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칼럼 | 정치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중공 '습근평(시진핑)의 사회제국주의' 망언을 규탄한다...우리도 핵무기를 가져야 한다

글 |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필자의 다른 기사

본문이미지
습근평 중공 국가 주석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라라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중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중공(中共)의 습근평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은 규탄받아 마땅한 망언이다. 조공(朝貢)은 국가간 외교적 의전이었지, 한 제국의 직활통치 체제가 아니었다. 중국이  땅덩어리가 크고 난폭했기 때문에 주변국들이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얼러준 게 이른바 조공이었다. 
 
고구려 백제 신라 고려 조선이 “우리는 중국이다”라고 일체화 한 적이 없다. 문화적으로도 전혀 달랐을 뿐 아니라, 고대엔 중화족과 동이족은 서로 패권을 겨룬 적도 있다. 광개토대왕은 호태왕 즉 황제급이었다. 훈민정음 반포 때도 “나랏 말싸미 듕궉과 달아”라고 했다. 중국은 다른 나라였다. 고려 때 원나라의 부마국으로 전락해 달로화치(총독)의 감찰을 받았지만 그건 몽골족이었지 한족이 아니었다.
 
과학적 사회주의라 자칭하는 중공 주석 습근평이 그런  망언을 한 건 따라서 시대착오적인, 봉건적 잔재였다. 마르크스주의엔 국수주의나 민족 우월주의 따위는 없다. 하기야 스탈린은 소련제국주의를 만들어 티토 같은 민족공산주의를 억압했다. 마오쩌뚱도 늙마엔 신판 천자(天子) 행세를 했다. 그러나 그건 다 옛날 옛적, 고래쩍 이야기다. 
 
그런데 21세기 정보화 시대라는 오늘의 시점에서  중공의 습근평이 그런 유치한 민족우월주의와 봉건적 조공질서를 입에 올렸다는 건 그가 과학적 사회주의자가 못될뿐더러, 마르크스주의 원칙에 충실하지 않다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 그는 케케묵은 반동적 ‘중화 복고주의자’일 뿐임을 드러냈다. 그가 이끄는 중공은 결국 전체주의+중화주의+봉건주의+제국주의+대국주의+한족 우월주의+영토확장주의+패권주의+역사왜곡+복고주의+반지성反知性)의 나라로 가고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우리도 이젠 북한뿐만 아니라 중공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핵(劾)을 가져야 할 것 같다. 한-미 동맹만이 동북아시아의 세력균형과 중공 패권주의 저지를 위한 최선의 보루란 이야기가 될 것이다. 아울러 인도 베트남 몽골 미국과 더불어 동아시아의 미래에 대한 공동관심사를 협의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탈미입중(脫美入中, 미국을 떠나 중공에 가붙자) 운운 하는 우리 내부의 일부 엉터리들을 ‘곤장 100대’에 처한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견해임을 밝힙니다.>
등록일 : 2017-04-21 10:26   |  수정일 : 2017-04-21 13:31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칼럼니스트 사진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