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원로언론인 류근일 선생이 안철수 의원에게 보내는 충고 3가지

글 |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

▲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박주선 국회부의장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및 중재파 의원들의 모임에 참석한 안철수 대표가 모임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18.01.24. / photo by 뉴시스
  안철수 의원의 행보를 보면서 느끼는 게 몇 가지 있다.
 
첫째는 운동권에 대한 부채의식, 주눅 들림, 짝사랑, 열등의식에서 이제 조금은 깨어났느냐 하는 것이다.
  
  그를 보고 있자면 운동권을 할 만한 사람은 못 된다. 그러면서도 대학시절 이래 그는 운동권만 바라보면 자꾸만 작아지는 자신을 발견했던 것 같다. 그래서 그는 훗날 부자가 되고 난 다음에도 격에 어울리지 않게 ‘나도 약간은 진보적’이라는 티를 내고 싶었던 것 같다.
  
  그러나 운동권과 그 언저리 세력은 그런 그의 ‘자칭 진보성’을 ‘애들’ 취급했다. 이래서 그는 결국은 실컷 이용만 당하고 떨어져 나와 다소 우(右) 클릭하기로 한 것 같다. 이제 좀 알았나? 사람은 타고난 만큼 놀아야 한다. NL 운동권은 더군다나 그의, 그리고 모든 이의 모델이 될 수도 없고 되어서도 안 되는 친구들이다.
  
  둘째는 이른바 ‘중도’라는 것을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안철수 식으로 매사 ‘이것과 저것의 중간’ ‘양비론’을 하는 게 ‘중도’가 아니라는 점이다. 그 자신은 그러지 않았다고 할지 몰라도 그는 그래 보였다. 중도’는 그때 그때의 적실(適實))함일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길게 언급하지 않겠다.
  
  셋째로는, 이제 ‘참신 스타’ 연기 그만 하고 현재의 상황을 타개하는 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라는 것이다. 현재의 상황이란 NL 혁명을 말한다. 이건 아니지 않는가? 혁신, 진보 다 좋다. 그러나 NL 혁명은 아니고 안 된다. 이 혁명은 군중파워에 기대고 있지만, 원내 표결의 형식도 취하고 있다. 안철수 의원은 원내에서 이 ‘합법적 혁명’을 막는 데 일조해야 한다. 바른정당과 통합한다니 그들과 표를 합쳤을 때 앞으로 있을 반(反)자유민주주의 개헌 시도에 노(no)라고 말해야 한다. 이게 안철수 씨가 대한민국을 위해 할 가장 절실한 일이다.
  
  하기야 필자가 아무리 이렇게 말해도 본인이 하지 않겠다면 다 쓸 데 없는 소리다. 알아서 할 일이다. 안철수-유승민 의원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재승박덕(才勝薄德)에 빠지는 것이다. 머리 좋고 공부 잘하는 청년이 곧잘 빠지는 함정이다. 그들이 나온 대학 출신들의 약점이자 한계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8-01-25 10:13   |  수정일 : 2018-01-25 10:22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1건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지상  ( 2018-02-12 )  답글보이기 찬성 : 1 반대 : 0
기대할걸 기대합시다. 문재인의 아바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에 앞장섰던 초딩이 정치인 입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