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사회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문장 이해력 일본인이 1등, 한국인은 평균 이하가 된 까닭은?

고급 문서 이해력은 OECD에서 꼴찌圈

글 | 조갑제(趙甲濟) 조갑제닷컴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지난 4월 OECD는 ‘문장이해력과 수치(數値)이해력이 낮은 어른들’(필자는 앙케  그로트뤼센 등 4명)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냈다. 이 보고서는 2012년 이 기관이 실시한 ‘성인(成人) 경쟁력에 대한 국제조사’(Programme for the International Assessment of Adult Competences: PIAAC) 결과를 토대로 문해력의 영향을 더욱 심층적으로 분석, 연구한 것이다.

* 한국인의 고급 문서 해독력은 꼴찌圈

 PIAAC 조사는 OECD 가맹 24개국의 16~65세 사이 16만6000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조사 항목은 세 분야였다. 문해력(文解力), 수치력(數値力), 그리고 컴퓨터를 사용한 기술적 문제해결능력. 흥미로운 것은 문해력이 좋으면 수치력과 문제해결 능력도 높은 식으로 세 분야의 상관성이 강하였다는 점이다. 문장 이해력이 강한 사람은 수학적 두뇌도 좋고 기술적 문제 해결 능력도 뛰어나다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분석은 문해력 중심으로 이뤄졌다.

 OECD는 문해력(literacy)을 <문장을 이해하고, 평가하며, 사용함으로써 사회생활에 참여하고, 자신의 목표를 이루며, 자신의 지식과 잠재력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이라고 정의(定義)하였다. 수치력(numeracy)은 <수학적 정보에 접근하고, 이를 사용, 해석, 전달함으로써 생활에서 당면하는 수학적 요구에 부응하는 능력>이다. 

  *비교 대상 22개국 중 문해력과 수치력, 그리고 문제해결 능력에서 3관왕을 차지한 나라는 일본이었다. 종합 2등은 핀란드(세 분야 모두 2등), 3등은 네덜란드, 4등은 스웨덴, 5등은 노르웨이.

  *한국은 문해력에서 국제평균치보다 낮은 10등, 수치력에선 평균치보다 낮은 15등, 문제해결 능력에선 평균치와 같은 점수로 7등이었다. 

  *한국인(16~65세)의 특징은 고급 문해력이 약하다는 점이다. OECD는 문해력을 해독 대상 문서의 복잡성과 어려움을 기준으로 하여 1급 미만, 1급, 2급, 3급, 4급, 5급으로 분류하였다. 2급 이하는 사회(직장) 생활에서 어려움을 겪을 정도이다. 전문직이나 지도층 역할을 하려면 4, 5급의 문해력을 갖추어야 한다. 한국인은 2급 이하는 적은 편이지만 고급 문서 이해력이 요구되는 4, 5급층이 약하다. 한글전용으로 문맹자(文盲者)는 거의 없어졌지만 漢字를 포기함으로써 '읽을 순 있지만 이해가 안 되는' 신종 문맹자가 생겼다는 것으로 이해된다.  

  *고도의 문장력과 어휘력을 가진 4, 5급자의 비중을 보면 일본이 22.6%로서 1등이다. 이어서 핀란드가 22.2%, 캐나다 18.7%, 네덜란드 18.1%, 스웨덴 16.1%인데 한국인은 8.1%에 불과하다. 한국보다 고급 문서 이해력이 낮은 나라는 이탈리아(3.4%), 스페인(4.7%), 슬로바키아(7.5%), 프랑스(7.7%)뿐이다.  

  *5급의 문서 이해력을 가진 이들은 학자, 언론인, 사상가로서 적격(適格)이겠는데, 한국은 0.2%이다. 즉 1000명에 두 명꼴이다. 스페인과 이탈리아만 한국보다 낮다(각1%). 일본은 1.2%로서 한국의 여섯 배이다. 핀란드가 2.2%로서 이 부분에서 1등, 호주와 네덜란드가 각1.3%이다.

