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셰익스피어 무덤에 그의 머리는 묻혀있지 않다는 소문은 사실"

글 | 윤희영 조선Pub 부장대우
필자의 다른 기사 2016-03-25 16:07

영국의 대문호 윌리엄 세익스피어의 무덤은 그의 고향인 영국 중부 스트랫퍼드 어폰 에이번의 성 트리니티 교회(Holy Trinity Church)에 있다. 그런데 무덤에 정작 셰익스피어의 두개골은 묻혀있지 않다는 주장이 100여년 전부터 있어왔다. 도굴꾼들이 두개골만 파내 훔쳐갔다는 것이었다. 1879년 미국 잡지 '아거시(Argosy)'는 셰익스피어의 두개골이 1794년 묘지에서 도굴당했다고 구체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같은 주장들이 사실로 보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포드대(大) 연구진이 최근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을 앞두고 그의 무덤을 레이더 스캔 기술로 들여다본 결과, "머리 부분에서 매우 이상한 훼손 흔적이 발견됐으며, 이는 원래 안에 있던 것이 파헤쳐지고 훼손된 자리를 다시 메꿔넣은 증거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레이더 스캔 조사를 이끈 고고학자 케빈 콜스 박사는 “이번에 처음으로 과학적 방법을 통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면서 “도굴꾼들이 두개골만 도굴해갔다는 그 동안의 소문이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콜스 박사는 “17~18세기엔 천재적인 인사들의 두개골을 분석하면 그들이 어떻게 그런 재능을 갖게 됐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만연해 두개골 도굴이 횡행했었다”며 “도굴꾼들이 셰익스피어의 두개골도 그런 대상으로 삼았을 것이라는 사실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익명으로 된 셰익스피어 묘비의 글귀도 두개골 도굴꾼들을 막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셰익스피어의 묘비에는 "좋은 벗이여, 제발 여기 묻힌 것을 파헤치지 마라. 이 묘석을 아끼는 자는 축복을 받을 것이요, 내 뼈를 움직이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라고 적혀있다.

이번 조사에선 두개골 도굴 여부 외에 항간에 떠돌던 몇 가지 다른 소문들의 진위도 밝혀냈다. 셰익스피어의 시신이 선 채로 묻혔다는 소문과 도굴을 피하려고 5m 깊이에 묻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셰익스피어의 시신은 1m 깊이에 묻혀 있었으며, 관에 안장한 것이 아니라 그냥 수의에 싸서 매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연구진은 도굴당한 셰익스피어의 두개골이 무덤에서 24㎞ 떨어진 우스터셔의 성 레너드 교회 지하실에 있다는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그 두개골을 분석해본 결과, 셰익스피어가 아닌 신원을 알 수 없는 70대 여성의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등록일 : 2016-03-25 16:07   |  수정일 : 2016-03-28 09:3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