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1945년 10월 일본에서 났다가 이듬해 고향인 경북 청송으로 돌아왔다. 부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수산대학(현재의 釜慶大)에 들어가 2학년을 마친 뒤 군에 입대, 제대 후 1971년 부산의 국제신보 수습기자로 입사해 언론생활을 시작했다.
문화부, 사회부 기자로 일하면서 경찰, 공해, 석유분야를 다루었는데 1974년 중금속 오염에 대한 추적 보도로 제7회 한국기자상(취재보도부문·한국기자협회 제정)을 받았다. 1980년 광주 민주화 운동 현장 취재를 했다. 1980년 6월 신문사를 그만둔 뒤 월간잡지 <마당> 편집장을 거쳐 1983년 조선일보에 입사,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일했다.
저자가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활동하던 시절 <月刊朝鮮>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보도로 1994년 관훈언론상(관훈클럽 제정)을 수상했고 ‘6·29 선언의 진실’ ‘12·12 사건-장군들의 육성 녹음 테이프’ 등 많은 특종을 했다. 1996년부터 1년 간 국제 중견 언론인 연수기관인 하버드대학 부설 니만재단에서 연수를 했다. 2001년 <月刊朝鮮>이 조선일보사에서 分社하면서 (주)月刊朝鮮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지금은 <조갑제닷컴> 대표로 있다.
저서로는 《석유사정 훤히 압시다》 《사형수 오휘웅 이야기》 《有故》 《국가안전기획부》 《軍部》 《이제 우리도 무기를 들자》 《朴正熙 傳記》(全13권) 등을 출간했다.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