  문장 이해력 등 국제 비교표

국가
평균 문해력 (순위)
평균 수치력 (순위)
평균 문제해결 능력 (순위)
일본
296 (1)
288 (1)
294 (1)
핀란드
288 (2)
282 (2)
289 (2)
네덜란드
284 (3)
280 (3)
286 (4)
스웨덴
279 (4)
279 (5)
288 (3)
노르웨이
278 (5)
278 (6)
286 (4)
에스토니아
276 (6)
273 (11)
278 (14)
벨기에
275 (7)
280 (3)
281 (12)
체코
274 (8)
276 (8)
283 (7)
슬로바키아
274 (8)
276 (8)
281 (12)
캐나다
273 (10)
265 (13)
282 (11)
국제평균
273
269
283
한국
273 (10)
263 (15)
283 (7)
영국 및 北아일랜드
272 (12)
262 (16)
280 (13)
미국
272 (12)
257 (18)
274 (17)
덴마크
271 (14)
278 (6)
283 (7)
독일
270 (15)
272 (12)
283 (7)
오스트리아
269 (16)
275 (10)
284 (6)
키프로스
269 (16)
265 (13)
-
폴란드
267 (18)
260 (17)
275 (16)
아일랜드
267 (18)
256 (18)
277 (15)
프랑스
262 (20)
254 (20)
-
스페인
252 (21)
246 (21)
-
이탈리아
250 (22)
247 (22)
-
 
 *대통령과 언론, 학자부터 文法 무시

  국민평균 IQ(지능지수)와 학력이 모두 세계 1등인 한국인의 문장 이해력이 하위권이고 특히 고급 문서 이해력은 최저 수준이란 점이 권위 있는 조사로 공인된 셈이다. 이런 불가사의는 한자를 배척한, 불구화(不具化)된 언어생활과 떼어놓을 수 없을 것이다. 특히 한국어로 먹고 사는 학자, 언론인, 정치인들의 문장력이 약한 것이 OECD 조사에서 ‘고급 문해력 부족’으로 나타난 것 같다. 몇 가지 예를 든다.

  *2014년 5월19일 박근혜(朴槿惠) 대통령의 해경(海警)해체 발표문의 일부: <그동안 국민의 안전과 재난을 관리하는 기능이 여러 기관에 분산되어 있어서 신속하고 일사분란한 대응을 하지 못했습니다. 컨트롤타워의 문제도 발생했습니다.>

  '일사불란'(一絲不亂)을 발음대로 적다가 보니 ‘일사분란’이라고 했다.

  *2015년 8·15 경축사: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할 것입니다.>

  ‘안위’는 '安危'의 발음부호이다. 안전과 위협의 준말이다. 연설문대로라면 '국민의 안전과 위협을 위협하는'이라는 뜻이 되어버린다.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으로 고쳐야 한다. 2012년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에서도 ‘안위’를 잘못 썼다.

  <저 박근혜, 우리의 주권을 훼손하거나 우리의 안위를 위협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입니다.>

  8·15  경축사에서 박(朴) 대통령은, <핵개발을 지속하고 사이버 공격을 감행해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습니다>라고 했는데, '감행'은 부적절하다. 감행(敢行)은 용감하게 정의로운 일을 행한다는 뜻이다. 사이버 공격 같은 나쁜 짓은 ‘자행’(恣行)이라고 썼어야 했다. 

  *한국 언론은 최대(最大), 최고(最高), 최다(最多), 최장(最長)을 구분하지 않고 ‘최대’로 통일, 서너 개 단어를 사어화(死語化)시키고 있다. ‘최대 400개’라고 하더니 ‘최대 영상 30도’라는 비문(非文)도 예사이다.

  *<이 관계자는 '대조기 임을 감안할 때 정조 시각 전후 2시간 가량 수색 작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2014년 5월17일 뉴시스)  

  '대조기', '정조'는 한자로 쓰지 않으면 뜻을 알 수 없다. 대조기(大潮期)라고 써야 썰물과 밀물의 차이가 가장 클 때(음력 초하루, 보름 후 이틀)를 가리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조(停潮)라고 써야 만조(滿潮)와 간조(干潮) 사이, 수위(水位) 변동이 없는 상태임을 알 수 있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비교재구 방법에 의해서 재구된 소리의 단위 또는 음운의 실체가 무엇이냐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두 가지 견해, 즉 재구형을 실재했던 것으로 보려는 실증적(positive) 견해와 하나의 공식(formula)으로 보려는 소극적 견해가 양극을 이루어 왔다.>
 한 언어학자의 논문은 완벽한 암호문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뜻이 분명하지 않다. 미래를 인간이 창조할 수 있나? 과학부가 해야 할 일은, 미래 창조가 아니라 인간의 삶을 편리하게 하고 산업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의 영문 명칭은 더 복잡하다.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略稱: MSIP)

