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인터뷰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영화로 북한 인권 알리는 김규민 감독

글 | 정광성 기자   사진 | 김규민

 
  북한 출신 감독 김규민씨의 북한 인권 고발 영화 〈사랑의 선물〉이 2월 16일 미국 뉴욕에서 개막한 제8회 겨울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됐다.
 
  〈사랑의 선물〉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절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고 상이군인이 된 남편과 사랑하는 딸을 위해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한 여인의 고통스러운 삶을 생생히 묘사한 영화다.
 
  김 감독은 “가족을 유지하기 위해 몸까지 팔면서 살았던 한 여성이 북한이라는 사회 제도와 사회가 가지고 있는 모순과 사악함 때문에 죽어갈 수밖에 없는 그런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2018년 미국 영예의 영화제에서 ‘해방·사회정의·항거’ 특별상을 수상했다. 앞서 〈사랑의 선물〉은 유럽 등 유수의 영화제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1999년에 탈북한 김 감독은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하고 영화 〈국경의 남쪽〉 〈크로싱〉 등의 조감독으로 활약했다. 영화 〈겨울나비〉를 제작하기도 했다.
출처 | 월간조선 2019년 3월호
등록일 : 2019-03-11 09:59   |  수정일 : 2019-03-11 07:27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