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메뉴

인터뷰
  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보청기 가격 낮추고,성능·편리성 높인 스마트 보청기 ‘올리브 유니온’ 송명근 대표

글 | 시정민 조선pub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올리브 유니온(Olive Union)’은 비싼 보청기 시장의 문제 해결 및 사회적 인식 개선을 하기위해 만든 웨어러블 스타트업이다. 올리브 유니온의 올리브 보청기는 블루투스 기술과 독자적인 사운드 알고리즘을 이용해 기존 보청기 가격을 10분의 1로 줄였다.

 
 
본문이미지
'올리브 유니온' 송명근 대표

올리브 유니온의 송명근 대표는 난청환자인 친척을 통해 보청기에 관심을 갖게 됐다. 그의 친척은 400만 원 상당의 보청기를 구매했지만 사용법이 복잡해 하루 만에 포기했다고 한다.

당시 건축학을 전공하고 있었던 그는 건축학이 인간을 이해하고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수단이라고 여겼지만 바로 옆에 있는 가족도 돕지 못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까운 사람부터 이해하고 도울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상당수가 경제적 비용의 문제로 인해 불편함을 감수하고 있다보청기의 본질에 초점을 두고 불필요한 디자인과 비용을 줄이는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하고 싶어 지난해 7월 올리브 유니온을 만들었다고 한다.

국내 보청기 시장은 지멘스, 오티콘, 스타키 등 해외 기업 시장 점유율이 80%를 차지한다. 가격은 보통 100~300만 원 선이다

이에 그는 블루투스 이어폰 기술을 이용한 10만 원대의 보청기를 내놓았다.

보청기의 주요 부품은 앰프, 스피커, 배터리, 마이크로폰, DSP(Digital Signal Processor-음성을 전기신호로 바꿔준 후 다시 음성신호를 보내주는 장치) 등으로 이뤄졌는데 한국 보청기 업체들은 대부분 부품을 수입한 후 조립해서 판매하고 있다. 한국에서 보청기 부품을 양산하는 곳이 없기 때문에 부품을 수입해 조립하고 유통하는 과정에서 보청기 가격이 올라가는 것이죠.”


 
본문이미지
올리브 보청기

또한 그는 저렴한 가격의 보청기를 만들고 싶었다고 한다. 그러나 아이디어만 있었을 뿐이다. 보청기엔 어떤 기술을 적용하고 구현 되는지 블루투스 모듈을 만드는 업체를 찾아다니며 회로 제작 기술자, 소프트위에 개발자 등에게 조언을 구했다.

보청기의 원리는 음성증폭기의 원리와 비슷했어요. 마이크를 통해 보청기에 들어온 소리를 증폭시킨 뒤, 귀에 전달하는 겁니다. 음성증폭기와 다른 점은 특정 음역대를 골라 소리를 키울 수 있는 것이었어요. 난청이라도 사람에 따라 낮은 음역대와 높은 음역대를 잘 듣는 사람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잘 들리지 않는 음역대의 소리만 키워 귀에 전달하면 되는 것이죠.”

그는 보청기의 원리부터 차근차근 공부했다. 직접 난청인들을 직접 만나 보청기 개선사항도 체크했다. 디자인을 개선해 달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는 삼성그룹이 운영하는 디자인학교 SADI와 콜롬비아 대학교 대학원에서 건축 디자인을 전공한 덕분에 디자인만큼은 자신 있었다고 한다.

올리브 보청기의 무게는 7.2g, 크기는 2.2cm로 보청기를 착용했을 때 마치 블루투스 이어폰을 낀 것처럼 보입니다.”

올리브 보청기의 또 다른 특징은 충전식 배터리로 만든 점이다. 기존 수은전지와 달리 110분 충전으로 8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본문이미지

보청기를 구매하기 위해선 반드시 청력 검사 센터를 방문해야 한다. 그는 이런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사용자가 직접 자신의 청력 상태에 맞는 주파수 조절을 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어플을 만들었다. 보청기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청력검사를 할 때 외부 소음이 있으면 청력검사를 할 수 없도록 설정돼 있습니다. 어플을 통해 자신에게 가장 적절한 주파수를 찾고, 이 설정값을 보청기와 동기화해 보청 기능을 사용하면 됩니다. 또 이 기록은 각 계정의 리포트로 저장돼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신의 청력이 얼마나 좋아졌는지, 혹은 악화됐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가 되어 사용자는 좀 더 쉽게 자신의 청력에 대한 관리를 할 수 있죠” 
 

본문이미지
올리브 보청기 애플리케이션


7월 출시 예정인 올리브 보청기는 지난 3개월간 진행했던 해외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인디고고(Indiegogo)에서는 목표액 대비 1629%45천만 원 모금에 성공했다. 크라우드 펀딩에 1600여 명의 자발적 베타테스터가 모집됐다. 이들은 직접 올리브 보청기를 사용하면서 제품 개선을 도모하는 과정에도 참여했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전 세계의 많은 분들이 보청기에 대한 문제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알게 됐어요. 또한 베타 테스팅을 통해 다양한 청력 관련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었고, 실제 제품 개선에 활용하기도 했습니다.”

그가 올리브 보청기를 만들며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보청기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이었다. 보청기의 크기가 작아지면 그에 맞는 부품과 기술력 때문에 가격은 높아질 수밖에 없고, 또 충전 방식도 다시 생각해야 했기 때문이다.

보청기를 3D프린터로 2000여 개 이상 프린트했고, 컴퓨터에 저장된 디자인 파일만 해도 수천 개가 넘습니다. 현재는 모노타이프의 스마트 보청기를, 추후엔 스테레오 타입으로 구축할 예정입니다. 또 누구나 청력 검사를 할 수 있는 무료 애플리케이션도 만들 계획입니다.”

[글=시정민 기자]

등록일 : 2017-06-14 16:13   |  수정일 : 2018-02-24 16:55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 리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
자유지성광장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하단메뉴

개인정보 취급방침독자센터취재제보광고문의조선뉴스프레스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