 작명(作名)은 그 조직의 정체성과 수준을 보여준다. 이름 짓기를 잘못하면 평생 고생한다. 그냥 '과학부'(Ministry of Science)라고 하면 될 것인데, 이것 저것 갖다 붙이는 바람에 광고문안처럼 되어버렸다. 국내 영자 신문 기자들이 요사이 정부 부처의 영어 명칭 때문에 고생한다고 한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6-06-20 10:41   |  수정일 : 2016-06-20 11:2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조갑제(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1945년 10월 일본에서 났다가 이듬해 고향인 경북 청송으로 돌아왔다. 부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수산대학(현재의 釜慶大)에 들어가 2학년을 마친 뒤 군에 입대, 제대 후 1971년 부산의 국제신보 수습기자로 입사해 언론생활을 시작했다.
문화부, 사회부 기자로 일하면서 경찰, 공해, 석유분야를 다루었는데 1974년 중금속 오염에 대한 추적 보도로 제7회 한국기자상(취재보도부문·한국기자협회 제정)을 받았다. 1980년 광주 민주화 운동 현장 취재를 했다. 1980년 6월 신문사를 그만둔 뒤 월간잡지 <마당> 편집장을 거쳐 1983년 조선일보에 입사,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일했다.
저자가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활동하던 시절 <月刊朝鮮>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보도로 1994년 관훈언론상(관훈클럽 제정)을 수상했고 ‘6·29 선언의 진실’ ‘12·12 사건-장군들의 육성 녹음 테이프’ 등 많은 특종을 했다. 1996년부터 1년 간 국제 중견 언론인 연수기관인 하버드대학 부설 니만재단에서 연수를 했다. 2001년 <月刊朝鮮>이 조선일보사에서 分社하면서 (주)月刊朝鮮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지금은 <조갑제닷컴> 대표로 있다.
저서로는 《석유사정 훤히 압시다》 《사형수 오휘웅 이야기》 《有故》 《국가안전기획부》 《軍部》 《이제 우리도 무기를 들자》 《朴正熙 傳記》(全13권) 등을 출간했다.

17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ㄴㄷㅈ  ( 2017-10-16 )  답글보이기 찬성 : 10 반대 : 9
또 조갑제가 사기치고다니네.
그 조사내용에서 나이별 분석한 내용은 죄다 빼고 사기치지마라.
실제로 문해력은 젊은층은 최상위지만,45세이상 일본어한자세대가 다 말아먹은건 속 빼먹고.
도대체 한자병용사업하면서 얼마나 쳐받아처먹었냐?
저런 무식하고 친일매국노가 기자랍시고 깝치고다니니 나라가 이모양이지.저런건 박근혜 감옥갈때 제대로 수사해서 같이 쳐넣었어야 했는데.
캠퍼  ( 2016-10-12 )  답글보이기 찬성 : 17 반대 : 5
조사 내용이 무엇인지 정확히 모르고, 결과를 1차원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니 이와같이 한심스럽고 엉뚱한 기사가 나온다. 우스운 점은, 조갑제를 반박하기 위해 달려 있는 아래 댓글중에서도 날조된 내용이 많이 보인다는 점이다. PIAAC 사이트는 전세계에 오픈되어 있고, 조사 결과를 아주 상세하게 조회해 볼 수도 있으며, 설문에 사용된 질문 역시 모두 확인해 볼 수 있다. 해당 내용들은 약간의 영어실력과 짧은 시간만 있으면 모두 확인해 볼 수 있다.

설문은 교육수준, 직업수준, 생활수준, 근로환경 등을 포함하여 조사국가 성인들이 처해있는 환경 전반과 능력에 대한 질문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그 조사방식에 헛점이 있는데 숙련도나 능력에 대한 문항들은 직접적으로 보유 능력을 체크하는 것이 아니라, 간접적인 체크 방식으로 이뤄져 있다는 점이다.

예를들어, 난이도 있는 글을 던져주고 이해력을 테스트하는 식이 아니라, 신문 잡지는 얼마나(기간별 횟수) 읽는지, 설명서는 얼마나 읽는지, 백과사전은 읽는지, 보고서는 얼마나 쓰는지, 지도는 읽는지, 양식지에 글쓰기 또는 이메일 쓰기는 하는지 등에 대해서 질문한다. 만16세 이상의 학생이나 일반적인 직장인 수준에서는 하찮다고 생각될 만큼의 단순한 작업들에 대한 질문에 불과하다. 참고로 거의 모든 문항이 일정 기간동안 얼마나 반복했는지의 횟수를 묻는 방식이다.

