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SBS 세월호 인양 의혹 보도...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사과 방송

글 | 이상흔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5월 2일 'SBS 8뉴스'가 세월호 인양 지연 의혹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SBS

 
SBS의 ‘세월호 인양 지연 뒷거래 의혹 보도 및 사과 사건’의 보도와 사과 과정이 언론 보도의 상식에 벗어났다는 지적이 언론계 안팎에서 일고 있다. SBS는 5월 2일 오후 8시 뉴스에서 ‘단독보도’라며 ‘차기 정권과 거래? 인양 지연 의혹 조사’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해수부가 뒤늦게 세월호를 인양한 게 차기 권력의 눈치를 본 것이라는 취지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이 나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는 게 보도의 요지였다. 이날 SBS는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는 거래를 문재인 후보 측에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발언”이라며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녹취를 공개했다.
 
이 보도가 나가자 문재인 후보 측은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논란이 일자 SBS 김성준 앵커 겸 보도본부장은 다음날인 3일 ‘SBS 8 뉴스’에서 문재인 더불어 민주당 후보 등에 5분30초 동안 사과 방송을 했다.  해당 기사도 SBS 뉴스 홈페이지와 SNS 계정에서 삭제했다고 밝혔다.
 
통상 언론은 명백한 오보나 명예훼손을 저질렀을 경우가 아니라면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하고, 기사를 삭제하는 경우는 드물다는 것이 언론계의 상식이다. 더구나 5분 30초라는 장문의 사과방송도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김성준 보도본부장은 사과문에서 “세월호 인양 관련 의혹 보도를 통해 해양수산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전까지 세월호 인양에 미온적이었다는 의혹과, 탄핵 이후 정권 교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적극적으로 태도를 바꿨다는 의혹에 대해 방송할 계획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사작성과 편집 과정에서 게이트키핑이 미흡해 발제 의도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인식될 수 있는 뉴스가 방송됐다”고 해명했다.
 
해당 기사에 인용된 해수부 공무원의 멘트는 담당 기자가 직접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수부는 5월 4일 “SBS 조을선 기자와 통화한 이는 해수부 7급 공무원으로, 4월 17일 전화 통화 과정에서 해당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해수부 감사당관실은 이 공무원을 상대로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확인 중에 있다. 
 
본문이미지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성준 보도본부장./S BS


SBS 보도본부장, "게이트키핑이 미흡해..."
 
논란이 확대되자 SBS 박정훈 사장은 5월 4일 자사의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 보도와 관련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는 담화문에서 “지난 5월 2일, 8 뉴스에서는 믿기 어려운 일이 벌어졌다”며 “세월호 인양과 관련하여 확인되지 않은 자극적 제목을 달고 함량 미달의 보도가 전파를 타고 말았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확인 결과 기사내용의 부실함뿐 아니라, 이를 방송 전에 확인하고 검증해야 하는 게이트키핑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채 기사 작성의 기본인 당사자들의 사실 확인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SBS 김성준 보도본부장과 박정훈 사장의 담화문 어디에도 해당 기사가 명백하게 ‘오보’라는 내용은 없다. 5분30초나 되는 장문의 사과문을 발표한 것은 언론계에서 전례가 없는 일로 평가받고 있다. 사과문과 담화문을 요약하면 “게이트키핑 기능의 부실로 기사의 취지와 다르게 전달됐다”는 것이다.
 
대선 정국에서 SBS의 해당 기사는 엄청난 파급력을 지닌 내용이었다. 이런 대형 뉴스를 내보내면서 게이트키핑 기능의 부실로 부정확한 기사가 나갔다고 하는 것도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 언론 종사자들의 반응이다.
 
한 언론사 간부는 “일선 기자들로부터 쏟아지는 수많은 기사의 사실 여부를 최종 확인할 책임은 데스크에 있다”며 “이렇게 중대한 보도를 하면서 보도의 기본 상식인 팩트 확인을 위한 ‘크로스 체킹’이 완전히 무시되었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5-04 17:42   |  수정일 : 2017-05-04 17:5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