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국회 인준 청문회를 보며...우리는 매일 부메랑을 쏘며 살아간다

누구라도 도덕적 선민(選民)임을 자처하는 건 위험하다

글 |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

정치와 정쟁과 인준 청문회를 지켜보자면 '구부러진 거울'이란 말을 떠올리게 된다. 소련 시절 작가 비탈리 구베레프가 '구부러진 거울'이란 소설을 썼고, 이 소설이 1960년대엔 영화로 만들어졌다. 그리고 2007년엔 다시 뮤지컬로 재탄생했다. 구부러진 거울이란 "장미가 구부러졌으면 거울 탓 하지 말라"는 뜻이다.

 사람은 누구나 약점, 단점, 창피스런 과거사, 실수, 잘못을 가진 채 산다. 그렇지 않은 100 % 품행방정 사례가 물론 없을 리야 없겠지만 대다수는 그저 비슷비슷한 수준의 '탓'을 가지고 산다. 이걸 다 들추고 따지기로 한다면 이 세상에 살아남을 자가 더 많을지 더 적을지는 정히 알 수 없다. 이 점에서 한국의 장관, 국무총리 되기란 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기보다 힘든 일이다.

 중요한 건 역지사지(상대방 입장에서 생각하기)를 해야 하리란 점이다. 상대방이 약점을 들킬 때 "사실은 내게도 저런 약점이 있지..."라고 하는 양심의 찔림을 느껴야 하리란 점이다. 그렇게만 할 수 있다면 "내로남달(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스캔들)'은 적잖이 사라질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 민정(民政) 파트의 사전 체크와 인준 청문회와의 엄격성을 시비하는 건 아니다. 그래야만 하는 세상이 되었고, 당연히 그래야 한다. 다만, 이 과정은 "남의 눈의 티는 보면서 제 눈의 들보는 보지 못 한다"고 한 성서구절을 연상시키면서, 우리네 인간군(群)의 그만그만한 '도토리 키 재기' 싸움을 돌아보게 해 우울하고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우리 개개인은 남보다 특별히 더 우월한 존재도 아니고 더 깨끗한 존재도 아니며, 더 의로운 존재도 아니다. 그 누구라도 자신이 도덕적 선민(選民)임을 자처하는 건 그래서 아주 위험하다. 언제 어떻게 그렇지만은 않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밝혀질지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천주교 미사엔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라는 공동기도문이 있다. 이게 아마도 모두가 흠결을 가진 채 사는 인간들의 어쩔 수 없는 한계에 대한 궁극적 해결책이란 뜻일지 모르겠다. 인간이 인간을 탓하기엔 이미 모두가 다 오염돼 버렸다. 그러니 하늘의 구제를 청할 수밖에.

 나 지신을 생각해서라도 서로 불쌍히 여겨야만 나도 살고 너도 산다. 그러나 공공사회와 정쟁에선 이게 안 된다. 숙명인가? 어쨌든 씁쓸하다. 자신에게 되돌아올 것을 충분히 예감하면서도 우리는 오늘도 내일도 여전히 부메랑을 쏘아대며 살아간다.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6-19 09:46   |  수정일 : 2017-06-19 09:54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