따라서, 특정 국가의 성인 전반에 대한 문장이해력을 평가한다고 보기에는 부족한 설문이며, 조갑제가 말하는 고급문해력 따위와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 설문이다. 게다가 한자까지 엮어서 한국인들의 문해력이 떨어진다고 폄하하고 있으니, PIAAC의 설문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엉뚱한 말을 하고 있다. 이해력이 떨어진다고 폄하하는 글에서 진짜 이해력이 떨어진 사람은 사실 글쓴이 자신이었던 것이다.

일본이 한국보다 설문결과가 더 높게 나온 항목들을 살펴보면, 일정 기간내 매뉴얼을 읽는 횟수, 편지, 메모, 도표, 지도 등을 읽는 횟수, 그리고 보고서를 쓰는 횟수와 양식지(빈칸채우는 양식지)를 쓰는 횟수 등이 있다. 한국쪽이 더 높은 항목은 계산서나 송장 등 재무명세서 읽기, 책읽기 등이다.

매뉴얼, 지도, 메모, 편지 따위를 읽고 양식지를 써내려가는 따위의 행위들이 과연 고급문해력과 상관이 있을까? 생활속에서 의식하지도 않고 흘러 지나칠만큼 단순한 행위들에 불과하다. 오히려 좀 더 차원이 높은 쪽은 한국 쪽에서 점수가 더 높았던 책읽기라던가 재무명세서 읽기라고 볼 수도 있다.
      답글보이기  Poris  ( 2018-09-23 )  찬성 : 1 반대 : 0
설문? 당장 들어가서 평가만 봐도 예제를 주고 이해력을 보는 문젠데요. 당신은 저 테스트를 해 보기라도 하고 이런 선동을 하는지요?
어느 기관이 설문으로 어휘력을 판단한답니까.
예제로 올라온것민 해도 당장 이해력을 묻는 시험과 같은건데.
공감10  ( 2016-08-31 )  답글보이기 찬성 : 5 반대 : 7
공감합니다. 블로그에서 알게 된 일본인들 보면 글을 쓸 때 같은 단어의 뜻을 상황과 의미에 따라 미묘하게 평소 잘 안쓰는 한자도 섞어 쓰던데 그게 의외로 의미 전달이 더 잘되더군요. 놀라운 건 그들이 학자 급도 아니고 평범하게 직장다니는 사람들이란 것. 이 기사를 읽으면서 그 기억이 떠오르는게 괜히 일본이 문해력 1위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 서적에서 조금만 전문적인 용어 나오면 정말 답답해서 한자를 찾아보게 되는 경우도 종종 생기더군요. 특히 법률용어들. 정말 심각한 문제입니다.
Greeny  ( 2016-06-26 )  답글보이기 찬성 : 5 반대 : 2
빨리빨리문화
ㅇㄹㅇㄹ  ( 2016-06-22 )  답글보이기 찬성 : 8 반대 : 9
이거 나라마다 성향이 다르고 낡아서 몇년전에 몇번 쓰이고 이제는 더이상 인용하지 않는데 아직까지 어그로 기사를 씀?

OECD 22개 국가에서 같은 문제로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젊은 층의 점수는 3번째로 높았지만 중장년층은 끝에서 3번째였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젊은 층과 중장년층 간의 점수 차이가 조사 국가 중에서 가장 컸습니다.

교육문제, 시험 문제를 어렵게내는 한국성향, 교육이 덜되고 시험을 얼렁뚱땅 대충치는 중장년층 문제가 커서 그럼^^ 물론 젊은애들도 날로 OMR 에 낚서하는 애들도 있겠지만. 결론은 소통하는데 전혀 문제 없다.

