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자유 우파… 물러나야 할 이름들, 띄워줘야 할 이름들

글 |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

자유한국당 전현직 당협위원장 일부가 결성한 모임인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은 24일 정풍(整風)운동 대상자 1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홍준표 김성태 홍문표 안상수 장제원
 김무성·이종구·정진석·권성동 김용태
 최경환 홍문종·윤상현·김재원
 이주영·곽상도

 필자는 이 단체가 얼마나 공신력 있는 단체인지는 아는 바 없다. 따라서 이 단체가 이렇게 주장했으니까 당연히 그렇게 돼야 한다는 식으로 말하진 않겠다. 다만 이 이름들이 왜 논란의 표적이 되고 있는지는 대충 짐작할 수 있다.

 홍준표 팀의 리더십은 6. 13 지방선거 때 후보들이 “제발 내 선거구에는 홍준표 대표가 지원유세 오지 말아 달라”고 한 것만으로도 멍이 들었다. 김무성 계열은 수시로 왔다 갔다 한 처신과 시국관 때문에 비난을 샀다. 친박 실세들은 지난 총선 기간의 ‘진박(眞朴) 행세’ 하나만으로도 숱한 역겨움을 샀다.
 
 ‘비상행동’이란 단체의 주장이 아니더라도, 한국 우파 야당의 쇄신을 위해서는 물갈이가 필수적임은 부인할 수 없다. 용퇴의 방식으로는 탈당, 출당, 불출마 선언, 정계은퇴, 당협위원장직 사퇴 등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비상행동’은 밝혔다.

 필자가 물갈이를 위해 심재철 김문수 전희경 김진태 이름을 거명하자. 다른 분들이 연속 박선영 차명진 박대출 황장수 성찬경 최대집 황성준 같은 이름들을 거명했다. 원내(院內)와 원외(院外)를 망라한 이름들이다. 앞으로도 더 많은 새 얼굴들이 거명될 수 있다.   

 이 이름들이 절대적이라는 뜻이 아니다. 이 이름들 중에는 나 그런 것 안 한다고 펄쩍 뛸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 이름들이 아닌 전혀 다른 이름들이 거명될 수도 있다. 거명된 이름들 중에는 빼라고 할 사례도 있을 것이다. 요컨대는 정치할 사람들은 얼마든지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니 해묵고 땟국 묻은 이름들일랑 비켜서주는 게 마땅할 것이다.

 물러나야 할 사람들의 이름, 새로 띄워줘야 할 사람들의 이름을 계속 불러대자. 이러다 보면 이게 바람이 될지 누가 아나? 바람이 불면 국민운동단체와 원내(院內) 일부가 손잡고 자유한국당 내부의 ‘천지개벽’을 일으켜보자.

 혁명은 좌익만 하나? 자유우파도 할 수 있고, 필요할 땐 해야만 한다. 이러지 않으면 우파는 2020 총선 때 국회마저 완전히 빼앗긴다. 망하지 않으려면 자유한국당부터 혁명해야 한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6-25 09:45   |  수정일 : 2018-06-25 09:4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