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경제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월드컵에서 독일 격파를 가치로 환산한다면?

글 | 홍익희 세종대 교수
필자의 다른 기사

▲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과 독일의 조별예선 3차전이 27일 오후(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렸다. 한국이 2-0의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이 추가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 photo by 조선DB
내가 1992년 마드리드무역관 근무할 때 바르셀로나 올림픽이 열렸지만 스페인 공영방송들은 올림픽 중계를 하지 않았다. 바르셀로나 지방 행사를 굳이 전국적 방송망인 공영방송에서 중계할 필요성이 없다는 이유였다. 굳이 경기를 보고 싶은 사람은 유료 스포츠채널을 신청해야 했다. 
 
하지만 월드컵 열기는 달랐다. 올림픽 보다 10배, 100배 열광하는 게 월드컵이다. 유럽인들과 중남미 사람들의 축구사랑은 상상을 불허한다. 축구가 곧 고향 사랑이자 나라 사랑이다. 축구가 곧 그들의 종교이자 축제의 한마당 한풀이이다. 
 
일례로 중남미에서는 축구 경기하다 전쟁으로 치달은 적도 있다. 유럽의 축구 열기 역시 중남미에 못지않다. 마드리드의 ‘레알 마드리드’ 팀과 바르셀로나의 ‘FC 바르셀로나’ 팀의 경기라도 있는 날이면 도심이 마비된다. 응원단들 간의 패싸움 등 만약의 불상사를 방지하기 위해 도심지 경비가 삼엄해지고 대중교통조차 통제되어 마드리드 구장 맞은편에 위치한 무역관 직원들은 이런 날은 일찍 퇴근해야 집에 갈 수 있다. 
 
그들에게 축구는 그대로 자기고향의 이미지와 국가이미지를 대변한다. 유럽인들이 축구에 목을 매는 이유이다. 2002년 서울 월드컵 때 한국 팀이 4강에 들어간 후, 비록 편파 심판에 대한 야유도 컸지만, 유럽인들에게 한국 이미지가 새롭게 각인되어 한국의 국가브랜드 가치가 크게 올라갔다. 
 
국가브랜드 이미지는 한 국가의 경제적 성취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현대에 소비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브랜드 이미지 마케팅은 대부분 기업들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국가브랜드 이미지가 받쳐주어야 상품 브랜드 이미지가 더 돋보이는 법이다. 그런 의미에서 국가브랜드 이미지는 아주 중요하다. 2002 월드컵이 그런 의미에서 우리상품이 유럽에서 본격적으로 대우받게 된 계기의 하나였다. 당시 현지에서 무역관장으로 근무하면서 느꼈던 감회이다. 
 
아마 이번에도 축구를 좋아하는 유럽과 중남미에서의 한국의 브랜드 가치는 2002 월드컵 이상으로 크게 올라갔으리라 짐작된다. 한국이 세계랭킹 1위인 독일의 전차군단을 격파한 것은 비록 탈락했지만 월드컵 역사에 분명한 한 획을 그었다. 두고두고 그들의 뇌리에 강하게 남아 한국이라는 나라를 다시 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는 우리 수출상품의 브랜드 가치에도 직결될 것이다. 특히 홍보력이 약한 중소기업 수출상품이 덕을 볼 공산이 크다. 한국산이니까. 게다가 유럽인들이 한국인을 보는 눈도 달라질 공산이 크다. 작은 고추가 맵다고. 쉽게 볼 민족이 아니라고.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6-29 09:10   |  수정일 : 2018-06-29 09:10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홍익희 세종대 교수

서울고와 외대 스페인어과를 나와 1978년 KOTRA 입사하다. 이후 보고타, 상파울루, 마드리드무역관 근무를 거쳐, 경남무역관장, 뉴욕무역관부관장, 파나마무역관장, 멕시코무역관장, 마드리드무역관장, 밀라노무역관장을 역임하고 2010년 정년퇴직했다. 배재대학에서 ‘서비스산업의 역사와 미래’, ‘유대인의 창의성’, ‘기업가 정신’을 가르친 바 있으며 현재는 세종대학에서 ‘세종리더십’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32년간 수출전선 곳곳에서 유대인들과 부딪치며 그들의 장단점을 눈여겨보았다. 우리 민족의 앞날도 제조업 보다는 그들이 주도하는 서비스산업에 있다고 보고 그는 10년 전부터 유대인 경제사에 천착해 아브라함에서부터 현대의 월스트리트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궤적을 추적했다. 이 과정에서 <유대인 경제사> 시리즈 10권을 썼다. 그 축약본 <유대인 이야기>가 2013년 초 출간되어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예스24 네티즌 투표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이듬해 출간한 <세 종교 이야기> 역시 베스트셀러가 되어 2년 연속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또 같은 해 화폐금융시리즈 곧 <달러 이야기>, <환율전쟁 이야기>, <월가 이야기>를 동시 출간했다. 최근에는 <세상을 바꾼 다섯가지 상품이야기>를 펴냈다. 그는 종이책 이외에도 금융산업 등 각종 서비스산업에 대한 이야기와 <한민족 이야기> 등 103권을 전자책으로 출간했다.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