그리고 한국 시험문제자체가 워낙에 어렵게 낸다 말고 글렇고, 미국인 한국시험문제 보고 기겁함. 심지어 초딩영어 교육도 무슨 미국성인이 이거 뭔소린지 모르겠다 너무 어렵다고할 정도인데. 그만큼 시험자체가 사기적으로 어렵다. 심지어 초딩 문제도 말을 어렵게 한다. "오유 - 언어영역에 초점을 맞춘 산수문제" 검색해봐 ㅋㅋㅋ 한동안 유머로 떠돌았음..
신문선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9 반대 : 6
글쓴분이 수십년간 관록이 붙은 기자분인지라 한문많이 아시고 철자법에 빠삭하신건 인정하겠는데,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문장이해력이나 독해력의 문제는 교육제도의 문제점이나 책안읽는 사회분위기 멋대로 말만드는 초딩들한테 놀아나는 미디어같은 사회 구조적으로 잘못되어 고쳐야 할곳이 한두개가 아닌데 여기에 한문사용이 국제 경쟁력하고 무슨 상관인지 참나, 한문쓰는 문화권이 알파벳쓰는 문화권을 영원히 못이기는게 현실인데 뭔 봉창들을 두드리는지 참 ㅉㅉㅉ
      답글보이기  ㅇㄹㄹㅇ  ( 2016-06-21 )  찬성 : 2 반대 : 2
그 반대 입니다 ^^ OECD 22개 국가에서 같은 문제로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젊은 층의 점수는 3번째로 높았지만 중장년층은 끝에서 3번째였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젊은 층과 중장년층 간의 점수 차이가 조사 국가 중에서 가장 컸습니다.
김고치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8 반대 : 7
우리 생활 용어는 한문 음독이다. 한글 우수성은 세계가 인정하지만 한문 없이 문장 해득이 어렵다. 한문 뜻글이라서..
고세호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6 반대 : 2
이런 결과는 당연한 겁니다. 일단 한국인은 기능적 문맹비율이 굉장히 낮구요... 일본만 해도 30% 정도가 넘을 겁니다. 즉, 조사 표본 자체가 한국은 질이 나쁠 수밖에 없다는 것이지요. 뒤집어 보면 무식한 사람들이 자기 목소리를 공격적으로 낼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다른 나라의 그들은 조용히 찌그러져 있는 반면에.... 즉,한국인의 능력치가 낮다는 것으로 해석하기 보다는 한국인에게는 다른 나라와 다른 구조적 문제가 있다는 걸로 해석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신동선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5 반대 : 0
속 시원하게 지적 하셨네요. 그건 그렇고... 도표를 보면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는 무식해서 어쩌나. 맨날 공부 안하고 축구공만 예술로 차더니...
ㄴㅇㄹㄹ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5 반대 : 1
그리고 일부러 이런 자극적인글을 쓰시는데. 섬나라에서 님글을 소스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떡밥 생산은 자제 하십쇼
https://www.google.co.kr/newwindow=1safe=offq=http:%2F%2Fchogabje.com%2Fboard%2Fview.asp%3FC_IDX%3D67162%26C_CC%3DBB
ㄹㅇㅎ  ( 2016-06-21 )  답글보이기 찬성 : 10 반대 : 2
한국에서는 중장년층이 독해률이 떨어지는 편이며(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한 세대입니다.) 젊은층의 경우 3위입니다. 저거 어떻게 테스트 찾아보면 다나오는데, OMR CARD 로 진행됨. 실제로 시험 문제를 내는데. 한국의 시험자체가 일부러 어렵게 내는 편. 같은 과목 문제도 미국인들이 기겁할 정도로 어렵습니다. 그리고 말그대로 테스트이기 때문에 성심성의껏 하지 않는사람들도 많다는것 특히 한국의 경우 그러함. 그렇기 떄문에 저렇게 나오는것이며, 이럼에도 불구하고 평균인건 나쁘지 않다고 봐도된다..
송창훈  ( 2016-06-20 )  답글보이기 찬성 : 4 반대 : 1
흔히보는 경우는 네가를 너가로 읽는 분들이다.우리 글이라도 제발 정확히 읽고 발음합시다.
송창훈  ( 2016-06-20 )  답글보이기 찬성 : 3 반대 : 1
발췌라고 한글로 써 놓은 글도 발취라고 읽는 목사가 있는가 하면 회막을 희막이라고 읽는 등 한글자체도 정확한 발음을 모르는 분들이 더러 있더라.
김세환  ( 2016-06-20 )  답글보이기 찬성 : 15 반대 : 13
조갑제 선생은 말을 왜 이렇게 하는가? 간단하다. 조갑제 선생은 일본어 한자를 쓰기 때문이다. 한자는 동양의 많은 나라에서 쓴다 그러나 그 의미는 조금씩 다르다. 그런데 조갑제 선생은 우리말 사전을 무시하고 있다. 그 예로 감행敢行과 안위安危는 과감하게 행함과 안전함과 위태함이 우리말 사전의 말 뜻이다. 이런 잘못은 조갑제 선생이 우리말을 잘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 잘못을 지금 바로 인터넷 야후 사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인숙  ( 2016-06-20 )  답글보이기 찬성 : 13 반대 : 7
competence는 경쟁력이 아니라, 능력 능숙함입니다. competitiveness가 경쟁력이죠. 그런데 이 조사는 16-65세 16만 몇천명을 대상으로 했다는데, 이건 24개국 합인가요? 각국의 표본은 어디서 구했는지? 그게 대표성은 있는지? 뭐..조사자체에 의구심이 듭니다.
맨위로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