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기사목록 
  2. 글자 작게 하기글자 크게 하기

윤동주 다룬 소설 번역한 가모 요시코 씨

글 | 배진영 기자 2019-01-30 18:25

 
한일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시인 윤동주를 다룬 이정명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 《별을 스치는 바람》이 일본에서 번역, 출간됐다. 이 소설을 번역한 가모 요시코(鴨 良子·69) 씨는 1970년대부터 지명관 교수 등과 교유하면서 한국을 알게 된 지한파(知韓派) 지식인.
  
가모 씨는 “이 책을 번역하게 된 것은 우연히 만난 가수 윤형주씨(윤동주의 6촌 동생)로부터 ‘윤동주를 아는가?’라는 질문을 받은 것이 계기가 됐다”고 말한다.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할 때부터 윤동주의 시(詩)를 접했던 가모 씨는 윤형주씨의 질문을 받자마자 윤동주의 ‘서시(序詩)’를 자기도 모르게 암송했고, 윤동주가 주제라는 말에 이끌려 《별을 스치는 바람》을 번역하게 됐다고 한다. 가모 씨는 “정치적인 흐름에 따르지 않는 한국과 일본의 평범한 시민들의 교류를 바라는 지명관 선생님께 이 책을 보내드리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월간조선 2019년 2월
등록일 : 2019-01-30 18:25   |  수정일 : 2019-01-30 17:53
  1. 프린트하기 
  2. 기사목록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NS 로그인
  • 페이스북 로그인
  • 카톡 로그인
  • 조선미디어 통합회원 로그인
  • pub 로그인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마음챙김 명상 클래스
TOP