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문화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반려견이 아이들 스트레스 줄이는 효과 엄마아빠보다 낫다

글 | 신용관 조선pub 기자

반려견이 스트레스 상황에 처한 아이들에게 부모보다도 더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플로리다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이 학술지 <사회 발달>에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스트레스 상황에 처했을 때 반려견과 함께 있는 아이들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더 낮았다고 데일리메일 온라인이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반려견이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줄이는지를 검증하기 위해, 7~12세 아이가 있으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100가구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유발하기 위해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하거나 수학 암산 문제를 풀게 했다.
 
이때 아이들을 3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의 아이들은 방 안에서 반려견과 함께, 어떤 아이들은 엄마 또는 아빠와 함께, 나머지 아이들은 혼자서 과제를 수행하게 했다. 그러고는 과제를 내기 전과 후의 침 샘플을 채취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를 확인한 결과 반려견과 함께한 아이들의 코르티솔 수치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반려견이 아이들에게 ‘스트레스 완충제(stress buffer)’로 작용했다면서 “반려견과 상호작용하는 것이 스트레스를 다루는 효과적인 수단임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반려견을 계속 쓰다듬거나 개의 이름을 반복해서 부르는 등 상호작용이 많을수록 코티솔 수치도 더 낮았다. 하지만 한 방에 있으면서도 아이와 반려견이 상호작용이 없거나, 개가 갑자기 아이에게 접근하면 스트레스 지수는 다시 올라갔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아이들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지속적인 스트레스는 우울증이나 불안 등 정신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연구진은 “어린 시절부터 스트레스를 잘 다루는 것이 성인기의 정서적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글=신용관 기자]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5-15 15:39   |  수정일 : 2017-05-15 16:1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