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격조 있는 신선의 여름 피서지!

선유동계곡 선유동천 나들길

글 | 신준범 월간 산 기자   사진 | 양수열 기자 2019-07-31 13:15

▲ 선유동계곡은 수량이 적을 때에도 반석 계곡 특유의 화려한 미모를 갖추고 있다.
여름 계곡 피서의 대명사, 역사성 있는 선유동
 
문경에서 가장 품격 있는 여름 명소는 ‘신선들이 노니는 골짜기’라는 선유동仙遊洞이다. 물과 바위의 명산, 대야산이 만들어낸 상류가 용추계곡이고 하류가 선유동계곡이다. 조선시대부터 명성을 날린 선유동에는 물줄기 따라 조성한 걷기길인 ‘선유동천 나들길’이 있다. 
 
선유동천 나들길은 문경 가은의 운강 이강년 의병장 기념관 앞에서 시작된다. 구한말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분연히 일어서 싸우다 끝내 순국한 이강년 의병장의 의로운 정신이 담긴 곳이다. 길에서는 선유동의 비경 7곳을 꼽은 선유칠곡을 차례로 만나게 된다. 제1곡 완심대浣心臺는 시냇가의 둥근 너럭바위다. 제2곡 망화담網花潭은 선유동천을 흘러온 꽃잎들이 이 담潭에서 잠시 머물며 그물처럼 펼쳐져서 유래한다. 
 
제3곡 백석탄白石灘은 선유동교 아래 시냇물 한가운데 있는 너럭바위다. 선유동을 흘러온 계류는 흰 너럭바위를 지나면서 새하얗게 반짝거리는 물결을 이룬다. 제4곡 와룡담臥龍潭은 상류의 홍류천을 지나온 물줄기가 여기서 경사진 너럭바위를 지나는데, 용틀임하듯 심하게 여러 번 굽이친다.
 
제5곡 홍류천紅流川은 냇가의 완만한 너럭바위에 ‘紅流川’ 한자의 크기를 각각 다르게 하여 길게 써 내렸으니, 글자가 마치 물처럼 흐르는 느낌을 준다. 어여쁜 너럭바위들이 흔하게 널려 있다. 제6곡 월파대月波臺는 거뭇거뭇한 직사각형 바위에 새겨져 있다. 이곳에 이르러 부서지는 달빛을 바라보는 마음은 어떠했을까.
 
맑은 여울 꺾어 만나는 제7곡 칠리계七里溪는 선유칠곡 일곱 굽이의 백미다. 선유동을 흘러온 옥빛 계류가 여기서 계곡 전체를 덮은 너럭바위를 만나는데, 작은 여울을 사이에 두고 이 선유칠곡으로 흘러내린다. 운강 이강년 기념관부터 선유칠곡을 거쳐 대야산 입구까지 4km 거리이며 1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본문이미지
하늘에서 본 선유동계곡.

본문이미지
출발점에 세워져 있는 표지석.

찾아가는 길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새재 나들목을 빠져나와 가은읍내를 경유해서 가면 운강 이강년기념관이다. 문경새재 나들목에서 30분 거리.
 
숙식(지역번호 054)
가은읍내에 식당이 여럿 있다. 냉면과 갈비탕 전문 가은면옥(572-5554), 광부의 행복밥상(571-4077)은 광부들이 즐겨 먹던 음식을 내어놓는 한정식(1만2,000원) 집. 짬뽕전문 7272짬봉(572-7272), 견훤산성 대파불고기(571-8882) 등. 숙소는 산속에 아침펜션(010-4014-6767), 잉카마야박물관캠핑장(572-3170) 등.
 
등록일 : 2019-07-31 13:15   |  수정일 : 2019-07-31 14:56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